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현장 -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25일 오전 2시 16분경 제일모직 김포 물류센터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되어 1명이 사망하고 1천600톤이나 되는 의류원단이 완전히 전소되는  대형 화재사고가 발생했네요~ 누가 무슨 이유로  방화를 저질렀는지 모르겠지만  자신이 저지른 방화로 인해서 사람이 죽었는데 양심이 있다면 자수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 제일모직 김포물류센터 화재 사고는  센터내 보관된 상품의 대부분이 화재에 취약한 의류원단이 었기 때문에  화재가 발생한 지금까지도 화재가 완전히 진압되지 못한 상태라고 합니다.   화재도 화재이지만  의류원단이 불타면서 발생되었을 매연과  유해가스로 인해서 인근지역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사진출처: 채널A]

 

국내 물류창고 대부분이 샌드위치 판넬로 지어져 있어서 화재에 취약하다는 것은 다들 잘 알고 계실꺼라 생각이 되는데요 이번 제일모직 김포물류센터 화재의 피해가 컸던 이유 역시 건물이 샌드위치 판넬로 지어졌기 때문인데요  의류원단이 불타면서 발생한 뜨거운 열로 인해서 건물과 천장을 지지하는 철근도 엿가락처럼 휘어져 녹아 있는 모습이 화재현장의 불길이 얼마나 거세었는지 확인할수 있게 해주는거 같습니다.

 



 

 

[사진출처: 채널A]

 

제일모직 김포물류센터 화재 발생당시  센터의 경비업무를 보던  경비원이  초기 화재 진압을 위해서 건물에 들어갔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행했는데요   원단이 연소되면서 발생한 유해가스로 인해서 질식사 한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집에서 옷가지를 불로 태워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시꺼먼 매연과  매케하고 거북한  냄새가 심하게 발생하는데요  1천600톤의 의류원단이  뿜어내는 유해가스를  방독면이나 보호장비 없이  직접 들여마셨을 테니 호흡곤란이 와서  화재현장에 쓰러져  숨진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사진출처: 채널A]

 

경찰은 사건 현장 CCTV에서 방화용의자로 보이는 50대  남성이 찍혀진 것을 확인하 소재 파악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하는데요  이 남성은 일회용 부탄가스가 담겨진 플라스틱 통을 들고  건물의 여러층을 오르락 내리락 했고  화재방생후  이 남성이 들고다니던 플라스틱통이  불에 타다남은 기름과 함께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도 없는 새벽 시간에 건물  이곳저곳을 자유롭게 활보하며 다닌 것으로 보아 건물 내부를 잘아는 협력업체 직원이 방화한 것으로 추정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 수상한 남성은 무슨 이유로  이런 엄청난 일을 저지른 것일까요?  이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다가 해고라도 당한 것일까요??  아무튼 이 남성의 소재가 파악되고 검거되어야 정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 질꺼 같습니다.  아무튼  본인이 저지른 방화로 인해서 아까운 목숨이 생명을 잃었으니  양심이라는 것이 있다면 자수하고 유족들에게 사죄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화재로 인해서 고인이 되신분의  명복을 빕니다.

      핫이슈  |  2015.05.26 00:4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요즘은 그것이 알고 싶다.  홈페이지에서  토요일 방송 예고 편을 미리 볼수 없게 만들었는가 봅니다. 사전에 이번주는 어떤 내용을 방송할지 들어가 봐도 관련된 내용은 확인 할수가 없네요(미리보기 없음)  그냥 인터넷 뉴스에서만 미리 방송관련 내용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홈페이지에서 미리보기도 힘들어지고  또 방송내용 미리보기도 조금 불편하게 홈페이지가 되어 있어서 조금씩 짜증이 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방송관련 내용을  정리하여 올린 블로거 들의 포스팅 내용이  검색에서 제외되는 일들도 많이 발생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저역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아니지만  몇몇 글들이 아무런 경고 조치없이 검색에서 사라지는 경우가 발생하곤 했었는데 말이죠~ 점점 포털싸이트의 조작과 횡포가 심해지고 있는게 아닌가 걱정이 됩니다. 아무튼 서론이 너무 길어 졌는데요   오늘 밤 11시15분 방송 예정인 그것이 알고 싶다. 951회의 내용은 6년전 화재로 인해서 발생한 화재 사망사고의 미스터리의 진실을 밝히려고 한다고 하는데요 어떤 내용인지 간단히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진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2008년 3월 11일경 한 젊은 신혼부부가 살던 아파트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 합니다.  화재의 원인은 도시가스 연결부분인 가스호수 이음쇠 분리되어  가스폭발 사고가 발행한 것인데요  이 가스 폭발 사고로 결혼한지 10개월된 새댁(효진-가명)이 사망하게 됩니다. 화재당시 소방관들은 신고 3분만에 출동하여 현관문을 꿇고 집안으로 진입했지만  가스 폭발로 인한 화염으로 거실 및 주방은 이미 잿더미가 되었고  효진씨의 싸늘한 시신은 주방 한편에서 발견됩니다. 화재 당시 효진씨의 남편은  아내가 집안에 있다는 말을 하고 화재 현장에서 구조되어  병원 중환자실로 긴급 후송이 되어 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화재 감식 결과 도시가스를 공급받는 가스호스의 이음쇠가 분리되어 도시가스가 누출되고 있는 것을 감지 하지 못한  효진씨가 가스렌지를 켜는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고 경찰은 추정하고 단순 화재 사고로 사건은 마무리 되는듯 했습니다.

 

 

 

[사진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하지만 효진씨의 죽음 뒤에는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들이 많았는데요  ??? 어떤 의문들이 있었을까요??

 

첫번째 의문: 가스호스 이음쇠가 사고현장 부엌의 서랍속에서 발견 ( 가스호스 이음쇠는 공구를 이용해 안전링을 제거하고 뒤로 잡아당기며 눌러 빼지 않는 한 빠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말은 누군가 고의로 이음쇠를 뺐다는 말이 되는 것입니다.) 

 

두번째 의문: 현장에서는 지문, 족적, 외부의 침입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 그럼 집안에는 사망한 효진씨 이외에 누가 있었던 걸까요?  병원으로 긴급 후송간 남편???)

 

세번째 의문: 사망한  효진 씨의 사망 원인은 화재로 인한 원발성 쇼크사 였다고 하는데요  순간적으로 치솟은 화염의 충격으로 그 자리에서 즉사했는 것을 의미 합니다. ( 쇼크를 일으킬 정도의 화염에 노출되어 사망하려면  시신의 기관지 및 호흡기관에는 그을음이나 발작 등 화상의 흔적이 나타나야 하는데, 효진 씨의 경우에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일어서 있는 상태에서 가스를 켜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보기엔 시신의 뒷부분이 지나치게 깨끗했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화재 사고를 당하면 얼굴에 불길이 닥치면서 불길이 머리 뒤쪽까지 휘감았을테고 머리카락이 타버렸어야 정상인데 효진씨의 머리카락은 불에 타지 않은 상태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즉 화재로 인한 사망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네번째 의문: 화재현장에 찍힌 효진씨의 시신 사진을 보면 쇼크사로 그자리에 쓸어져 사망한 것이 아닌 누군가에 의해서 옮겨진듯한 모습이었다고 합니다. ( 사진속 시신의 모습에서 사망한 효진씨의 옷속 브레지어가 윗쪽으로 끌어 올려져 있는 모습이 포착되었다고 하는데요 누군가 양 옆구리 옷을 잡고 끌어 당겼다는 말이 되는데요 이미 사망한 효진씨가 마치 화재사고로 숨진듯 위장하려고 한것은 아닐까요?)



 

 

[사진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위에 의문들을 볼때 효진씨는 단순한 도시가스 누출로 인한 화재사망이 아닌 누군가에 의해 살해되고 또 화재사고로 위장되었을 가능성이 커보이는데요? 누가? 왜??  이런 일을 꾸몄을까요?  그리고 사고 현장에서 아슬하게 구조된 남편은 이 화재사고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일까요? 분명히 사망한 효진씨는 화재로 인해서 사망한 것이 아님이 밝혀졌는데요 그렇다면  화재 이전에 사망했다는 이야기가 되고 남편은 화재 발생후 구조되었는데 남편이 살인 현장을 덮기 위해서 자작극을 꾸면 것일까요? 정말  궁굼해지는 내용입니다.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는 통해서 6년전 벌어진 화재사고의 미스터리와 진실을 확인해 봐야겠네요

 

      핫이슈  |  2014.08.16 01:2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