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주 충격적인 뉴스가 발표되었네요 바로 유명영화 감독인 우디 앨런의 입양녀 딜런 패로우가 아버지 우디 앨런으로 부터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 했다는 뉴스 입니다. 우디 앨런 감독의 입양녀 딜런 패로우는 자신이 7살 때 입양된 후 양부 앨런에게 성추행을 당했던 사실을 폭로하는 공개서한을 뉴욕 타임스에 보내서  수많은 영화인들과 팬들이 충격에 빠졌습니다. 뉴욕타임스 온라인판에 올려진 공개서한에서 딜런 패로우는 1992년 우디 앨런으로부터 당한 일을 처음 대중에게 공개됬는데요  패로우의 폭로 내용을 살펴 볼까요?

 

 

 

 

딜런 패로우는 우디 앨런 감독으로 부터 어떤 성추행(sexual assault)을 당했다고 폭로 했을까요?

 

딜런 패로우의 폭로 내용중 첫번째는 "일곱살 때 아버지는 나를 어둡고 벽장처럼 생긴 다락으로 데려가 동생의 기차놀이 장난감 앞에 엎드리게 한 뒤 성추행했다. 그 이후로 장난감 기차를 보는 것이 괴롭다"고 털어놨는데요 얼마나 끔찍한 성추행을 당했으면 장난감 기차를 보느는 것 만으로도 괴롭다고 했을까요?

 

딜런 패로우의 폭로 내용중 두번째는 "그가 내 입에 엄지손가락을 집어넣거나 내 맨 무릎에 얼굴을 대고 숨을 깊게 들이마시는 것이 싫어서 침대 밑이나 화장실에 숨곤 했다"며 "하지만 이 같은 일은 그 후로 너무 자주, 일상적으로 일어났으며 워낙 교묘해 어머니가 알지 못했다"고 합니다.

 

현재 미국 플로리다에서 결혼해 살고 있는 딜런 패로우는 우디 앨런 감독의 성추행 사실을  니콜라스 크리스토프에게 보낸 편지에서 자신이 1992년 입양된 후 우디 앨런에게 지속적이고 끊임없이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히면서 우디 앨런 감독의 범죄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가 되었는데요 딜런 패로우는 자신은 우디 앨런이 골든글로브 평생공로상의 영광을 안았을 때 침대에서 미친듯이 울었다고도 전했다고 합니다.  세상에서는 존경 받고 사랑맏는 천재 영화감독이었지만 집에서는 어린 양녀를 성추행한 악마의 모습인 두얼굴을 가진 사람이었음이 밝혀졌습니다.

 



 

 

우디 앨런 감독의 아동 성추행은 아마 지금의 부인을 볼때 정말 지속적이고 다양하게 이뤄 지지 않았을까 생각이 되는데요 우디 앨런 감독은  앨런은 미아 패로와 헤어진 뒤 1997년 그녀의 입양아인 순이 프레빈과 결혼을 하면서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겨줬는데요 아버지와 입양한 딸이 결혼한 사실도 그렇지만  두 사람이 관계를 맺기 시작할 당시인 1991년 프레빈은 겨우 나이19세였고 우디 앨런은 56세였습니다. 아마도 딜런 패로우뿐만 아니라 프레빈스 역시 피해자가 아니었을까? 의심이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우디 앨런은 지난 1992년 패로를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지만 당시 담당 검사가 “상당한 근거”는 있지만 기소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기도 했었는데요 우디 앨런 감독이 과연 이번 폭로로 인해서 처벌을 받게 될지도 세간에 관심사가 될꺼 같습니다. 아울러 영화인들에게는 엄청난 충격으로 받아 들여 질꺼 같습니다.

 

 


 

      핫이슈  |  2014.02.02 22:16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