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최태원 회장과 내연녀가 또 다시 도마위에 올라왔네요  민간단체인 금융소비자원이  SK글부 최태원 회장과 그의 내연녀 A씨를 검찰에 고발한 것인데요  고발 사유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내연녀A씨가 2008년 SK건설사로부터 15억5천만원에 구입한 아파트를  2년후 설립한지  한달밖에 되지 않은 SK싱가포르 계열사인 버가야인터내셔날에 24억원에 판매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서 알려 졌기 때문인데요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내연녀 A씨는 이 거래로 아파트 구입 2년만에 시세 차익을 8억 5천만원이나 챙기게 되었는데요  시민단체인 금율소비자원은 이  거래과정에서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계열사를 통해서 부당 지원을 했을 것이라고 보고 최태원 회장과 내연녀A씨를 검찰에 고발한 것입니다.

 

 

[사진출처: 채널A캡쳐]

 

자신의 불륜 사실을 언론에 공개하는 한편 나비아트센터 노소영 관장과의 이혼 소송을 재기한 최태원 회장은  불륜 사실 공개로 인해서 득보다 실이 더 많은거 같습니다.  내연녀 아파트 부당지원이 발단이 되어서 최태원 회장은 배임과 횡령 혐의에 대한 수사도 받을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500억 배임횡령 혐의로 감옥살이를 살다가 특사로 풀려나온  최태원 회장이  내연녀 아파트 문제로 또 감옥에 들어가는건 아닐까 모르겠네요

 



 

 

[사진출처: 채널A캡쳐]

 

최태원 회장의 내연녀 A씨는 SK싱가포르 계열사인 버가인터내셔널과의  아파트 거래 과정에서 시세 차익 8억5천만원을 얻었지만  미국 시민권자인 내연녀 A씨가  아파트를 사고 파는 과정에서 외국환 거래 사실을  신고하지 않으면서 금귱감독원의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부당거래 지원을 통한 재산 증식은 생각하시면서  외국환 거래법에 저촉되는 일은 생각지 못한 걸까요??  아무튼  최태원 회장과 내연녀 A씨는  최근 언론 및 시민단체의 질타로 하루 하루가 고역일듯 싶습니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건으로 다시 SK그룹 총수 리스크에 휘말릴까봐 전정 긍긍하는 상태라고 하는데요  기업 총수의 부도덕한 사생활로 그룹의 대외적인 이미지가 하락하게 되었으니 SK주주들은 이를 어떻게 받아 들일지도 궁굼해 지네요  최태원 회장과 관련된 기사 내용을 보다 보니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10월 제주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서  “내가 언제까지 이 자리에 있겠나. 언제든 내가 없을 수도 있음을 감안해 경영에 임해 달라”며 “(회장 취임 10년째였던) 2008년에 회장 자리를 그만뒀어야 했는지 모른다. 앞으로도 언제 자리를 비우게 될지 모르니, 그에 대비한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 하네요  결국 회장직에서 스스로 물러 날수도 있다는 얘기인데요  아마도 이번 사건의 불똥이 어떻게 튀느냐가  향후 최태원 회장의  거취가 결정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핫이슈  |  2016.01.19 01:2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