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각지대 - 해당되는 글 2건

몇일전 도봉구의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장애인에 대한 폭행과 갈취가 이뤄졌다는 뉴스 보도가 나와 사회적인 충격을 안겨주었는데요 복지의 혜택과 보호를 받아야할 장애인들의 실상은 폭행과 비인간적인 대우 그리고 노동력 착취와 그들의 노동력에 대한 착취가 벌어지고 있다는데 큰 충격을 받았는데요 이런 일은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었던거 같습니다. 오늘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975~87년까지 부산에서 벌어졌던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고 하는데요 형제복지원 사건의 밝혀지지 않았던 진실이 오늘밤 그거이 알고 싶다를 통해서 보다 구체적으로 들어나게 될꺼 같습니다.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형제복지원 그곳은 어떤 곳이었을까요?  그리고 형제 복지원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주었던 사건으로 기억하는 분들고 계신데  어떤 사건이었는지 네이버에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과연 형제 복지원 사건에 대해서 검색이 되어질까? 어떤 사건이었는지 궁굼하면 못 참는 성격이 발동이 되어서 검색해 보니 형제 복지원과 관련된 수많은 기사들이 올라와 있네요

 

 

 

 

네이버에 검색해본 형제복지원 사건의 검색결과 지식백과에도 나오네요 형제복지원 사건,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실로암 요양원 산사태 사건도 조회가 되는데 형제복지재단과 관련이 있는 시설이라고 나와 있는 것으로 보아 형제복지원 사건이 대단하긴 했던거 같습니다. 그밖에 신문기사도 정말 많이 나와 있는데요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지식백과 내용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1975~87년까지 부랑인을 선도한다는 명목으로 장애인, 고아 등을 부산의 형제복지원에 불법감금하고 강제노역시킨 대표적인 인권 유린사건이다. 형제복지원은 약 3000명을 수용한 당시 전국에서 가장 큰 부랑인 수용시설이었는데, 길거리 등에서 발견한 무연고자들을 끌고 가 불법감금하고 강제노역은 물론 구타 등 끔찍한 학대와 암매장을 하는 등 끔찍한 사건을 저질렀다. 실제로 형제복지원 자체 기록만으로 12년간 이곳에서의 사망자는 513명에 달했다.

그러다 1987년 3월 탈출을 시도한 원생 1명이 직원의 구타로 사망하고, 35명이 집단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형제복지원의 만행이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범죄에도 불구하고 박인근 형제복지원 이사장은 7번의 재판 끝에 1989년 3월 징역 2년 6월의 형을 받는데 그쳤고 원생들에 대한 불법구금, 폭행, 사망 등에 대해서는 기소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형제복지원 사건 (시사상식사전, 박문각)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형제복지원은 부랑인을 선도할 목적으로 고아와 장애인을 형제복지 지원 시설에 감금하고 강제노역과 살인, 폭행, 성폭행등을 저질러 문제가 되었던 인권유린의 사건이었다고 하는데요 위에 사건의 개요에 나와 있는 사실이 전부가 아니었던거 같습니다. 부산 형제복지원 시설에 감금되어 있었던 사람들의 인터뷰를 보면 더욱 끔찍했던 일들이 많았지만  어찌된 일이었는지 당시 이사건의 주범은 가벼운 처벌만 받고 이후 다시 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들어나 더욱 큰 충격을 주고 있는데요~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어떻게 폭행을 해서 사람까지 죽인 사람이 가벼운 처벌만 받고 풀려 날수 있었는지 그리고 이렇게 문제를 잃으켰던 사람이 어떻게 다시 복지시설을 운영할수 있는것인지?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그 진실을 확인해 봐야 할꺼 같습니다.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는  홀로코스트, 그리고 27년, 형제복지원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11시15분에 방송될 예정인데요 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를 통해서 방송 내용을 미리 살펴 보시면 오늘 방송은 꼭 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드시꺼에요 [그것이 알고 싶다. 미리보기: http://program.sbs.co.kr/builder/endPage.do?pgm_id=00000010101&pgm_mnu_id=4020&contNo=cu0501f0093200]

 

 

 

 

그것이 알고 싶다. 제목인 홀로코스트가 궁굼하신 분을 위해서 그 내용을 찾아 봤습니다. 홀로코스트는  일반적으로 인간이나 동물을 대량으로 태워 죽이거나 대학살하는 행위를 총칭하지만, 고유명사로 쓸 때는 제2차세계대전 중 나치스 독일에 의해 자행된 유대인 대학살을 뜻한다. 특히 1945년 1월 27일 폴란드 아우슈비츠의  유대인 포로수용소가 해방될 때까지 600만 명에 이르는  유대인이 인종청소라는 명목 아래 나치스에 의해 학살되었는데, 인간의 폭력성, 잔인성, 배타성, 광기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를 극단적으로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20세기 인류 최대의 치욕적인 사건으로 꼽힌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홀로코스트 [Holocaust] (두산백과, 두산백과)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한국판 홀로코스트가 방송될 예정이니 우리나라의 인권 사각지대에 놓은 사람들에 대한 관심을 갖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런 복지시설을 운영하는 운영자나 단체에 대한 보다 강도높은 감독과 관리를 통해서 정말 보호받고 복지를 누려야될 사람들이 더이상 고통받는 일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핫이슈  |  2014.03.22 12:20




 

 

어제 뉴스를 통해서 보도된 현대판 섬 노예 사건이 보된 이후 전남 신안군 신의면의 파출소와 면사무소에 항의전화가 빗발 쳤다고 하는데요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외딴 섬에서 염전 노예로 지내던 장애인 두명이 극적으로 구출되면서 관내 경찰들은 뭘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요 사건이 터지고 나서야 목포경찰서와 고용노동청, 신안군 지자체와 합동으로 신안 일대 모든 염전을 대상으로 인권유린 행위 점검을 실시한다고 하는데요 사건이 터지고 이슈가 되어야만 움직이다니 어이가 없습니다.

 

 

 

구로 경찰서 조사에 따르면 직업소개소 직원A씨와  염전주인 B씨는 지난 2012년 7월부터 카드빚 때문에 노숙생활을 하던 C씨(40)를 꾀어 노예처럼 부리고 폭행을 일삼아 왔는데요 C씨는 먼저 끌려온  지적장애인 D씨와 함께 도주를 수차례 시도했으나 번번이 실패했고 실패를 시도 할때마다 폭행을 당했다고 하는데요 직업소개소 직원 A씨와 염전주인B씨의 눈을 피해 C씨는 부모님께 도와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끝에 탈출에 성공 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서 이 뉴스를 접한 많은 시청자들이 같은 인간으로써 어떻게 이렇게 끔찍한 짓을 할수 있느냐며 분노를 터뜨리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신안 염전 섬노예 피해자의 증언을 보면 염전 사장이 각목이나 쇠파이프로 폭력을 가했던 것을 알수 있습니다. 또 한가지 충격적인 사실은  직업소 직원과 사장뿐만 아니라 동네 사람들까지 이들이 도망치는 것을 감시하고 이들이 도망치려고 하면 사장에게 전화를 해서 알려줬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동네 전체가 이들의 비인간적인 노예생활을 방관해 왔거나 암묵적으로 마을 사람들도 공범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섬마을이 얼마나 크겠습니까? 섬 마을 사람들끼리 다 알고 지내겠죠? 옆집 사람 식구가 몇명이고 밥그릇이 몇개인지도 알정도로 가깝겠죠?? 경찰도 이들과 한편이었기에  노예생활을 하는 사람들의 비인간적인 처우에대해 무관심 했을지도 모릅니다. 물론 저의 개인적인 추론이긴 하지만 상식적으로 작은 섬마을에서 일어난 사건을 모를리가 없다는 전재로 말하는 것입니다.

 



 

 

 

신안천일염은 소금중에도 알아주는데요 이곳에 염전이 많습니다. 염전여행 상품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염전은 사람의 힘으로 소금을 만들어야 하기때문에 많은 인력과 노동이 필요 합니다. 하지만 요즘 젊은 사람들은 이런 염전에서 노동을 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외국인 근로자를 쓰는 곳도 있겠지만  그러지 못한 경우도 많겠죠~ 외국인 근로자를 쓰더라도 이번 지적장애인을 가둬두고 노예처럼 부렸던 것처럼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신안지역에서 노예생활을 했던 사람은 어제  구출된 두사람만 있었던건 아닙니다. 과거에도 현대판 노예 사건이 이지역에서 일어 났었고 그 당시도 사회적 이슈가 되었습니다. SBS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취재를 했던 적이 있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이지역에 이 두 사람과 같은 처지에 빠져 있는 사람들이 더 있을꺼라고 생각됩니다. 감금과 폭력 앞에 인간으로써의 삶을 포기하고 고통속에서 하루 하루 살아 가는 그런 사람들이 더 있을지 모릅니다.

 

 

 

이렇게 임금도 한푼 못받고 노예처럼 일만하고 노동을 착취당했던 사람들은 그들의 정당한 노동의 댓가와 그들이 빼앗긴 인생에 대한 보상을 받을수 있을까요? 선례를 찾아 보면  지난 2012년에도 이들 처럼 신안군 장산도 농장에서 노예처럼 고된 노동을 하던 이모씨가 구출되어 11년 만에 농장주를 상대로 임금청구 소송을 제기해 1억여원의 임금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이들도 5년동안 노동을 착취당한 것에 대한 정당한 보상을 받을수 있기를 바랍니다.

 

 


[mix]그것이 알고싶다.E803.110528. 전라도 섬노예편 만균 씨의 지워진 25년.HDTV.XviD-Baros-1-1

과거 섬노예 사건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방송했던이 유튜브에 올려져 있어서 옮겨와 봤습니다.  우리 사회가 정말 많이 발전했지만 아직도 인권의 사각지대에서는  이런 비 인간적인 행위들이 이뤄지고 있네요  이런 인권 사각지대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단속이 섬노예 사건과 같은 비인륜적 범죄와 피해자 발생을 막을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더블어 이런 악행을 죄의식 없이 저질러온 직업소개소 직원과 염전주인을 엄벌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핫이슈  |  2014.02.07 23:41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