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 해당되는 글 3건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관광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버스에 탑승했던 승객과 기사등 10여명이 버스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고 하네요  13일 오후 밤 10시 11분경  울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 언양분기점에서 경주IC 방향 1km 부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버스에는 애초 22명이 탑승하고 있었지만 2명은 대구에서 하차해  화재사고로 인한 피해할수 있었다고 합니다.

 

 

고속도로위 관광버스 화재사고를  목격하고 신고한 고속버스 기사의  인터뷰 내용을 보니 " 언양휴게소를 조금 지나  코너를 돌자 버스에서 불꽃이 보였으며  버스를 멈추고 가보니  불이난 버스에서  승객 몇명이 울면서 빠져 나왔고  얼마 지나지 않아 펑펑 소리가 나며 버스에 불길이 번졌다고 합니다. 

 



사고 구간이 도로확장 공사중이어서  중앙분리대와  차선분리대가 있었는데 화재가 발생한 관광버스는 이 차선분리대를 100m가량  긁으며 달렸고 이로 인해서 차량에 화재가 발생한것 같습니다.  뒤따르던 운전자가  119에 신고후 관광버스에 달려가 봤지만  이미 화재가  발생해 불이 번진 탓에 손쓸 방법이 없었다고 합니다.

 

 

화재가 발생한 관광버스는  출동한 119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데 50분이나 걸렸다고 하니  버스 화재가 얼마나 심했는지 짐작할수 있는데요  이 관광버스에는  승객 대부분 한화케미칼에서 근무하다 퇴직한 직원들이 부부 동반으로  중국으로 단체관광을 갔다가  귀국해 대구공항에서 울산으로 향하던 길에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네요   사고 관광버스는  관광버스 조수석 타이어가 펑크나면서 오른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돌진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하는데요  정확한 사고 원인은 추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할꺼 같습니다.   울산지역의 한 커뮤니티 카페에서  이 사고 관광버스에 대한 얘기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타이어를 2년 넘도록 갈아 주지도 않고  노후한 타이로 장거리 운행을 하게 했다는 것인데요  이 부분도 조사가 이뤄져야 할꺼 같네요  타이어 비용 아끼자고  승객과 기사의 안전을 소홀히한 업체측이 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늦은 밤시간에 발생한 사고라 인명 피해가 더 컸던거 같은데요  사고로 목숨을 잃은 승객들의  명복을 빕니다.

      핫이슈  |  2016.10.14 03:54




오늘 온라인 포털의 핫토픽 키워드에 울산 열차사고가 있길래  열차가 충돌하거나 철로에서 이탈한 사고가 발생한 것인가 하고 기사를 검색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울산시 북구  신천 건널목에서 경찰관이 10대 지적장애아를 구하려다가 열차에 치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내용이네요  정년이 이제 3년 밖에 남지 않은 분이라고 하는데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울산에서 발생한 경찰관 열차 추돌사고는  21일 낮 경주 불국사 인근에서 정신질환이 의심되는 남성이 소란을 피운다는 신고를 받고  경주경찰서 내동파출소 소속  이경위와 김경사가 출동을 했고  신고 장소에서 16세의 정신지체장애 2급인 김군을 차에 태워 집으로 데려다 주는 과정에서  열차사고가 발생한 울산시 북구 신천 건널목에 다달았을때 김군이 소변이 마렵다고 해서 차문을 열어 주었는데 김군이 철로에 뛰어들어가 철로에 누웠고 이를 구하려고 따라들어간 이경위와 김경사는 경주역에서 울산 태화강역 방향으로 달리던 화물열차에 치어 김군과 이경위는 현자에서 사망하고 김경사는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오늘이 경찰의날 70주년이었다고 하는데  한 경찰관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게 되었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건 현장에서 불철주야 목숨을 바쳐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경찰이 있는가 하면  범죄인과 결탁해서 경찰의 명예를 더럽히는 경찰관이 있는걸 보면서 씁쓸하단 생각이 듭니다.  정년이 3년 밖에 남지 않았음에도 사건 현장에 달려가고 또 목숨도 아끼지 않고 사람을 구하기 위해 철길로 뛰어든 이모 경위님에게  존경을 표합니다. 그리고 다리를 다쳐서 병원에서 치료받고있는 김경위님도 어서 빨리 쾌유하시길 바랍니다.  이런 경찰관들이 있기에 그래도 우리 대한민국이  아직은 희망이 있는거 같네요  살신 성인으로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는 경찰관이 있기에  아직은 대한민국이 그래도 희망이 있어 보입니다.  경찰의 날 70주년에  우울한 소식이긴 하지만 나름 경찰의 날을 다시금 생각하게 해주는 뉴스였네요

      핫이슈  |  2015.10.22 00:44




 

얼마전 세상을 떠들석하게 했던 울산 울주군 8세 여아 폭행 살해 사건의 현장검증이 오늘 진행되었는데요~ 이번 사건을 지켜본 사람들은  어떻게 엄마라는 사람이 저렇게 잔인 할수 있을까? 혀를 내둘렀는데요~ 숨진 8살 아이는 지난 3년간 계모에게 학대를 당해 왔던 것으로 추가 밝혀져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계모는 딸을 때리고 학대 할때 아이에게 상처가 날때마다 사고로 다쳤다며 주변 사람들에게 것짓말을 해왔던 던 것으로 밝혀 졌는데요~ 어떤 짓을 했는지 살펴 보겠습니다.

 

 

 

이 엑스레이 사진은  계모 박씨가 때려 숨지게 한 이양의 허벅지 엑스레이 사진 으로 지난 5월21일 경 박씨가 이양이 늦게 집에 들어왔다면 수차례 발로 걷어차 이양의 오른쪽 허벅지 뼈가 부러진 사진입니다. 지난해면 이양이 7살이었는데~ 7살 여아를 발로 걷어차서 뼈가 부러질 정도면 얼마나 세게 걷어 찼는지 짐작이 가네요~ 아마도 한번 걷어 찬게 아니라 계속되는 발길질에 잘못 맞은 부분이 부러진게 아닐까 생각이 들어여~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이 사고로 이양은 전치 10주의 부상을 입웠는데~ 계모 박씨 남편에게는 이양이 학원 계단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쳤다고 거짓말 한것으로 들어났습니다.

 

 

 

 

 

이양이 다리가 부러졌던 같은해 10월 31일에는  계모 박모씨가 이양에게 벌을준 문제로 남편과 말다툼을 벌이고 남편이 잠시 집을 나간 틈을 이용해 이양을 욕실로 끌고 가 손과 발에 뜨거운 물을 뿌려서 2도의 화상을 입혔는데요~ 계모 박모씨는 이때도 남편에게 온수가 나오도록 보일러를 틀어뒀는데 아이가 모르고 물을 틀었다가 데였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합니다.

 



 

 

계모 박모씨는 이양을 폭행 살해한 당일에도 남편에게 거짓말을 한것으로 밝혀 졌는데요~ 지난달 24일 오전 친구들과 소풍을 가고 싶다는 이양을 머리와 가슴을 주먹과 발로 마구 때린뒤, 따듯한 물에 몸을 담그면 멍이 빨리 빠진다는 이유로 온몸에 멍이든 이양을  따듯한 물이 채워진 욕조에 들어가게 했는데~ 가비뼈 24개중 16개가 부러지면서 부러진 뼈에 의해 폐를 찔려 피하 출혈과 동시에 제대로 호흡을 하지 못한 이양이 끝내 사망을 하게되었는데요~ 이 날 남편으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지만 이양은 친구들과 소풍을 갔다고 거짓말을 했고 이양의 죽음으로 일이 커질 것에 겁을 먹은 박씨는 112에 모욕을 하던 딸이  욕조에 빠져서 숨졌다고 거짓 신고를 함으로써 이 상황을 모면하려 했다고 합니다.

 

 

 

계모인 박모씨는 이양의 장례식장에서도 지인들에게 이양의 죽음이 사고였던 점을 강조하면서 자신의 범행을 은폐하려 했습니다.  이양의 아버지는 서울에서 부동산 분양업을 하느라 한달에 두번정도 집에 내려갔던 것이 전부였기 때문에 계모인 박모씨가 이양에게 이런 학대를 해왔던 사실을 몰랐고 이양이 다쳤던 일들은 사고 였던덧으로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계모인 박모씨는 이양의 아버지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감춰왔던 무서운 사람이었는데~ 그녀는 숨진 이야의 초등학교 학부모 모임에도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이양을 학원에 보내거나 과외를 시키는 교육에 열성을 보이는 부모의 모습을 주변에 보여줘 왔던 것 같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숨진 이양은 학교에서도 성격이 밝은 아이로 기억될 만큼 착한 아이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계모인  박모씨의 폭행 사실을 주변에 알리지 않았고 자신의 멍자국이나 상처를 보고 주변에서 물어 보면 집에서 다쳤다고 대답해 계모의 폭행 사실을  주변인들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때문에 이웃들은 이양이 이렇게 심학 학대와 폭행에 시달려 왔던 것을 몰랐고 심지어 박모씨가 계모라는 사실도 몰랐다고 하네요~

 

 

 

계모인 박모씨의 얼굴이 궁굼해 집니다. 얼굴을 공개 해줬으면 좋겠는데~ 인권보호 문제인가여?? 얼굴을 다가리고 나와서  확인이 않되는데요~ 제가 생각할때 인간의 탈을 뒤집어쓴 악마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박모씨는 자신도 두 자녀를 낳은 엄마 였는데~  어덯게 이렇게 잔인한 짓을 할수가 있죠?? 박씨는 전 남편과 이혼을 하지 않고 별거 상태로 이양의 아버지와 살아 왔던거 같습니다.  현재 전 남편이 키우는 자녀들의 원활한 학교 생활을 위해서 아직 이혼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혀 졌는데요~ 자신의 두딸이 결손가정의 아이들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 하기 위해서 두자녀의 학교 졸업때까지 이혼을 미뤄왔다는게 경찰조사에서 밝혀 졌네요~ 자신의 두 자녀가 귀한줄을 알면서 8살난 의붓딸에게 그렇게 가혹한 행동을 했다는 것이 참 기분을 더럽게 만드네요~ 부모의 기본 자세도 않된 사람이 전 남편의 자녀들을 위해서 이혼을 미뤄왔다니~ 결손가정의 자녀라는 소리를 않듣게 하려다가 전 국민적으로 손가락질 받는 살인자가 되었네요~ 인과응보인가여?? 계모 박씨의 전 남편에게서 나른 자식들이 과연 박모씨를 자신의 엄마라고 생각할런지??  이번 사건을 지켜 보는 모든 국민들은 계모 박모씨에게 어떤 형벌이 내려질지 궁굼해 하고 있는데요~ 절대 가벼운 처벌로는 않될꺼 같네요~ 아마 가벼운 처벌이 내려지면 촛불시위라도 벌일지 모를일이니 판사님은 신중히 판결을 내려주셨으면 좋겠네요~

      핫이슈  |  2013.11.05 00:16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