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 - 해당되는 글 2건

[사진출처:MBN뉴스]

 

정부가 북한에 약 400억원 규모의 식량지원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하네요  식량지원 방식은 국민들의 식량지원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을 피하려고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해 분유로  지원한다고 합니다.  국낸 우유 생산량 과잉으로 인해서 원유 및 분유의 적정 보유재고가 남아돌아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이런  국내 유통시장의 어려움을  대북지원이라는 카드를 통해서 해결하려고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진출처:MBN뉴스]

 

대북지원 물량 분유는 약 4천톤, 약 300억원 정도라고 합니다. 물류비용이 약 100억원정도  포함되어 대북 식량지원 사업에 투입되는 비용은 400억원 정도가 들어간다고 하는데요  이 비용은  남북협력기금으로 조달한다고 합니다.  과거 김대중 대통령 재임시절 햇빛정책 추진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엄청난 비용과 물자를 지원했지만 정작 우리정부가 지원한 비용으로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해 우리를 위협하는데 사용하고 있고 천안함 폭침을 비롯해 연평도 포격등과 같은  대남도발을 계속해 왔습니다. 때문에 대북지원에 대한 국민들의 시각이 좋을리 없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왜? 대북식량지원 카드를 꺼내 든 걸까요?

 



 

[사진출처:MBN뉴스]

 

북한의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포격등 북한의 도발행위로 인해서 나빠질대로 나빠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 정부는 지난 2014년 남북고위급 정상회담을 추진했고  남북의 관계 개선의 청신호가 보이는듯 했지만  탈북자단체 및 민간단체의 삐라 살포로 인해서 남북관계에 또 다시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 졌던게 사실입니다. 국내 안팍으로는  세월호 침몰을 비롯해서 여러가지 사건사고가 터졌고, 계속된 경기 침체로 인해서 경제상황도 않좋아 지면서 고용불안 및 가계경제도 어려운 상황에 빠져 들었습니다.  경제가 어렵다보니 나라 살림을 위한 세수 확보에도 어려움이 생기니 공공요금 및 세금을 올려서  국가 세수를 확보할수 밖에 없었겠죠?? 이런 파행적인 국가 운영에 국민들의 불만은 점점 커져가고 있는데요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을 보면 얼마나 국민들이 현 정권에 대해 불신을 갖고 있는지  알수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돌파 하기 위해서는 무언가 국민들의  관심을 돌릴 돌파구가 필요 했을 것이고 역대 대통령들이 단골 메뉴로 울궈먹던  남북관계 개선이니 통일을 위한  정책추진이니 이런데  집중하려고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한가지 우려되는 것은  대북지원도 좋고  남북관계 개선도 좋지만  우리가  북한에 보내주는 물자가 정말 굶주리고 영양 실조에 걸린 어린아이들을 위해서 쓰여지지 않고 전쟁물자로 사용이 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입니다.  너무 부정적인 관점으로만 생각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과거 역대 대통령이 추진했던 대북지원 사업의 성공 사례를 찾아 볼수 없는 마당에 궂이  세금도 모자라 국민들에게 세금을 올리고 있고, 국내에서도 경제난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는데  북한에 선심성으로 퍼주는 대북 식량지원이 의미가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핫이슈  |  2015.01.02 23:06




 

 

오늘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 폭발물이 설치되었다는  협박전화에 군과 경찰이 미사에 참석하기에 나왔던 신도들을 대피시키고 폭발물탐지견 및 폭발물 재거인력을 긴급 투입해 명동성당을 수색한 결과 폭발물이 없이 해프닝으로 끝이나는 사건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 폭발물 위협 사건의 용의자도 체포되어 현재 조사중이라고 하는데 용의자는 지난  22일 시국미사에서 전주교구 원로신부인 박창신 신부가 연평도 포격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데 대해서 분노를 느끼고 화가나서 이번 사건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수많은 군과 경찰이 투입된 이번 사건은 다행이도 진짜 폭발물이 설치되지 않고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제2, 제3의 불만 세력이 이런 사건을 일으키지 않을까 우려가 되는 부분입니다. 명동 성당앞에서는 아직도 정의구현사제단을 비판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진행중에 있으니 이번 정의구현사제단의 시국미사가 국민들의 정서에서 얼마나 동떨어진 그들만의 생각인지 알수 있을듯 합니다.

 



 

 

 

 

정의구현사제단의 시국미사 이후 오늘 염수정 서울대주교는 명동성당에서 신앙의 해 폐막 미사를 드리면서 "정치참여는 그리스도인 의무"라고 강론하고 덧붙여 "사제는 복음전파·인간 성화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고 강론하면서 사제의 신분으로 직접 사회문제와 정치문제에 개입해서는 않된다고 입장을 밝혔는데요~  천주교 측에서도 이번 정의구현사제단의 시국미사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걱정스러운 모양입니다.

 

 

 

 

 

반면 이번 연평도 포격 옹호론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불러 일으키 박창신 신부는 반성할 기미는 없이 한 방송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연평도 포격 사건 뿐만아니라 천안함 사태도 북한이 저지른 일인지에 대해서 의문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그리고 끝까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운동을 펼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자신이 광주 민주화 운동의 국가유공자라고 밝힌 박창신 신부의 발언으로 천주교 뿐만 아니라 광주민주화 운동 국가 유공자들까지 욕을 먹는건 아닐지 걱정이 된다.  서울대주교인 염수정 대주교님의 말씀처럼 정치는 평신도들에게 맡기시고 본인은 복음전파와 인간 성화에 열중하시길 권해드리고 싶다.

 

      분류없음  |  2013.11.24 18:16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