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토끼 - 해당되는 글 2건

그것이 알고싶다 1010회는 지난 1005회때 방송되었던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과 연관성이 있어 보이는 노들길 살인 사건을 재조명하는 내용으로 방송이 진행되었는데요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이나  노들길 살인 사건은 높은 유사성을 가진 범죄라고 표창원 교수는 말하고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성범죄를 함께 계획하는 경우는 없으며  성범죄후 시신을 유기하는데 조력자가 있는 경우도 흔치않은데  두 사건모두 시신을 유기하는데 조력자가 있다는 것이  흔치않으며 두 사건의 범인이 동일인물일 가능성을 시사한다는 것입니다.

 

 

 

2006년 7월2일  취업준비를 위해 서울에 올라온 서진희씨(가명) 자신의  생일 축하를 위해 친구인  김민영씨(가명)와 함께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셨다.  집으로 돌아가기위해 새벽 1시경 택시를 탄 두사람은 얼마 가지 않아  서진희씨가 한강에서 바람을 쐬고 싶다며 당산역에서 택시를 하차 했고  친구 김민영씨는 친구가 걱정되어 바로  택시에서 내려 뒤를 따라가 봤지만 서진희씨는 토끼굴 방향으로  뛰어가는 모습으로 사라지고 없었다.

 



 

 

 

평상시에 외박을 한적이 한번도 없다는 서진희씨가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는 소식을 들은 서진희씨의 부모님은 바로 실종신고를 했다고 한다. 하지만  서진희씨는 실종된 다음날 새벽  용변이 급한 택시기사가  도로변의 배수로에 용변을 해결하러 갔다가 기괴한 자세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상태로 유기외더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견이 되었는데요  시신은  배수로에 유기된 것으로 보이기에 너무도 깨끗한 상태였으며  몸속에는 휴지가 넣어져 있었다고 하는데 범인이 성폭행의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그런것으로 판단이 된다고 하는데요  경찰은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9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노들길 배수로 성폭행 살인 사건의 범인은 잡히지 않고 있는데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노들길 성폭행 살인 사건이 발생하기 1년전 신정동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과 노들길 성폭행 살인사건과의 연관성이 있음을  밝혀내는데요   신정동 사건과  노들길 사건의  시신 유기방식의 차리로 이 사건은 별개의 사건으로 처리되어 조사가 진행되었지만   이 사건이  같은 범인에 의한 소행이라는 연결고리가 있었으니 바로 그것이 알고싶다 1005회(http://koras.tistory.com/1173) 신정동 살인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의 증언이 이를 뒷받침하는데요  표창원 교수가 말하는 두 사건의 유사성은  바로 혼자가 아닌 범죄의 조력자가 존재하는 사건이라는 것입니다.

 

 

 

 

 

노들길 살인 사건의 시신 유기 상태를 본 숙명여대 사회심리학과 박지선 교수는  사건의 범인이  신정동 살인 사건과  노들길 살인 사건의 유사성으로 두 사건의 시신 유기시 여성들이 알몸 상태였던 것을 지목하는데요  두 사건 모두 성도착증 범죄가 보이는 전형적인 사건으로  범인은 남의 눈에 띄었을때 굉장한 어떤 굴욕감, 당혹감을 자아낼수 있는 그러한 상태로 피해자의 시신을 일부러 그런 자세로 해놓은 것이라고 말하며  성적 살인의 전형적인 형태로 시신을 배열해 놨다고 볼수 있다고 합니다. 또 시신의 몸속에 이물질을 넣은 것은 이물질 삽입을 통해 성도착적인 행위로 쾌락을 추구하는 형태의 성적살인으로 굉장히 드물며, 어떤 성적인 도착의 의미로 신체의 일부를 면도해 놓은 것이라고 볼수 있다고  설명해 주고 있네요

 

 

노들길나들목 일명 토끼굴이라 불리는 곳에서  젊은 여성이 실종되었고 다음날 성폭행 당한후  알몸상태로 시신이 발견된지  벌써 10여년이 다되어 가지만  아직까지 어떤 단서도 범인이 누구인지도 특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앞서 신정동에서 발생한  두 여인 연쇄살인 사건역시 범인을 잡지 못한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는 상태이구요   피해자는 있지만 벌을 받아야할 범인은 아직도 찾지 못한 이 끔찍한 사건이 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정도 살인 사건과  노들길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아직도 어디선가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면  정말  세상이 무서우니까요 해마다 대한민국 좁은 땅떵이에서 실종되는 인구는 10만명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물론 가출을한 사람들을 포함한 숫자이지만  살인되어 유기되어 찾지 못하는 사람도 이 웃자에 포함된 것이라면   신정동, 노들길 살인 사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을수도 있다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  생각까지 하게 만드니까요   어서 빨리 범인을 잡을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진심으로~~

      핫이슈  |  2015.12.06 01:57




이번주 그것이 알고싶다.1005회는  2005년 신정동에서 벌어진  부녀자 연쇄살인 사건을 다룬다고 합니다.  사건이 발생한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는 신정동 부녀자 연쇄살인 사건을 재조명해서 이제라도 범인을 잡을수 있는 실마리를 찾을수 있을지 궁굼해 집니다. 

 

 

(동영상 안볼일 경우 ☞ https://youtu.be/bhV2uweyHsY)

 

신정동 부녀자 연쇄 살인사건은 2005년 6월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서 쌀포대에 담겨 버려진 20대 여성 시신이 발견되었는데  이 여성은  주택가 한복판의 쓰레기 무단 투기지역에 버려져 있었는데  시신이 발견되기 전날 병원을 간다며 집을 나섰다가 살해 되었다고 합니다.  살해된 20대 여성 권양의 사건이 해결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권양의 시신이 발견된 곳으로 부터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권양이 살해된지 6개월이 지난 2005년 11월21일경  40대 주부 이씨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신정동 부녀자 연쇄살인 사건으로 불리며 지역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던 사건인데요 숨진 이씨는 퇴근길에 봉변을 당했다고 합니다. 이씨의 시신은 비닐과 돗자리를 이용해 포장하듯 싸여져서 버려 졌다고 하는데  범인의 직업이 무슨 포장을 하는 곳에서 일하는 놈이었나 봅니다.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이 발생하기 1~2년 동안은 연쇄살인마 유영철 사건으로 대한민국이 시끌벅쩍 했었는데  유영철이 체포된 이후에 또 다시 연쇄살인 사건이 발생했으니 지역 주민 뿐만 아니라 경찰들 역시 긴장했을꺼 같은데요  살인마 유영철은 2002년부터 체포된 2003년 7월까지 21명을 살해한 희대에 살인마였죠  주로 부유층 노인과 여성을 살해 했는데요  1991년 결혼한 유영철은 2002년 부인이 제기한 이혼 소송으로 일방적인 인혼을 당했는데요 전과자이면서 이혼남이라는 사실이 2003년 11월 교제중이던 여성에게 알려지면서  여성으로부터 절교를 당하자 여성에 대한 심각한 증오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런 분노가 연쇄살인의 이유가 되었다고 분석되고 있는데요   유영철이 체포된 2004년 이후인 2005년 신정동 부녀자 연쇄살인 사건은 이런 유영철의 범행을 모방한 범죄가 아니었을까 생각되기도 합니다.

 



 

 

신정동 부녀자 연쇄살인 사건은  첫번째 시신으로 발견되었던 권양의 사건이후 6개월후에 40대 주부 이씨가 살해 되었는데요 이 두 사건이 발생한지 정확히 6개월뒤 또 다른 여성이 신정역 주변에서 납치되어 살해될뻔 했다가 빠져나온 사건이 발생하였고 경찰은 이 사건의 용의자가 앞서 발생한 두건의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끝내 범인을 체호하는데 실패하면서 이 사건은 10년째 미해결 사건으로 남아 있게 되었는데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당시 납치되었다 도망쳐 나온 피해자 박씨를 만나  당시의 사건을 들어 보았다고 합니다.  오늘 그것이 알고싶다. 제목이 엽기토끼와 신발장-신정동 연쇄살인 사건의 마지막 퍼즐인 이유가  피해자 박씨가 살해 될뻔 한 장소에서 목격했던 스티커 이미지가 사건 해결의 중요한 단서가 될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살아야 겠다는 생각으로  길을 외웠고 살아 남아서 범인을 잡아야 겠다는 생각으로 기억을 떠올려 생각해낸 엽기토끼 스티커가 붙어있는 신발장?? 이 피해자 박씨의 기억을 바탕으로 10년전 신정동에서 발생했던 부녀자 연쇄살인 사건을 해결할수 있을지 오늘 밤 그것이 알고싶다 본방을 사수해 봐야 겠습니다.

      핫이슈  |  2015.10.17 02:48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