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엔터테인먼트  소속의 걸그룹 트와이스 쯔위 사건이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질 않네요 쯔위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이유는 쯔위 사건이  정치색 논란이 불거지면서 같잡을수 없이 사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제 겨우 16살의 쯔위가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한 행동이 아니라고 생각이 되지만  쯔위에 행동을 이용해 정치적 목적을 이루려는 세력에 의해서 점점더 논란은 정치적인 문제로 번져 가고 있는듯 보여 집니다.

 

 

 

 

쯔위 사건의 발단은  지난해 11월 쯔위가 MBC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서 출신 국가의 국기를 흔든 것이 화근이 되었는데요 대만 출신의 쯔위는 자신의 출신 국가인 대만국기를 흔들었는데요 이 방송을 본 중국 가수 황안이라는 사람이 웨오비(중국판 트위터)를 통해서 쯔위가  대만 독립세력을 부추긴다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되었습니다.

 

 

 

 

바로 위에 사진에서 보는 남자가 이번 사건의 단초를 제공한 중국 가수 황안이라는 남자인데요  이 황안이라는 남자는 대만(타이완) 독립을 반대하는 중국 가수라고 합니다.  도대체  중국과 대만(타이완)의 정치적 문제가 무엇이길래  쯔위가 대만(타이완) 국기를 흔듯 것을 가지고 이렇게 논란이 커지게 된 것일까요?

 

 

 

문화 평론가 하재근씨의  인터뷰 내용을 보면  중국의 경우 타이완을 독립적인 국가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홍콩이나 마카오에 이어서 자신들이 수복해야 될 무수복 지구.... 즉, 자신들의 영토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대만(타이완)의 독립을 암시하는 행동에 대해서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이고 트와이스 멤버 쯔이가 정치적인 의식이 전혀 없이 무심코 흔든 대만(타이완) 깃발이지만  중국 사람들이 과민한 반응을 보이면서 이 정치색 논란은 일파만파 커져만 가고 있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최근 한류열풍에 이어 K-POP열풍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에  국내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공략을 함께 염두에 두고  국내 그룹의 멤버중 일부를 해외 출신으로 체우고 있는게 대세인데요  JYP엔터테인먼트 측도 중화권 멤버인 쯔위를 통해서 한류 중화권 시장에 진출할 의도를 갖고 있었지만 엉뚱한 곳에서 논란이 불거지면서 중화권 진출 목적과는 정반대 되는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트와이스는 중국 활동을 할 수 없을 것으로 관측이 된다고 하네요  방송에 출연해 단 몇초 국기를 흔든것이 이렇게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킬줄  쯔위는 알았을까요?

 



 

 

논란이 커지자 쯔위에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공식입장을 발표하면서 진화에 나섰습니다. " 쯔위,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하며 타이완 독립 지지는 절대 아니다. 그리고 문제의 단초를 제공한 쯔위 역시 지난 15일 JYP공식 웨이보와 유튜브를 통해서 약 1분 20초짜리 사과영상을  게재했는데요  이 사과 동영상이 공개된 이후 또 다른 논란이 기다리고 있을줄 JYP엔터테인먼트 소속사는 생각지 못했던 모양입니다.

 

https://youtu.be/vPUbKNt9JDU

周子瑜公开致歉 쯔위 공식 사과 ( 한글자막 )

 

문제의 쯔위 공식 사과 동영상 입니다.  "안녕하세요. 쯔위입니다. 죄송합니다. 진작에 직접 사과드렸어야 했는데 어떻게 지금의 상황을 직면 해야할지 몰라서 이제야 사과를 드리게 되었습니다"라고 시작되는 동영상의 내용은 "중국은 하나 밖에 없으며 해협양안(항상 대륙과 대만을 표시하는 어휘)이 하나며, 전 제가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중국인으로 해외 활동을 하면서 발언과 행동의 실수로 인해 회사, 양안 네티즌에 대해 상처를 드릴 수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하고 이어  "여러분들께 사과 드리는 마음으로 중국 활동을 중단하고 제 잘못을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마쳐지는데요  표정이 어둡고  표현된 문구들이 마치 강요에 의해서 작성된 글이거나  아니면 회사에서 작성후 강제로 일게 시킨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요  이 동영상을 본 대만의 왕커푸 변호사는 타이베이 지방법원 검찰서에 중국인 가수 왕안과 JYP엔터테인먼트를 강제죄(强制罪)혐의로 고발했다고 합니다.  혐의 내용은  JYP엔터테인먼트가 강제로 쯔위에게 사과하도록 핍박했다 것입니다.  또 이 와커푸 변호사는 중국의 타이완 독립반대 가수 황안도 같은 혐의로 고소했다고 합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번 쯔위의 입장 발표는 쯔위가 미성년자이므로 처음부터 부모님과 함께 상의했고 "쯔위의 부모님이 한국에 들어오셔서 쯔위와 함께 상의하신 후 최종 결정을 내리셨고 입장 발표를 진행했다"고 재차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요  JYP측의 이러한 입장 발표에도 이번 논란은 쉽게 가라 앉을꺼 같아 보이지 않습니다.  대만(타이완) 최초의 여성 총통으로 당선된 차이잉원은  중국과 대만은 대등한 존엄 추구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내가 총통으로 있는 한 , 대만 국민 누구도 국적 때문에 사과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론에 밝힌 만큼  쯔위가 국적문제로 소속사의 강요로 인해 사과를 했다는 이번 논란은  정치적 문제로 번지고 있어 JYP엔터테인먼트 회사 차원의 문제를 넘어 대만과  대한민국 국가간의 문제로 커질수 있는 사안이 되어 버렸네요  너무 경솔한 행동과  이에 대한 미흡한 대처가 일을 이렇게 크게 키운게 아닐까 생각이 되는데요  이제라도  JYP측은 이 문제를 어떻게 바로 잡아야 할지에 대해 정말 진지하게 고민하고 대처해줬으면 하는 바램이구요  정부도 뒷짐만 지고서 사태를 방관하지 말고  그 잘하는 외교적 교섭을 통해서 대만과 중국 모두와  문제가 되지 않도록 완만히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랍니다. 

      핫이슈  |  2016.01.20 00:58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