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오리알 - 해당되는 글 1건

13살 고아 소녀를 입양해  40년 동안 노예처럼 부려먹고 또 장애인 연금과 월급까지  착취한 전직 교사가 경찰에 조사를 받고 있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해외에서 벌어진 사건이 아닌  대한민국 이 땅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오래전  신안 염전 노예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되었던 적이 있었는데요  이런 현대판 노예는  꼭 섬마을에서만 이뤄지고 있는건 아닌 모양입니다.

 

[사진출처:MBC뉴스]

 

피해여성  주모씨는 1976년  보육원 생활을 하다가 보육원 원장의 친척이라는 박모씨에게  입양되었는데요  고아였던 주모씨는 새로운 가족과 새엄마가 생겨서 기뻤어야 했지만  이 때부터 40년간 지옥같은 생활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13살의 어린나이에 꼭두 새벽부터 집안에 식사준비를 해야 했고 빨래를 비롯한 집안의 허드렛일을 도맡아서 해야 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MBC뉴스]

 

어떻게 40년동안 노예처럼 생활했던 주모씨의 피해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던 것일까요?? 주씨의 증언에 따르면 입양이 되어 집에 들어간 순간부터 폭력은 일상이 되어버렸다고 합니다. " 다리 쪽에 다리미를 들이댄다거나 망치로도 때리고 칼을 가지고 목 쪽에다가 들이대고는  널 죽여버리겠다고" 협박을 했다고 합니다.  고아였던  주모씨는  박씨의 협박과 폭력으로 인해서 주변에 자신의 상황을 알리지 못했던거 같습니다.  대게 지속적인  폭력을 당해온 사람들은  더 큰 폭력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폭력을 가하는 사람에게  순종적인 성향을 보이는 경우를 볼수 있는데 주씨도  오랜 폭력에 의해서 자신이 당하는  비인간적인 처우로부터 벗어날 의지를 상실했을수도 있고  또 고아라는 신분으로  박모씨에게서 벗어났을 경우 머물곳이 없어진다는 불안감이 40년 동안 노예처럼 지낼수 밖에 없지 않았나 싶습니다.

 

[사진출처:MBC뉴스]

 

주씨를 노예처럼 부려먹은  가해자 박씨는 정년 퇴직한 전직 교사라고 합니다.  박모씨는 주씨를  보육원에서 데려와  초등학교 졸업후 중학교에도 보내지 않았고  위에서  주씨가 주장한 대로 주씨에게 매일 같이 폭력을 행사하는 한편 주씨가 벌어온 월급과  장애인 수당등도 착취해온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최근에  주씨에게 너는 내가 죽으면 낙동강 오리알이 된다며 자신의 아들집에서 6개월간 일하라고 했다고 합니다.   주씨를 입양해올 당시 박모씨는 자신의 친 아들과 딸이 있었고  주씨보다 4~5살 많은 입양된 여학생이 있었다고 하는데 주씨가 온 1년뒤  공장에 취직해서 박씨의 집에서 나갔다고 하는데요  솔직히 이 여학생이 공장에 취직해 나갔는지 팔려 인신매매로 팔려 나갔는지  알수 없을꺼 같네요 박씨가 주씨에게한 행태를 봤을때  앞서 박씨에 집에 있었다는 그 여학생도 박씨와 같은 일을 당해왔을꺼 같은데 말입니다. 



 

[사진출처:MBC뉴스]

 

박씨가 주씨의 금품을 갈취한 내역입니다.  1992년부터 1999년까지 8년동안 언니집에서  청소하고 밥하고 빨래 등의 가사 일을 하고 받은 돈이 약 2,780만원 ( 하루 일당 1만원꼴 ),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아파트 환경 미화원으로 일하면서 받은 임금이 118,524,067원, 기타 장애인 수당, 생계급여, 주거급여, 장애인 연금 기초 및 부가급여  총 4,000만원 정도 그리고 폐지를 모아 판돈 300만원등을  갈취했다고 합니다.  2016년 근로기준법상 최저임금이 시간당 6,030원이라고 합니다. 물론 이를 지키는 업자들이 많지는 않겠지만  주씨는 하루 일당 1만원을 받고  집안일을 해왔다고 하니  얼마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까요?  월 30만원도 않되는 돈을 주씨가 받으면 고스란히 박씨가 가져 갔을 텐데  주씨의 언니라는 사람이 30만원을 준건  주씨에게 월급을 줬다기 보다는  월급이라는 명목으로 친정 엄마인 박씨에게 용돈을 준거로 밖에는 생각되지 않네요

 

[사진출처:MBC뉴스]

 

가해자 박모씨는 주씨를 40년간 딸처럼 보살폈는데 허위주장을 해서 억울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딸처럼 보살폈는데 13살 어린 소녀에게  꼭두 새벽부터 식사준비를 시키고  중학교는 보내지도 않고  자신의 딸 집에서 하루 일당 1만원씩 받고 일을 시킵니까? 그것도 전직 교사였다는 사람이??  주씨의 억울한 사정도 주씨가 경찰에 신고한 것이 아니라  주씨의 사정을 딱하게 여긴 장애인 복지센터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지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현재 박씨는 장애인 복지법 위반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박씨에게는 아동학대죄, 사기죄, 폭행상해죄, 공갈협박죄등  복합적인  죄목을 적요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주변 사람들에게 무관심한  우리 사회의 개인주의가  주변에서 이런 말도 않되는  갈취와 학대가 이뤄지고 있는데도 모르고 지내게 만들지 않나 싶습니다.  우리사회에서 이런 악질적이고 비인간적인 행태를 뿌리 뽑으려면  주변도 둘러보고 어려운 처지의 사람을 도우려는 마음을 갖는 태도가 필요해 보입니다. 그리고  이참에 주씨처럼 또는 염전노예 사건처럼  음지에서 착취당하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도 이뤄지길 바래 봅니다. 이런 사람들 많을꺼라 생각이 드는건 저만의 생각일까요?

      핫이슈  |  2016.07.06 01:17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