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월드 타워의 안전성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오늘 낮 12시 58분경 쇼핑몰동 콘서트 홀 공사현장에서 8층 높이에서 발판철거 작업을 하던 인부가 추락하면서  두개골이 깨지고 목뼈와 왼쪽 다리뼈가 탈골된채 발견되어  지정병원인 서울 아산병원으로 후송 하던 도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되었다고 합니다.  이 사고로 서울시는 제2 롯데월드  콘서트 홀 공사를 전면 중지시켰습니다. 특별안전점검을 통해서  공사장 안전사고 재발방지 대책이 마련된후에 공사가 재개될수 있도록 하겠다고 하는데요 이미 사고가 일어난 후에 늑장 대처가 아닐까 생각이 되어집니다.

 

 

 

8층 높이에서 추락해 병원으로 이송도중 숨진 공사장인부 김모씨와 관련해서도 논란이 뜨겁습니다.  롯데건설 측이 공사장과 가장 가까운 119 안전센터에 신고하지 않고  119안전센터 1.3km보더 더 멀리 떨어진 지정병원인 서울병원에만 연락을 한 것에 대해  사고를 은폐하려고 한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상사고 발생시 반드시 소방안전센터에 신고를 해야 하는 법적 의무사항은 없지만  잠실 롯데월드와 1.3km거리에 있는 소방안전센터를 두고 2.66km로 더 멀리 떨어진 서울병원에만  신고한 것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좀더 일찍 숨진 공사장 인부 김모씨에게 구급조치를 했더라면 아까운 목숨을 건질수도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되어지는 부분 입니다.  또 한가지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서울병원 응급차가 응급조치 전문가가 동승하지 않고 병원으로 후송하여 김모씨가 적절한 응급조치를 받지 못해 사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재기되고 있습니다.  규정상 2인이상이 함께 작업을 했어야 할 발판 철거 작업장에서 김모씨가 목격자 없이 추락해 사고를 당하고 후송중 사망하면서  안전규정 위반에 의한 사고인지? 조사중이라고 합니다.  지난 4월에도 배관공사중이던 인부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서 논란이 되었는데요  계속해서 인명사고가 발생하고 있어서 가뜩이나 안전성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제2 롯데월드의 상황이 더욱 어렵게 되었네요

 



 

 

서울시는 제2롯데월드 콘서트홀 공사 전면 중지 명령과 함께  수족관 누수, 천장 균열, 영화관 진동 등의 이유로 여러가지 안전 불안요소들이 해소 될때까지  사용을  중단하라고 명령했다고 합니다.

 

 

 

서울시가 영화관과 수족관에 대해서  사용중단을 내린 이유는 많은 언론 보도를 통해서 이슈가 되었듯이  영화관은  스크린 화면이 흔들리는 현상이 발생되었고  바닥면의 진동 발생이 확인이 되었기 때문에 안전 점검이 이뤄지고 안정성이 확보되어야 재 사용이 가능할꺼 같습니다.  수족관 역시   구조적 안전성이 확인 될때까지  사용을 제한 한다고 합니다.  제2롯데월드  전면 개장에 앞서서도 싱크홀이라든지 귤열등의 발견으로 안전성 문제가 이슈가 되었었는데요  논란이 되었던 만큼 좀더 안전문제를 신경써서 이런 시민들의 불안감을 불식 시켰어도 현찮을 판에 사망사고까지 발생하다니  이래서야  제2롯데월드 타워가 완전히 준공된 이후에  제2롯데월드 타워를 찾는 사람들이 있을까요??  준공이 완료되면 세계에서 5번째로 높은 빌딩으로 우리나라의 랜드마크가 될수 있는 고층빌딩이 완공전부터 이렇게 논란이 되니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튼튼하고 멋지게 만들어서  내국인 뿐만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이 찾는 그런 빌딩이 되기를 바랬었는데 말이죠  앞으로도  이런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  롯데는 좀더 안전문제에 신경을 쓰고 철저한 공사관리 감독을 통해서 더이상의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핫이슈  |  2014.12.16 23:5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