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가 경품행사로 모은 고객정보 2천400만건을 보험사에 팔아먹고 231억의 부당이익을 챙겼다는 뉴스보도 보셨나요? 지난해 카드3사의 고객정보 유출로 인해서 개인정보 유출의 심각성에 대한 심각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었는데요  홈플러스는 아예 대놓고 고객정보를 팔아 먹었네요  카드3사는 해킹이나 내부 직원이 몰래 빼돌렸는데 홈플러스는 회사에서 직접 나서 고객정보를 돈벌이 목적으로 팔아 먹었다니 충격이 아닐수 없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많은 홈플러스의 경품이벤트, 예전에 뉴스 보도로 보셔서 아시겠지만  홈플러스 경품이벤트도 문제가 많았죠 직원이  경품을 자신이나 자신의 지인이 타도록 조작해서 경품을 팔아먹고 고객에게는 경품이 돌아가지 않았던 것도 문제가 되었는데요  경품을 타기위해 경품응모한 고객의 정보는  경품도 타지도 못했을 뿐만 아니라  응모권에 적어낸 개인정보는 보험사에 고스란히 넘어가면서 개인정보가 그대로 노출되고 있었던 것입니다.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다는 속담이 생각이 나네요  홈플러스는 경품 응모 고객의 정보를 1건당 1천980원씩에 보험사에 팔았다고 합니다.  내 정보가 보험사에 1천 980원에 팔리고 있다는 사실을 소비자들은 알고도 경품응모를 했을까요?   홈플러스 경영진은 기업윤리가 밑바닥이네요  이번 홈플러스 고객정보 판매건은  정말 엄중한 처벌이 이뤄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다른 대형 유통사들도 고객의 정보를 돈벌이로 활용할지 모르기 때문이죠 아무튼 홈플러스 어이 없습니다.  이제 홈플러스 가야 하지 말까봐여  에효~~

 

홈플러스 고객정보 판매관련 기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07387734&isYeonhapFlash=Y

 

      핫이슈  |  2015.02.02 00:3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