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 - 해당되는 글 2건

11월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필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 UFC서울 경기 보셨나요?  추성훈 경기를 지켜보고 또 경기의 결과를 지켜보면서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추성훈이 알베로트 미나를  완벽하게 KO시켰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고  경기 판정결과가 참 마음에 않드는 경기 였다고 생각이 듭니다.  혹시라도 못보신 분들은  추성훈 선수의 경기를 다시 보기로 꼭 보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제가 왜? 이런 말을 하는지 느끼실꺼 생각이 듭니다.

 

 

 

추성훈과 알베르토 미나의  전적,나이,키와 몸무게, 리치, 스타일등을 비교한 사진입니다.  추성훈은 14승5패2NC, 전적을 가지고 있고 상대편인 알베르토 미나는 11승 무패의 전적을 보유한 무시할수 없는 상대였습니다. 나이차는 볼때 추성훈 선수는 올해 40세이고 알베르토 미나는  33세로  체력적인 면을 비교해 볼때 아무래도 한참 어린 알베르토 미나가 기력은 더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운동을 많이 한 추성훈 선수라 하더라도 체력적인 것까지  초월하진 못할테니 말이죠 그리고 신장과 리치길이 역시 알베르토 미나가 유리한 신체적 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타일은 추성훈 선수는 잘 알려진대로 유도이고  알베르토 미나는 주짓수와 유도 이기 때문에 그라운드에 강한 스타일로 알려져 있네요

 

 

 

한국인 이름을 가지고 있는 추성훈에 대한 소개를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가슴에 손을 언고 조용히 눈을 감고 있는 추성훈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일까요? 필승의 다짐? 아니면 기도를 하고 있던 걸까요?  추성훈 선수 이름앞에 일장기가 왠지 눈에 거슬리네요 추성훈 선수가 일본에 귀화했기 때문에 국적이 일본인건 알지만 좀 기분은 이상하네요

 



 

 

 

경기 1회전.. 나름대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면 경기를 이끌어가던 추성훈 선수가 그라운드에 눕혀지는 아찔한 상황에 빠지기도 했지만  알베르토 미나에게 큰 점수를 빼앗길 정도로 알베르토 미나가 월등한 경기력을 보여주진 않았습니다.  그냥 1회전 경기이기 때문에  무리하지 않고 상대를 파악하려는 탐색전으로 보일 정도의 경기 모습이었는데요...

 

 

 

 

문제는 바로 2회전 경기에서 벌어졌습니다. 유리한 경기를 이끌어 가던 추성훈은 알베르토 미나에게 급소를 걷어 차이면서  한동안 경기가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이 되었구요  추성훈은 제대로 회복되지도 않은 상황에 경기를 다시 진행했다가 또다시 알베르토 미나에게  그라운드에 눕혀지는 상태가 되고 말았습니다.  비겁하게 상대의 급소를 걷어차서  제대로된 컨디션으로 경기를 진행하지 못하게한 알베르토 미나 였습니다. 그래도 추성훈 선수가 잘 버텨준 2회전 경기였습니다.

 

 

 

 

3회전 경기가 시작되었을때 이미 알베르토 미나는 지칠대로 지쳐있었고  무기력한 경기 모습을 보여준 반면에 추성훈 선수는 2회전에서 급소를 걷어 차이고서도  적극적인 공격으로 멋진 경기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 줬습니다.   경기가 끝났을때 저는 당연히 추성훈 선수가 판정승을 받을꺼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판정은 뜻밖에도 판정단은 알베르토 미나의 손을 들어 주었네요 1~2회전은 알베르토 미나가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고 판단한거 같습니다.  저의 판단으로는 1라운드는 비등한 경기였고 2라운드는 급소를 걷어찬 알베르토 미나의 비매너적인 경기로  추성훈이 불리한 경기를 치뤘음에도 불구하고   판정단은 알베르토 미나의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누가 봐도 추성훈의 승리였던 경기인데 말이죠...ㅠ.ㅠ  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었던 추성훈의 가족들이 참 가슴이 아팠을꺼 같습니다.  남편으로써 아빠로서  정말 최선을 다하는 추성훈의 멋진 모습에 응원을 보냅니다. 그리고  비론 판정에서는 졌지만 경기에선 이겼다고  생각하시고  더 힘내길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5.11.29 01:51
2016.01.04 20:5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2016.01.04 20:58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이경민아빠 랑유진엄마간다 알고있어라
가만않도다 방문 중인 알고있어봐라
시간있으면 보자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 하루종일 실시간 검색순위에 오르락 내리락한 김동현 선수~ 격투기를 좋아 하시는 분들은 김동현 선수를 잘 알겠지만 격투기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은 김동현이 누구야? 라고 궁굼하실 텐데요~  1981년생이고(만 31세) 키 185cm, 체중 77kg, 용인대학교에서 유도를 전공했습니다. 그리고 2013년 제7회 아부다비컴뱃클럽 한국선수권 -88kg급 금메달을 수상한 경력도 있습니다.  김동현 선수에 대한 간단한 프로필 이었구요 오늘 김동현 선수가 실시간 검색에 계속 오르락 내리락 한 이유는 바로 오늘 브라질 상파울루 조제 코레아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29' 웰터급 매치에서 '브라질의 신성' 에릭 실바를 2라운드 만에 KO로 제압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경기에서 김동현 선수는 김동현은 자신을 향해 밀고 들어오는 에릭 실바의 얼굴에 카운터 펀치를 성공시켰고, 에릭 실바는 휘청거리며 림 위에 쓰러졌다. 이후 김동현은 에릭 실바의 얼굴에 파운딩을 내려 꽂으며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아래 김동현 선수의 하이라이트 경기 장면을 감상해 보세요^^

 

 

[김동현 에릭 실바 하이라이트,UFC 스턴건 김동현 KO승]

 

김동현 선수~ 유도를 전공한 선수 답게  타격보다는 그라운드로 승부를 보려고 정면 승부를 펼쳐 보이는데요~ 에릭 실바의 강력한 펀치로 몇번의 위기를 넘기고 위기 상황에 스턴건으로 2라운드 KO승을 거뒀는데요~ 에릭 빌바의 홈그라운드라고 할수 있는 브라질에서 팬들의 함성 소리에 위축되지 않고 적극적인 경기를 펼쳐서  승리를 얻어낸 김동현 선수 정말 멋진 경기 였습니다.


 

 

 

김동현 선수가 날린 회심의 펀치 스턴건에 다운된 에릭실바~ 한동안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누워있는 모습이 애처로워 보였습니다.

스턴건이 뭔지 아시죠? 전기충격기~ 김동현 선수의 찌릿한 펀치 한방에 타격이 전문인 에릭 실바 선수가 나가 떨어지다니~ 김동현 선수의 펀치 위력이 대단하긴 한거 같습니다.

 

 

 

김동현 선수 스턴건에 이은 파운딩 장면인데요~  김동현선수는 마지막 파운딩에 대해 에릭 실바 선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고 합니다. 경기를 마친 두선수의 모습에서 프로다운 모습이 느껴지더라구요~ 경기 결과에 대한 깨끗한 승복과 승리자한 김동현 선수는 에릭 실바선수에게 머리를 숙여 경의를 표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김동현 선수의 승리를 확정 짓는 손이 들려 올려지는 순간입니다. 김동현 선수 감동에 겨워 하고 있는데요~ 김동현 선수의 경기를  지켜본 대한미국 팬들도 함께 감격했습니다....ㅠ.ㅠ 앞으로도 멋진 경기~ 그리고 연승을 기대해 봅니다. 김동현 선수 파이팅입니다.^^

      핫이슈  |  2013.10.10 21:3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