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1일 오전 9시 35분경 전남 여수 낙포동 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GS칼텍스 원유 2부두에서 싱가포르 국적의 유조선이 바다 위로 연결된 송유관을 들이 받으면서 여수 앞바다에 다량의 원유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되었는데요 오늘 뉴스를 보니 이번 기름 유출사고로 인해서 2차 피해가 우려된다는 보도가 나와서 어민들과 이를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번 기름유출 사고를 낸 싱가포르 선적 유조선은 지난해 12월 9일 영국 하운드포인트항에서 원유 27만8천584t을 싣고 출발해서  지난달 30일 오전 6시 30분께 여수시 남면 소리도 동쪽에 머무르다가 31일 오전 도선사 2명을 태우고 여수시 낙포각 원유 2부두에 배를 대던 중에 부두를 100여m 앞두고 갑자기 진로에서 왼쪽으로 약 30도가량 벗어나 돌진하면서 원유 하역 배관을 지지하는 해상 구조물인 '돌핀' 6개 중 3개를 들이받아 사고가 났다습니다. 사고 직후 GS칼테스 측은 급하게 송유배관을 잠궜지만 송유관에 남아 있던 기름이 그대로 바다에 유출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사고현장 주변에 기름 유출을 막는 오팬스가 설치 되어 있었지만 사고를 잃으킨 유조선이 이마저도 파손 시킴으로써 해류를 따라 기름이 인근 해역으로 급속하게 퍼져 나갔다고 하는데요  주변지역의 양식장들도 이번 기름 유출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사건 발생직후 해경은  여수항만 해상교통관제센터(VTS)으로부터 신고를 접수하고 517함 등 경비함정 16척과 헬기 1대, 관공선 8척, 민간선박 40여척을 긴급 투입해 방제작업을 진행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려했던 2차 피해가 발생이 되었습니다. 유출된 기름이 인근  한려해상공원까지 번졌다고 하는데요 인근 어민들은 기름띠가 해안어장을 덮치면서 바지락과 해초 등 지역수산물이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발생 이틀째를 맞고 있는 오늘 여수시 공무원과 지역 어민 등 400여명은 해경의 경비정과 방제함 20여척을 비롯해 여수시 행정선 2척, 항만청 선박 3척, 해양환경관리공단 2척, 민간 방제업체 폐유수거 선박 2척, 어선 20여척 등 모두 70여척을 동원해 흡착포를 뿌리는 등 기름 제거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유출된 기름의 약 70%를 제거한 상태라고 합니다.

 



 

 

 

 

 

 

여수에서는 과거에도 기름유출 사고로 인해서 심각한 피해를 당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과거 씨프린스호 침몰로 인한 기름유출 사고로 여수 인근 바다가 심각한 오렴으로 죽음의 바다가 되었던걸 기억하는 분들도 많이 계실텐데요 이번 기름 유출사고가 하루 빨리 기름을 제거하여 오염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수 있기를 바랍니다.

 

 

 

과거 여수 앞바다에서 침몰했던 씨프린스호의 사고원인과 결과 그리고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무엇인지 알수 있는 내용인거 같아서 올려 봅니다.  바다에 기름이 유출되는 것이 얼마나  큰피해를 주는 것인지 좀더 심각성을 갖고 이런 사고가 제발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아무튼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어민들과 기름띠 제거를 위해 고생하시는 분들모두 힘내시길 바랍니다.

      핫이슈  |  2014. 2. 1. 23:55
kmk
2014.02.03 21:5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동두천경찰과 검찰의 불법사찰 사기갈취윤락녀생산만행을 외치다 daum qkmk
.
한경득
2014.02.25 23:0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이럴수가...?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