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 아동 - 해당되는 글 1건

경기도 평택에서 전처와의 사이에서 난 7살 남자아이를 길거리에 버린 혐의로 체포되었던 아버지와 계모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되었다고 합니다.  실종된 7살 신군은 실종전  계모로부터 상습적인 학대를 받아 왔던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계모 김씨(38세)는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에 위치한 자택에서 실종된 신군과 신군의 누나를 수시로 때리거나 밥을 굶기고 베란다에 가뒀다고 하는데요  계모 김씨는 실종된 신군을 지난달 20일경 경기도 평택의 모처로 데리고 나가서 버려둔체 혼자 귀가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지만  진술이 오락가락해서 경찰은 계모 김씨의 진술에 대해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종된 7살 신군은 계모 김씨의 주장대로 정말 버려진 것일까??  계모 김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신군을 밖에 데리고 나가서 길에 버렸고 정확한 장소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남편 신씨에게는 강원도에 있는 친정 엄마의 지인에게 아이를 맡겼다고 거짓말을 했고, 남편 신씨는 아내의 말을 믿고 신군을  따로 찾진 않았다고 진술했는데요  술에 취해서 아이를 어디에 버렸는지는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이를 찾을 남편에게는 강원도 친정 엄마가 아는 지인에게 아이를 맡겼다는 거짓말을 생각해 냈을 뿐만아니라  그런내용으로 거짓말을 했던걸 지금까지 기억하고 있네요??  한가지 웃긴 사실은  친정 엄마도 아니고 친정 엄마가 아는 지인에게  아들을 맡겼다는데 아버지라는 사람은  아내의 말을 믿고 아이를 찾지 않았다는게 말이 됩니까?  이건 계모 김씨와 아버지 신씨가  신군의 실종사건에 뭔가를 숨기고 있고 사전에 입을 맞췄다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계모 김씨는 신군을 지난달 20일경 거리에 버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군이 살던 지역의 이웃들은 신군을 지난해 11월부터 보지 못했다고  증언하고 있네요?  계모 김씨의 주장에 따르면 지금이 3월초니까 근 4~5개월동안  신군을 밖에 한번도 데리고 나간적이 없었다는 것인가요? 정말 신군은 지난달 20일에 길거리에 버려진게 확실할까요?  신군의 아버지와 계모 김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지 3일만에 자택인근 호텔에 체포되었고  체포당시 수면제 90알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경찰 수사에 압박을 느끼고 자살을 시도하려고 했던건 아닐까요?

 



 

 

계모 김씨는 실종된 신군을 살해 안 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네, 살해는 안 했어요라고 답변을 했는데요  그렇다면 실종된 신군은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요?  보통 아이들이 집을 잃어버리면  울기 마련이고  신군이  울던 모습을 목격한 누군가가 있었다면 분명히 경찰서나  아동보호 센터에 신군을 데려다 주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신군의 행방은 그 어디서도 찾을수가 없습니다.  길거리에 버린 아이가  땅속으로 꺼진 걸까요??   신군의 아버지 신씨는 아이를 학대 했느냐는 질문에 그러지 않았다고 말하며  아내가 아이를 학대하는줄 잘몰랐다.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해서 학대하는줄 몰랐다. 아이가 보고싶다고 했다고 하는데요  참 가증스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네요 두 사람다 뼈속까지 거짓말로 가득찬 사람들 같아 보입니다.

 

 

 

실종된  신군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요?  계모 김씨의 주장대로 지난달 20일에 길거리에 아이를 버렸다면  추운 겨울에 아이가 동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는 상황인데요  무엇보다도 실종된 신군의  실종 시기가 정확히 어느 시점인지를 밝혀 내는 것이 중요해 보입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신군은 2014년 말까지는 누나가 다니던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을 다니다가 지난해초 유치원을 그만뒀는데  유치원에 따르면 신씨부부가 아이를 집에서 교육하겠다고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신군의 누나는  4월에 평택 시내에 있는 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고  다니던 초등학교도 전학을 시켰는데요  이후 신씨부부와 신군의 할머니 사이에 한번도 왕래가 없었다고 합니다.  딸을 엄마집에 맡겨놓고 한번도 찾아가지 않은 신씨라는 사람은 정말 아버지가 맞나 싶습니다. 아무리 전처와의 사이에서 나은 자식들이라지만  그래도 자기 핏줄인데  어떻게 이럴수가 있나 싶습니다.  아이들을 학대한 적이 없고   계모 김씨가 아이들을 학대한줄 몰랐다는 신씨의 말은 100% 거짓말일꺼 같습니다.  일단  이웃 주민들이  신군을 11월 이후로 보지 못했다고 증언하는 것으로 보아서는 11월까지는  신군이 생존해 있었던 것은 활실한거 같은데요 올해 1월7일 초등학교 입학 대상인 신군이  예비소집일에 가지 않았던점, 신씨부부가 같은달 14일 신군의 초등학교 입학유예 신청을 한점으로 볼때  신군은 11월과 1월 사이에 이미 문제가 생겼던건 아닐까요? 계모 김씨는  신군이 대소변을 제대로 가리지 못해서 때렸다고 하는데 신군을 1년간 돌봐 주었던 지역아동센터의 사회복지사의 기록을 보면 신군은 말을 잘 이해했고 아이들과도 잘 어울려 율동도 했다고 되어 있으며  아이의 몸에는 멍자국이 선명했고  손에는 반창고 투성이었으며  아이는 항상 굶주린 상태였다고 합니다.  함께 살던 누나의 진술에 따르면  곰팡이가낀 파란색 밥을 먹기도 했다고 합니다.  신군의 가정 형편이 그렇게 어려웠을까요? 아니요  신군의 아버지는 월 수입이 500만원이 넘었다고 하는데요  계모 김씨가 아이들을 수시로 굶기고 학대해 왔던 것입니다.  경찰은 가용인력을 최대한 동원해서 평택지역 아동보호시설 및 자택과 주변지역을 수색하고 있고있지만 실종된 7세 아동 신군의 행방은 찾을수가 없다고 하네요...ㅠ.ㅠ 저의 추측이 맞다면 저 두 부부가 지난해 11월과 올해 1월사이에 신군을  학대해 숨지게하고 유기했을 가능성이 커보이는데요  어디까지나 추측일뿐  아이가 어딘가 보호시설에서 안전하게 보호 받고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핫이슈  |  2016. 3. 9. 23:34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