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미용실 장애인 바가지 요금 - 해당되는 글 1건

이런 뉴스를 보면  정말  사람이  더 무섭다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수가 없네요  충주의 한 미용실에서   뇌병변 장애를 가진 여성이  평소 다니던 미용실에서 머리 염색을하고  52만원이라는  황당한 염색비용을 지급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뇌병번 1급 장애를 가진  이모씨는 지난달 26일에 평소에 10만원선에서 염색을 해왔던  미용실을 찾아가 똑같이  10만원 선에서 염색을 해달라고 요청을 했지만  머리 염색이 끝난뒤  미용실 원장은  이모씨의  카드를 빼앗듯이 가져가 52만원을  결제했다고 합니다.  세상에나 무슨 금칠을 한것도 아닌데  머리 염색비용으로 52만원을 청구하다니 이 미용실 원장이 제정신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모씨는  자신의 카드로 52만원이라는 황당한 요금을 청구한  미용실 원장을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의 중재로  20만원을 결제하는 것으로  합의를 봤다고 하는데요  경찰이  출동했음에도 이 미용실 원장은 오히려 자신이  손해를 봤다며  더 큰소리를 치고 이모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합니다.

 



 

염색 요금 52만원, 그리고 다시 20만원으로 합의??  도대체 얼마나 비싸고 좋은 염색약을 사용했길래  20만원을 받고도 자신이 손해 봤다고  주장을 하는 걸까요?  이 미용실 원장이란 사람은  경찰이 찾아와 이런 말도 않되는 비용을 청구하느냐고 묻자 " 쟤말을 믿냐? 쨰를 보고도 믿냐?  이런식으로  이모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뇌병변 1급장애를 가진 이모씨를 비하한 발언을 한 것인데요  도대체 이 미용실 원장의 쌍판은 어떻게 생겨먹었는지  정말 궁굼하네요??

 

 

52만원이라는 터무니 없는 염색약을 요구한  이 미용실 원장의  미용사 자격증이 있는지 의심이 드는 부분입니다.  머리 염색을한  이모씨의 머릿결은 오히려 더 손상이 되었고  두피 상태도 좋지 않았다고 하네요  귀와 목 주변엔 염색약이 그대로 묻어 있었다고 합니다.  도대체  무엇을 하고  52만원이라는  비용을 청구 했을까요?  이 미용실 원장은  이모씨 이외에도  다른 지적 장애를 가진 여성에게 커피를 마시러 놀러 오라고 해서 찾아온 여성에게 앞머리 커프를 하고  10만원을 지불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동네 미용실에서 커프하면 비싸야 만원에서 5천원정도 받지 않나요?   또 다른 장애인은  머리손질과  염색의 비용으로 40만원을 지불했다고도 하는데요  이렇게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과  새터민 여성 손님 8명으로부터 총 11차례에 걸쳐 230만원을 갈취했다고 합니다.  더 황당한 것은  52만원을 청구한데 사용된 염색약은  1만 6천원짜리  싸구려 염색약 이었고 그나마도 한통으로 여러면의 고객에게 나눠서 사용해 왔던 것으로 밝혀졌네요  돈독이 올라도 제대로 오른 미용실 원장은   사기혐의로 구속될 처지에 놓였는데요  콩밥 먹으면서 정신좀 차리라고  52년정도 감옥살이를 시켜주는건 어떨까요??  그러면 좀 속이 시원할듯 하네요

      핫이슈  |  2016.06.27 00:24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