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막살인 용의자 - 해당되는 글 1건

지난 5월1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근처에 한 배수로에서 마대자루에 담겨진  남성의 하반신 시신이 발견되어진 이후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로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 선착장 인근 시화호 쪽에서 상반신 시신까지 발견했는데요 상반신 시신을 수습한  경찰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시신의 신원이 인천에 거주하는 최모씨(40세)임을 확인하고  최모씨의 최근 통화내역 확인을 통해서  최씨를 살해 했을것으로 보이는 유력용의자로  최모씨와 동거하던 조모씨(30세) 남성을 긴급 체포했다고 합니다.

 

 

 

최씨를 토막살해 및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있는 조모씨는 처음에  혐의 사실을 부인하다가  집안 벽과  이블등에서  최씨의 혈흔이 발견되면서  혐의 사실을 모두 인정 했다고 하는데요  조씨가  최씨를 살해하고 끔찍하게 토막낸후 시신을 유기한 이유는   숨진 최씨가  조씨가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무시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나이가 많은게 자랑도 아니었을 텐데 단순히 나이가 어리다고 조씨를 무시했고 또 이를 참지 못하고 우발적으로 최씨를 살해 했다는 조씨의 주장엔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어 보입니다. 

 



 

 

숨진 최씨와 조씨는 지난 1월부터 함께 동거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인천의 한 여관의 카운터 일을 하다가 알게된 두 사람은  생활비를 아끼려고  원룸에서 함께 동거를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동거를 시작한지 몇개월만에 비극적인 일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최싸를 살해한 조씨는  사기전과 1범 이외에는 다른 범죄 전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살해 동기가 정말 우발적인  살해 였는지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할꺼 같습니다.  일단 숨진 최씨가 미혼이었고  가족이 있는지에  대한  신상 정보가 언론에 공개되지는 않고 있는데요 만약  최씨가  고아이고 가족이 없었다면  조씨는 최씨를 살해해서 얻을수 있는 무언가가  있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어 최씨 앞으로 고액의 생명보험을 들어 놓고  피보험자를 자신으로 지정해 놓았다면?? 가족이 없는 최씨가 세상에서 살아지면  거액을 손쉽게 벌수 있을꺼라 생각했을수도 있을꺼 같습니다. 아니면  숨진 최씨가  모아둔 돈이 있었거나   조씨가 최씨에게 채무를 지고 있었는데  돈을 갚으라는 빚독촉을 해서 살해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여 집니다.  그냥 단순한 우발적인 동기에 의한 살해와 계획 살인은  형량자체가 많은 차이가 있기에  일단 조씨는  우발적인 살인이었음을 강조할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우발적인 살인이라고 하기엔 시신을 유기한 방법이 너무 잔인하다고 생각이 되어 집니다. 일단 시신을 토막내서 유기 했다는 점이 그렇구요   시신을 10일동안 집안에서 훼손후 마대자루에 담아서  두곳에 유기 했다는 것도  양심의 가책이나 그런것을 느끼지 않는  상태였음을  짐작할수 있는데요  우발적인 살인이었다면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죄책감을 갖게 되었을 것이고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해서 유기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이 되는데요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 용의자를 빠르게 검거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박수를 보내고 싶은데요  이후 후속 수사에서  정확한 살해 동기를 밝히고  잔인하게 시신을 훼손한  조씨에 대한 무거운 형벌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핫이슈  |  2016.05.06 00:28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