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원주 - 해당되는 글 2건

오늘 (14일) 새벽  수원시 수원역 인근에서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고  길거리에서 잠이 들었던  여대생 A양이 의문의 남성과 함께 사라졌다는 실종 신고를 받고 경찰이 수사를 벌여 왔다고 하는데요   인근 CCTV를 통해서 확인된 용의자 C씨로 보이는 시신이 강원도 원주 한 저수지 인근의 야산에서 숨진채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수원 실종 20대 여대생과 용의자 시신 발견 소식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는가운데  이 용의 남성이 납치한 것으로 알려진 여대생 A양의 생사 여부가 불분명 하다고 합니다.   당시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고 길거리에 쓰러져 있던 이  커플에게 의문의 남성은 남자치군인 B군에게 여자치군가가 토했으니  물티슈를 사오라고 시키고  남자친구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A양을 끌고 사라졌는데요 인근 CCTV에는 용의남성 C씨가 A양을 끌고 가는 장면이 포착되었는데요 A양은  실종된 장소로 부터 500M 떨어진 건물로 끌려 갔고  현자에서는 A영과 C씨간의 몸싸움이 벌어진 흔적과 A양의 지갑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경찰이 용의자 C씨의 행적을 추적한 결과 C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집에 들려 옷가지를 챙겨 나오며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문자 메세지를 남기고", "C씨의 직장 동료들에게도 그동안 미안했다"는 등의 문자메세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 지고 있는데요  이후 C씨는 충북 충주댐 근처에 잠시 머물렀다가  강원도 원주로 이동을 했고 이곳에 있는 한 저수지 인근 야산에서 목을 맨체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 했다고 합니다.

 



여대생 A양의 행방은 어디로 사라진 걸까요?  용의자 C씨의 행적으로 볼때  여대생 A양이 C씨에 의해서 살해 되었다면  충주땜 주변이나  원주의 한 저수지 인근에 유기되었을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C씨가 가족과 직장 동료들에게 미안하다는 문자 메세지를 남긴것으로 볼때  여대생 A양의 생존 가능성 역시 희박해 보이는데요   혹시 생존해 있을수도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빠른 수사를 통해서 A양의 행방을 찾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그나마 A양의 생존가능성이 높아 질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 집니다.   아무튼 이번 사건을 보고 세상이 참 무섭다는 생각이 다시 드네요~

      핫이슈  |  2015.07.14 23:21




 

[사진출처: 뉴스데스크]

 

강원도 원주의 한 식당에서 40대 돌보미 여성이 생후 25개월된 여아를  학대하다가  식당에서 이를 지켜보던 손님의 신고로 현장에서 체포되었다고 합니다.  동영상을 통해서 보니 정말 저 돌보니 아줌마 얼굴을 제가 때려주고 싶은 충동이 드네요 저도 딸아이가 있는데  세상이 이래서야 어디  돌보미나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길수 있을까요?  요즘 같이 맞벌이 하지 않으면 생활이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부부들이 이런 걱정때문에 출산을 꺼려하는게 아닐까요? 정부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 이런 아동학대와 관련된 범죄를 강력히 처벌하는 법규를 마련하고 아심하고 자녀를 맡길수 있는 양질의 교육시설을 확충해야 저출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까요? 아래 40대 돌보미의 폭행 동영상을 한번 보시면 제가 왜이렇게 분노하는지 아실수 있을꺼 같습니다.

 



 

[출처: [14/11/04 뉴스데스크] 여아 때린 40대 돌보미, 식당 손님이 신고해 체포 ]

 

동영상 보셨나여? 이 40대 돌보미 아줌마 아이를 때리는 모습이 한두번 때려본게 아닌거 같습니다. 망설임도 없이 주변의 눈치도 없이 아이를 인정사정 없이 때리네요  아 다시봐도 정말 열받습니다.  다행이 옆에서 지켜보던  손님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 돌보미 아줌마의 아동학대 행위가 들어나게 되었네요

 

 

[사진출처: 뉴스데스크]

 

최근에 아동학대 관련 범죄가 많아 지면서  지난 9월부터 아동학대 범죄 특례법이 강화 되었다고 하는데요 아동학대 범죄 특례법이란 평소 잘 모르는 사이라도, 학대에 대한 의혹이 들면 반드시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동이 학대당하는  상황임을 알면서도 신고하지 않으면  법을 위반하는 행위가 되겠죠?   아동학대 문제는 외부인에 의해서 이뤄지는 경우도 많지만 가족관계, 부모와 자식간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개인 집안 문제에 끼어드는 것이 조금 망설여 질수도 있을수 있지만  우리의 무관심이 어린아이의 목숨을 살릴수도 죽일수도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않될꺼 같습니다.  울산계모의 폭행과 학대로 숨진 서현이와 같은 아이들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우리모두가  아동학대 범죄예방의 파수꾼이 되어야 겠습니다.  위에 영상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돌보미 아줌마를 신고한 손님은  정말 훌륭한 일을 하신거라 말하고 싶네요  그리고 아이를 폭행한 저 돌보미 아줌마는 중형을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핫이슈  |  2014.11.04 23:52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