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정감사가 한참 진행중인거 다들 알고 계시죠?  오늘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항공우주연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미국 MBA행을 택한 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씨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논란의 원인은  국정감사에서 "260억원을 들여 추진해 온 항우연의 한국 우주인 배출사업이 2008년 끝난 뒤 후속 연구로 이어지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 사업의 유일한 결과물인 '이소연 박사의 우주 경험'이 제대로 활용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됬었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지난해 미국으로 건너가 MBA과정에 입문한 이소연씨가  미국국적의 한인2세와 결혼하면서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주인 이소연씨에 대한 먹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우주인 이소연씨는 어떤 사람인가요?? 우주인 이소연씨는 1978년생으로 올해 나이 만35세, 국내 최초의 우주인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지난 2008년에 1만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인으로 뽑힌 우주인 고산씨가 정식 비행을 한달 앞두고 보안관련 규정을 위반해서 우주인에서 탈락하게 되었고 그 뒤를 이어 우주인이 되었네요~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인을 우주에 10일간 머물게 하기위해서 우리나라 정부는 260억원을 쏟아 부었습니다.  우주인 이소연씨는 국민들의 세금으로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인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고 각종 방송과 인터뷰, 강연 및 책을 집필해서 엄청난 수익을 얻었는데요~ 지난해 미국으로 으로 건너가 버클리대에서 MBA과정을 밟다가 한국계 미국인을 만나서 8월에 4세 연상의 한국계 미국인 안과의사 정재훈씨와 결혼을 하고 미국 국적을 취득했습니다. 대한민국의 세금으로 키운 최초의 우주인이 한순간에 미국인이 되어 버렸고 국민들의 세금 260억원은 먼 우주로 날아가 버렸습니다.

 

 

 

우주인 이소연씨의 미국 국적취득과 관련해서 수많은 사람들은 이소연씨에 대한 실망감과 배신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비난을 쏟아 내고 있는데요~ 미국 국적의 남자와 결혼을 해서 자연스럽게 취득한 국적이지 본인이 의도해서 미국 국적을 취득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는 옹호론도 나오고 있는데요~ 문제는 과연 미국 국적의 남자와 결혼한 이소연씨가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대한미국의 우주과학 연구분야에서 지속적인 연구와 공헌을 할 것이냐의 문제인데요~ 이소연씨의 MBA과정과 관련하여 [항우연 측은 "MBA 과정은 우주인의 능력을 높이기 위한 학업 수행 차원"이라면서 "대외 교육·홍보 활동도 이소연 박사 업무의 연장선이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없다"]고 해명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지금 이소연씨는 대외 교육, 홍보 활동중 이라고 봐야 하는건지??

 



 

 

우주인 이소연씨가 먹튀 논란에 휩싸이면서~ 바로 이분 최초우주인 후보 고산씨도 함께 도마위에 올라왔습니다. 고산씨 역시 현재  3D 프린터 업체를 창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거액의 국민 세금을 투자해 놓고도 제대로된 후속 관리가 없어서  아무런 실효성 없이 예산만 집행하고 실질적인 결과물을 얻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것 같습니다.

 

 

 

우주산업이 국가적으로 중요하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국민들의 세금으로 연구 개발하는 우주산업이 아무런 실효성 없이 밑빠진 독에 물붓기처럼 예산만 들이 붓는 사업이라면  우주산업 개발에 대한 투자를 전면 재검토 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우주인 선정에 있어서도  좀더 신중하게 선정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고민해 봐야 할꺼 같습니다. 이번 이소연씨나 고산씨 처럼 단순히 우주인이 개인 체험 행사나 개인의 명성을 얻기위한 수단이 되지 않도록 보다 책임감과 역할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수립되어 야 할꺼라고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이소연씨가 미국 국적을 취득하고서도 대한민국에 돌아 올지도 의문이고 이번 사태가 어떻게 번져 가게 될지도 궁굼해 지네요~~

 

 

      핫이슈  |  2013.10.21 22:22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