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배우 김화란씨의 남편  박상원씨에게 법원은 금고 4개월, 집행유예 1년 판결을 내렸다고 합니다.  김화란씨의 남편에게  금고 4개월 집행유예 1년 판결이 내려졌다고 하니 이게 무슨 일일까 생각하시는 분들 계실꺼 같습니다.  한동안 김화란씨의 사망원인을 놓고 남편 박상원씨가  보험금을 노리고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어 김화란씨를 죽음으로 몰고 간게 아니냐는 악성 루머와 악성 댓글들이 나돌았었는데요  루머를 퍼뜨릴께 따로 있지  사랑하는 아내를  떠나 보낸 사람에게  이런 악의적인 루머와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은 마음이 삐뚤질대로 삐뚤어져 있었던거 같습니다. 아무튼 24일 법원은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에 관한 판결로 사망 교통사고의 운전자로써의 과실을 물어 금고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판결한 것입니다.  보험금을 노리고 교통사고를 냈다는 혐의는 무혐의 처분이 났었구요

 

 

 

사랑하는 아내를 잃은 것도  마음 아픈데  보험금을 노리고  아내를 죽음으로 내몰았다는 악풀에  마음고생을 했던  박상원씨는  오늘 판결로 받은 금고4개월에 집행유예 1년 판결에 대해 가족과 지인들이 항소하라고 했지만  법정 다툼을 이어갈  자신이 없고  기소유예까지 이르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항소장은 제출하지 않을 꺼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앞으로 조금씩 활동을  모색하면서 죽은 아내에게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 주겠다고 입장을 밝혔다고 하네요   부디 힘내시길 기원합니다.

 



 

 

 

화려한 연예계 생활을 버리고 시골로 낙향해서 남편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아가던 故 김화란씨는 지난 9월18일 전라남도 신안군  자은도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습니다. 당시 박상원씨의 증언에 따르면 사고 당일 아내와 함께 낚시를 가던 중이었으며 "아내가 신나서 낚싯대도 챙기고 미끼도 챙기고 빨리 나오라고 했다. 웃으며 나갔는데 이렇게 됐다"며 '여보, 오늘 내가 많이 잡을 거야'라고 했다. 그런데 다음 말은 '악' 소리 밖에 기억에 없다. 얼마나 아팠을까. 그게 마지막 말이다. '악' 소리가"라고 말해서 가슴을 찡하게 하네요  우리에게도 언제 이런 불의에 사고가 찾아 올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면서 항상 주변 사람들에게 잘해줘야 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아무튼  박상원씨가 하루 빨리 당시 사고의 기억을 잊고  활기찬 모습 되찾으시길 바랍니다.  박상원씨의 말처럼 그게 죽은 김화란씨가 바라는 모습일꺼라 생각합니다. 

      핫이슈  |  2015.12.25 01:4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