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건이 아직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경은 처음부터 선채로 진입하지 않았다는 민간잠수사의 인터뷰로 다시 해경은 궁지에 몰렸는데요~ 거기다 민간잠수사들에게 비밀유지 서약서 까지 쓰게 해 무엇을 숨기려고 하는지 의혹은 커져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비밀유지 서약서의 효력이 없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어 앞으로 민간잠수사를 통해 다양한 문제들이 제기될것 같습니다.


그럼 해경은 무엇을 숨기고 있는걸까요?


왜 해경은 구조 보다 숨기는데만 급급하는 걸까요? 






지금 우리나라 구조는 민간인이 구조 전면에 나서고 있고 해경은 이를 관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예를 들어 육지에 불이 났다고 해볼까요? 그럼 소방관이 출동해 불을 끄지요~ 물론 민간인들도 같이 합류해 구조를 도울 수는 있지만 구조의 책임은 소방관에게 있습니다. 하지만 바다속 상황은 전혀 다릅니다. 민간잠수사가 주도하고 있고 특수 훈련을 받고 있는 잠수사들은 뒷전입니다.


왜 그럴까요? 이는 구조보다 다른 부분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것입니다. 


해경은 현재 세월호에 감춰진 비밀을 숨기기에 바쁩니다. 여기저기 구멍난 비밀의 조각들을 숨기기에 바쁩니다.


즉, 이는 침몰 이전부터 세월호와 해경과의 관계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세월호를 침몰 시켰다는 의혹이 정말 맞는 걸까요? 


아니라면.. 왜 해경은 세월호에서 자꾸만 손을 떼려는 걸까요? 


그들도 사람이라면 선원을 구하는게 아닌 학생들을 구했겠죠~


명령이었기에 그들은 선원들을 구하고 떠났습니다


구조도 적극적이지 않고요~~~



해경은 이제 사라졌습니다. 책임을 질 대상자들을 모호하게 만들었는데요~


비밀의 열쇠를 진 해경!! 언제쯤 세월호 비밀이 풀리게 될까요? 



양심있는 해경의 목소리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핫이슈  |  2014.06.12 23:59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