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 - 해당되는 글 2건

제 18호 태풍 차바로 인해서 제주지역을 비롯한 부산, 울산, 경주등 남해안 일대가 큰 피해를 입었다고 하네요  이번 제 18호 태풍 차바는  제주도와 남해안 일대 그리고 동해안 지역을 강타후  동해안으로 빠져나갔는데요  짧은 시간 집중된 강풍과 폭우로 인해서 많은 피해를 입혔습니다.  태풍 차바로 읺서  지금까지 집계된  인명피해는  4명사망, 3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하구요  재산피해 규모도 엄청날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태풍 차바가 강타한 지역에서는 공사현장의 타워크레인이 쓰러지고  도심이 폭우로 남기는가 하면  범람한 물에 많은 자동차들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이제 수확을 앞둔 농작물들도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크다고 하니 걱정입니다.  특히 경주지역의 경우  지난 지진의  영향으로 지반과 건물이 약해진 상태에서 태풍을 맞았기 때문에 더 위험한 상태가 되지 않았을까 걱정이됩니다.

한동안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준 태풍이 없었기 때문에  해마다 되풀이 되었던 수재민 발생 뉴스가 한동안 들리지 않았었는데  이번 태풍으로  수재민들이 많이 발생되었다는 소식을 듣게되네요...ㅠ.ㅠ

 

 

태풍 차바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짧은 순간에 엉청난 양의 비를 쏟아 내면서 급격히 불어난 물에  미처 대처하지 못한 시민들이  홍수에 고립되기도 했는데  소방관들과 경찰의 수고와 노력으로 그나마  더큰 인명피해는 없었더던거 같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해서  사망한 사람들은  태풍으로 인해서 타워크레인이 무너지면서 컨테이너를 덮쳐 컨테이너 안에있던 하청업체 직원이 사망한 사건,  부산 수영구에서 2층 집에서 아래로 떨어져 사망하는 사건(아마도 태풍의 바람 때문으로 생각됨), 어선 정박상태를 정비하던 도중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져 실종됬다가 숨진채 발견된 사건, 울산 태화강 반천리 현대아파트 앞에서 급격히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사망한 사건등이 사망자 관련 피해 상황이고  실종자는  홍수로 인해서 고립된 시민을 구하려고 출동한 온산소방서 소속 소방관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고,  제주항에 정박해 있던 배에 올라 타려다 바다에  남성 1명이 떨어져 실종된 사건(선원으로 추정됨), 경주에서 차가 떠내려갈꺼 같다며 나갔다가 실종된 남성등  이상 3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합니다.

 



 

이버 태풍 차바로 인해서 울산 현대자동차 일부 생산라인이 침수 되어 가동이 중단되는가 하면  이미 생산된 자동차 야적장도 침수가 되어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새차가 출고되길 기다리던 분들은  더 오래 차량이 출고될때까지 기다리셔야 할듯 하네요  

 

 

물에 잠겨 침수된 이 차들에 대한 보상문제는 어떻게 이뤄질지도 관건입니다.  자연 재해로 인한 차량 파손에 대한 보험약관이  있는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자차보험 가입이 되어 있지 않은 차량들은  고스란히 본인이  차량수리 비용을 부담하셔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문제는 자동차가 물에 침수되면  엔진을 비롯한 주요 부품에 부식이라든지 여러가지 문제 요인이 발생할수 있기 때문에  정상적인 기능을 할수 있을지도  걱정이 됩니다.

 

 

위에 사진은 부산의 부촌이라는 마린시티가 태풍 차바에 의해서 피해를 입은 모습인데요 마치 전쟁이라도 일어난듯 보여집니다.  해안가와 불과 48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서  일부 저층들은 피해가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마린시티의 경우는  자연재해도 재해지만  일부 안전의식이 결여된  사람들의 잘못된 판단으로  피해가 더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마린시티 앞  방파제 설치를  조망권을 해친다는 이유로  애초 정부와 시가 건축하기로 했던 높이보다 한참 낮게 방파제가 설치되어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막지 못했다고 합니다.  부촌이라니까  태풍 피해로 인한 손해야  껌값정도 일지 모르겠지만  조망권 때문에  목숨을  내걸어야 하는 일이  생길수도 있다는걸 이번  기회를 통해서 깨닫길 바랍니다.

 

 

태풍 차바로 인해서 거센 파도가 치고 있는 마린시티 해안도로가 옆을 지나는 남성의 사진이 인상적입니다.  이곳에 살고 있는 분들인 이정도 파도쯤은  아무렇지도 않은 모양입니다.   저분  실종되었다는  뉴스보도는 없는걸 보니  어쩌면 보통 사람이 아닐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아무튼  태풍이 몰아 칠때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시는게 좋을듯 싶습니다.  자연 재해는 부자와 가난한자   사람을 가리지 않습니다.   아무튼  이번 태풍 차바로 인해서  수해를 입은  남부지역 사시는 분들이 빨리  태풍 피해를 극복하시길 바라며   피해를 입지 않은 많은 분들의 도움 손길도 이어지길 바랍니다.

      핫이슈  |  2016.10.06 00:30




 

어제 퇴근할때 인터넷 기사를 통해서 접했던 기사 내용을 오늘은 반전있는 또 다른 기사로 읽게 되었네요  14일 낮  거제시의 한 도로가에서  앞서가던 람보르기니 차량을 뒤에서 SM7을 몰던 운전자가 추돌 사고를 냈고   자동차 수리비용만 무려 1억4천만원이 나와서 SM7운전자가 가입한 자동차 보험으로도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도되면서 SM7운전자에 대한 동정 여론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알고보니  이 추돌사고는 SM7운전자와 람보르기니 운전자가 짜고서 사고를 낸 보험사기극이었다고 하네요~

 



 

 

시가 4억원이 넘는 람보르기니(가야도르) 자동차를 추돌해서  자동차 수리비용만 1억4천만원에  일일 렌트카 비용만 200만원이 넘는다고 하는데  이 두사람은 이렇게 사고를 내서 보험사에 얼마를 요구하고 합의를 보려고 했던 걸까요? 물론 기본 수리비용 1억4천만원부터 시작을 했을 것이고  자동차 렌트비용을 일일 200만원씩 한달을 탔을 경우 6천2백만원을  더 받아 낼수 있었을 테고  갖가지 이유로 보험사로 부터  보험금을 더 뜯어 내려고 들었을 텐데요   운이 나빴네요 전직 형사 출신의 보험담당자에게 딱 걸린데다가 이 자동차 추돌사고가 너무 여론에 알려지게 되면서  본인들 스스로도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보험사기 혐의를 인정했다고 하네요~ 간도 작은 넘들이 사기나 쳐먹으려 들다니 고소하단 생각이 듭니다. 이런 보험사기 때문에 엉뚱한 사람들이 피해를 입는거 같습니다. 이런 보험사기에 대해서도 엄중한 처벌을 내려야 다시는 보험금을 목적으로 이런 사기 행각을 벌이지 못하게 될꺼 같습니다. 보험이란게 만약에 발생할지도 모른느 사고나 질병을 위해서 가입 하는 것인데  이런 자동차 보험사기나  보험금을 노리고 가족까지도 살해하는 끔찍한 범죄의 목적을 제공하고 있으니   보험을 가입하더라도  다른 누군가에게는 내가 무슨 보험을 얼마에 들었는지 비밀에 붙여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설령 가족에게도 말이죠   암튼.... SM7운전자를 동정 했던 분들이 이 뉴스 보도를 보고 많이 허탈해 하셨을꺼 같네요

      핫이슈  |  2015.03.19 00:18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