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참 끔찍한 뉴스를 보았네요  인천 부천시 원미구에서 초등학생 시신이 훼손된체 냉동 보관되어 있던 것을 경찰이 발견하고 이 초등학생 시신의 아버지 최씨와 엄마를 긴급 체포했다고 합니다. 혐의는 사체손괴와 사체유기 혐의 인데요  최씨의 아들인 초등학생 최모군이  2012년 4월부터 장기 결석중이라며 경찰에 장기결석 아동의 소재를 알아봐 달라는 신고를 했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해  최씨의 지인 집 안방에서 시신이 훼손된체 검정색 가방에 담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최씨 부부를 체포 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 MBC뉴스)

 

초등생 시신이 발견 되었다는 내용에 처음에는  누가 초등학생을 납치해서 살해한 사건인가 생각했다가 초등학생의 부모를 긴급 체포 했다는 말이 놀랐는데요  현재 초등생 아들의 시신을 훼손하고  냉동보관했던 아버지는 아들을 살해 했다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사진출처: MBC뉴스)

 

지난해 12월 역시 인천에서 11살된 소녀가  아빠와 동거녀로 부터 학대를 받다가 탈출했던 사건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고 이 1세 소녀가 장기 결석아동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선 학교별로 장기 결석 아동들에 대한 소재파악이 진행 중이었던거 같습니다.   이번에 시신으로 발견된 초등학생의 경우도  지난 2012년 4월부터  학교에 출석하지 않았는데요  4년가까이 학교에 나오지 않은 학생에 대해서 이제야 소제 파악을 의뢰한  학교도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어찌되었든 학교측의 수사 요청에 의해서  아들의 시신을 훼손한  싸이코같은 아빠의 범죄가 들어나게 되었는데요   지금도 전국에 장기결석 아동들이 많을 텐데 이 아이들도 부모들로 부터 학대 받거나 살해 당한건 아닌지 참 가슴이 답답하네요

 

 

[사진출처: MBC뉴스)

 

초등학생 아들의 시신을 훼손해 냉장보관 했다가 경찰에 검거된  이 아버지는 현재 초등학생 아들을 살해 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중인데요   최씨의 진술 내용을 보면  최씨는 지난 2012년 최씨의 아들이  초등학교 1학년(당시7세)때 사망후 시신을 훼손해 냉동보관 해오다가 지인의 집에 시신을 유기했다고 하는데요  최씨의 진술에 따르면 2012년 10월초 평상시에 목욕을 싫어하던 아들을 목욕탕으로 강제로 끌고가다가  아들이 앞으로 넘어지면서 의식을 일었으며, 이후 아들이 깨어 났지만 한달동안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했다가  초등학생 아들이 11월초 숨졌다고 합니다. 최씨는 아들이 숨진뒤 시신을 훼손해서 비닐봉지에 담아  냉동상태로 보관하다가 최근에 지인의 집으로 옮겼다고 하는데요  최씨의 지인은 검정색 가방안에 무엇이 들어 있었는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뭐... 제가 최씨의 지인이라도  가방에 시신을 담아서 보관해 달라고 했다면  당장 경찰에 신고했을꺼 같습니다.

 



 

[사진출처: MBC뉴스)

 

숨진 초등학생의 아버지 최씨는  13일 오후 늦게 아내로부터  아들이 다니던 학교에서 연락이 왔다는 소리를 듣고  냉동보관했던 아들의 시신을 검정색 가방에 담아  지인의 집으로 옮긴 것으로 들어났는데요   학교에서 최씨의 집에 연락한 당일 학교측은 장기결석 아동이 있으니 소재를 파악해 달라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장기결석 아동의 소재를 파악하던 경찰은 소재탐문중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고 숨진 최군의 부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하고 최씨의 지인 집에서  숨진 최군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숨진 최군은 2012년 당시 동급생의 얼굴에 상처를 입히고 옷에 낙서를 했다가 학교폭력자치위원회에 회부된뒤 부터 학교에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당시 학교에서 조금만 빨리  최군의 소재를 파악 했더라면  최군을 살릴수도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되어집니다.  최씨의 진술에 따르면  아이가 심하게 넘어져 다친지 한달만에 숨을 거뒀다는 가정하에 말이죠

 

 

[사진출처: MBC뉴스)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최군의 사망원인을 정확히 밝혀 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경찰은 최군의 아버지 최씨가  초등생 아들을 살해 했을 가능성도 수사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뭐... 수사하지 않아도 살해 했을 가능성이 거의 100% 같아 보입니다.  아들이  다쳤는데 한달간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한 것도 살인이죠 그리고 아들이 죽었으면 화장을 하던가  장례를 치러줘야죠?  시신을 토막내서 냉장고에 보관하는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 행동인가요?  아들을 살해 했으니 범죄를 감추려고 잔인하게 자신의 아들을 토막내서  냉장고에 보관한거 아닌가요? 그리고 학교에서 아들을 찾으니  범죄 행위가 들어날까봐  지인의 집에다가 아들의 시신을 옮겨 놓기까지 했는데 말이죠?? 그리고 그 엄마라는 사람도 아버지와 공범임에 틀림없네요  냉장고안에  아들의 시신이 들어 있었을 텐데  신고하지 않았고  오히려 학교에서 아들을 찾는다는 연락이 온걸 남편에게 알려서 시신을 치우도록 했으니까 말이죠??  아버지나 엄마나 모두 싸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 성향의 사람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두 사람모두 무거운 형벌을 내려서 혹시라도 아동을 학대한 부모들에게 경각심을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핫이슈  |  2016.01.16 00:2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