대한민국이 왜? 이렇게 된걸까요? 뉴스도 이런 황당한 뉴스가 또 있는지 궁굼합니다.  이런 뉴스가 해외에 보도된다면 정말 대한민국을 웃기는 나라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모르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범죄를 수사하고 범죄자를 조사하는 핵심기관인 검찰청 내부에서  황산테러가 발생했다니?  도대체 검찰청내부  보안은 어떻게 유지 되고 있는 것인지 궁굼합니다.  더 웃기는 것은 황산테러를 벌인 사람은 대학교수라네요  대학교수도 사람이니 물론 테러를 할수도 있겠죠?? 하지만 지성인을 교육한다는 대학교수가  자기 분노도 다스리지 못하고 황산테러를 저질렀다니  어이가 없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일 오후 5시쯤 수원시 수원지검  형사조정실에서  수원지역의 대학교수 였던 서모씨가  명예 훼손혐의로 자신이 고소한  조교 강모씨와 함께 조사를 받던 도중  황산으로 추정되는 액체 540ml를 강씨와 강씨를 조사하던  형사조정의원 2명을 향해 뿌렸는데요  이 사고로 강씨는 전신에 심한 화상을 입었고  같은 조사실에 있던 강씨의  아버지 역시 얼굴과 다리에 화상을 입었고  형사조정의원 2명도 손과 팔에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황산을 뿌린 서모교수 역시 손등에 화상을 입었으면 서모교수는 현장에서 체포된 상태라고 하는데요  서모교수는 검색을 피하기 위해 플라스틱 용기에 황산을 담아서  조사실에 들어 갔던것으로 밝혀 졌습니다.

 



 

 

황산을 직접 맞은 조교 강모씨는 화상이 몸의 40% 이상을 입었다고 하는데요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요??   강모씨와 서모씨는 도대체 어떤 악연이길래 서모교수는 이런 끔찍한 일은 저지른 것일까요?  그 배경을 살펴보면  서모교수는 조교 강모씨에게 출석체크을 대신 시키며 아르바이트비를 주겠다고 했지만 돈을 제때 주지 않자  갈등이 빚어졌고  이 사실이 학교측에 알려지면서  내년 2월에 서모교수를 재임용하지 않기로 하면서  서모씨가 강씨를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하고 조사를 받던중에 벌어진 사건이었습니다.

 

 

 

서모교수는 조사과정에서 범행을 저지른 이유가  얼마전 자신이 영어 교양과목을 가르치던 대학으로부터 내년에 재임용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고 화가나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지성의 요람이라는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가 황산테러를 저지르는 테러리스트 였다니 참으로  놀랍습니다. 이런 교수에게 학생들이 배울수 있는게 무엇이 있을까요? 더군다나 문제의 발단은  아르바이트 비용을 지급하지 않아서 였다는 것도 너무 황당하고 어이가 없는데 말이죠 무슨 코미디도 아니고 아르바이트 비용 지급을 안해서  대학교수와 조교가 다투고  이과정에서 재임용이 되지 않고 분노한 교수가 황산테러를 저질렀다??  그것도 검찰청 내부에서 말이죠??  대한민국 어쩔려고 이러는지 모르겠네요?  얼마전 서울대학교 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했던 것을 교수가 사표내자 학교측에서 사표를 수리했다가 논란이 되자 사표를 반려하는 우스꽝스러운 일도 있었죠?   대학교수들의 성추행 문제가 발생하면 면죄부라도 되는듯 사표내고 나면 대학의 책임은 끝났다는 식의  처리 방식이 오늘날 대학의 강단을 이렇게 바닥까지 떨어뜨리고 있다는 생각은 않해 봤나요? 학연,지연, 그리고 돈이 있으면 대학교 교수직도 살수 있는게 대한민국의 현실이 아닌가요? 물론 존경받을 만한 교수분들도 많지만  몇몇 이런  자질이 없는 교수들이 전체 교수들의 얼굴에 똥칠하고 있는 것은  어쩌면   잘못된 교수임용 문화를 스스로 쇄신하지 못한 탓은 아닌지 되돌아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핫이슈  |  2014.12.07 01:49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