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통 - 해당되는 글 3건

서울시 양천구에 위치한 다나의원을 이용한 환자중 45명이 C형간염 감염환자 확진을 받았다고 합니다.  아직도 2008년5월 이후 내원했던 환자 2269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C형간염 감염환저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지는 상황입니다. 지금 현재 문제의 다나의원은 잠정 폐쇄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C형간염은 혈액을 매개로 전염되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이기 때문에  질병관리본부는 C형간염 감염환자가 발생한 다나의원에서 주삿바늘을 재사용 한것이 아닐가 추측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이게 사실이라면 정말 이병원의 원장은 의료인으로써의 자격이 없는 인간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돈을 벌 목적으로 사람의 병을 치료하는 것이 일인 의사가 환자들을 병에 걸리게 만든 꼴이 되어버렸으니 말입니다.

 



 

 

아직까지는 C형간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람들중에 중증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아 다행인 상황이지만  자신이 C형간염에 감염된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만약에 다른 병에 걸렸다가 C형간염의 합병증에 걸리면  위험해 질수 있는데요 C형간염에 걸리면 만성간경변이나 간암등을 일으킬수 있다고 합니다. C형간염에 걸렸을때의 증상은 근육통을 동반하고 구역질이 나며, 황달 증상도 나타난다고 합니다. 이런 증상이 보여진다면 가까운 내과를 찾아서 검사를 받아 보셔야 할꺼 같습니다.

 

 

 

이번 C형간염 감염 확진을 받은 45명의 공통점은 다나의원에서 수액(정맥주사)를 투여 받은적이 있고  상당수(약25명)이 2008년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다나의원을 이용한 환자들 이었다고 하는데요  C형간염 감염사실이 알려진 이후에  이 병원 이용자 2269명을 양천구 보건소에서 감염여부를 검사중에 있는데 아마도 45명이상 더 발생하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 집니다.  이번 사태의 심각성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가 믿고 다녔던 병원에서 심각한 질병을 얻어 올수 있다는 얘기 입니다.  병원을 더이상 믿을수 없는 상황이 온다면  돈있는 사람들은 해외로 진료 받으러 다니겠지만  돈 없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불안해 하면서 병원에 목숨을 내걸고 진료를 받으러 다녀야 하는 상황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이번 사태로 보건당국은 전국 병원에 대한 관리실태 조사를 진행하겠죠? 항상 소잃고 외양간 고치듯이 사전에 막지 못하고 일터진 뒤에 뒷수습하는 모습을 또 보게 될꺼 같습니다. 아무튼 이번 사건을 계기로 비양심적인 의료행위를 저지르는 의료인들이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물론 이런 사태가 발생했어도 내일 아니라며 무시하고 그대로 사용했던 의료도구 재사용하는 곳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말이죠

      핫이슈  |  2015.11.23 00:5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치사율 90%의 죽음의 바이러스인 에볼라 바이러스가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 하고 있는데요 과연 우리나라는 에볼라 바이러스로 부터 안전할까요??  오늘 뉴스를 보니 에볼라 바이이러스 발병한 라이베리아 출신의 한 남성이 국내에서 실종된지 일주일이나 지났지만 보건당군은 이 남성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공항 검역소에서 입국자를 대상으로 문진과 체온감지를 통해서 에볼라 감염 여부를 확인하지만 하루에도 수천명이 오가는  공항에서 몇 안되는 인원으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환자를 막아 내는 것이 가능할지도 의구심이 듭니다.

 

 

 

위에서 잠깐 언급했듯이 지금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이 국내에 입국한지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이기 때문에 국내에서의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거 같습니다. 뉴스에서도 이 실종된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과 관련된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구요  이 남성 이외에도 강원지역에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이 7명 정도 더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에볼라 바이러스는 잠복 기간이 21일이기 때문에 실제로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지역에 있다가 국내에 입국할 당시에 감염이 의심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이후에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 될수도 있는 무서운 바이러스 입니다.  환자도 환자이지만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치료하던 의사나 간호사들도  치료도중 감염되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뉴스를 통해서 많이 보셨을껍니다. 그만큼 전염성과 치사율이 높은 무서운 바이러스인데요  보건당국이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위치정보조차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역시 에볼라 바이러스 안전지대는 아닌거 같습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지금까지 에볼라 바이러스와 관련된 개요를 도식화 해놓은 표입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1976년 콩고민주 공화국 에볼라 강 인근에서 처음 발견되었는데요 때문에 에볼라 강의 이름을 따서 바이러스 이름이 에볼라가 되었다고 합니다.  감연원은 주로 고릴라, 침팬지, 호저(설치류), 영양(앤털로프), 과일박쥐등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아프리카 지역의 원주민들이 숙주 동물들을 취식하면서 감염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서아프리카 3국에서 1,300명의 감염자가 발생되었고 이중 700명이 사망했다고 하는데요 정말 무서운 바이러스가 아닐수 없습니다. 현재 제대로된 치료제나 백신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대한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고 감염을 차단하는 방법 이외에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공포에서 벗어날 방법은 없어 보입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초기 주요 증상은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인후통, 식욕부진, 구토, 설사, 탈수, 발진등  나타나는 증상들이 초기 목감기 증상이나 말라리아, 장티푸스 등 다른 질병과 유사하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감염 이후 증상으로는 발진 및 출혈, 신장과 간기능 장애 발생, 백혈구수 감소 및 간 효소 증가등으로 인한 열액량 감소로 괴사 등 장기 부전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잠복기는 감염등의 증상 발생까지 짧으면 2일에서 길면 21일(약3주) 걸린다고 합니다. 통상 발병 10일 전후해서 사망에 이른다고 합니다. 치사율은 최소 25%~90%라고 하니 체질적으로 몸이 허약한 사람은 걸리면 바로 사망한다고 봐야 겠습니다. 

 



 

 

 

세계를 죽음의 공포로 밀어 넣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어떠 할까요? 우리 대한민국은 이 무서운 에볼라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걸까요? 아니란 사실 이미 위에서 확인 하셨죠?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국가에서 온 사람들에 대한 관리가 일단 전혀 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국내에서도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올수 있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현재 아래와 같은 대책 방안을 내놓고 있다고 합니다.

 

1.감염환자가 여객기를 통해 다른 국가로 이동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서아프리카 현지에서 해당 정부와 WHO가 교육 및 적극적인 검사를 진행

 

2.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기니 공항에서는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에볼라증상(발열) 검사를 하며, 보건관계자들이 승객 개개인 마다 면담을 통해 대응

 

3.  4월부터 바이러스출혈열(에볼라) 대책반을 구성하여 운영, ‘에볼라출혈열 국내유입 대비 대응지침’을 수립하여 전국 검역소,시도 및 시군구 감염병 담당 부서에 배포

 

4. 각 발생국가 입국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실시하고,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전국 국립검역소 및 해외공관 등을 통한 홍보와 국내 유입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모의 훈련 실시 및 실험실 안전등급을 승격하여 진단검사 가동준비를 완료

 

5. 에볼라출혈열 국내 감시강화를 하기 위해 응급실증후군 감시체계를 통한 국내 유입환자 여부 모니터링과 전국 의료기관, 보건소, 및 시·도에 대한 에볼라출혈열 관련 신고·보고를 강화

 

6.해외 에볼라출혈열 발생동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여 실시간으로 정보수집 및 대책을 마련

 

이상이 우리나라 정부와 보건당국이 수립한 대책방안이라고 하는데요  허울 좋은 구호에 그치지 말고 좀더 철저하게 대책안을  실행하고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 할수 있는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4번 항목의 대책방은에 구멍이 뚤려 버린 상황인데요  어서 실종된 라이베리아 인의 소재지를 파악하고 감염여부를 확인한후  추가적인 감염 발생이 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할꺼 같습니다.

      핫이슈  |  2014.08.21 00:2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건강하던 60대 노인이 진드기에 물려 사망했다는 뉴스 소식 들으셨나요? 지난해에만 17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정도로 치사율이 높은 데요 아직까지 살인 진드기로 인해서  발생되는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에 대한 치료약이 없기 때문에  살인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합니다. 가급적 풀숲이 있는 야외에서 활동하시는 분들은 야외 활동후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시는 것이 정말 중요 합니다.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충남 당진에서 살인 진드기에 물려 사망한 66살의 김모씨는 SFTS,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확진판정을 받고서 사망했는데요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으로, SFTS 바이러스는 Bunyaviridae과 Phlebovirus 속에 속하는 RNA 바이러스입니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은 주로 산과 들판의 풀숲에 살고 있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국내에는 지난해 36명이 중증열성 혈소판 증후군에 감염이 되어  17명이 사망했는데요 전체 환자기준 치사율이 47%나 되는 매우 위험한 질병입니다. 아직까지 바이러스 치료 백신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 위험율이 더 높다고 할수 있는데요  중중열성 혈소판 증후군을 유발시키는  작은소 참진드기는  4월~10월까지 활동이 활발 하다고 하니 실외 활동을 하실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팔을 입으시고 풀밭에 들어가셨던 분들은 반드시 샤워를 하셔야 살인 진드기로 부터의 위험을 줄이실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작은소 참진드기에 물리면 발열, 식욕저하, 구토, 설사, 복통, 피로, 림프절비대, 두통, 근육통, 자반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고 하니 풀밭에 들어갔다가 나온 이후에 위에 증상이 나타나시면 지체하시지 말고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작은소 참진드기에 물리면 약 1~2주의 잠복기가 있다고 하니까  풀밭에 들어 갔다온 이후에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안심 하시면 않됩니다. 또 살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환자의 혈액을 통해서 감염이 될수도 있기 때문에  자신이 작은소 참진드기에 물린지 모르고 헌혈한 사람의 혈액이 다른 사람에게 수혈된다면 혈액으로도 감염될수 있기 때문에 수혈 받은 사람에게도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사진출처: 채널A뉴스 캡쳐]

 

반복해서 살인 진드기에 의한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의 예방 법을 알려 드리면  일단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첫번째 방법이구요 작은소참진드기의 활동 시기인 5~8월에 산이나 들판에 나가지 않는것이 두번째 방법이지만 나갈 수 밖에 없으실 때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소매와 긴바지를 반드시 착용하시구요 집에 돌아온 후에는 반드시 샤워나 목욕을 통해서 몸에 붙어 있을지 모르는 진드기를 제거해 주셔야 살인 진드기로부터 소중한 생명을 지킬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외출할 때에도 풀밭에서 뛰어 놀지 않도록 주의를 주세요~  우리가 위험에 빠지는 이유는 알면서도 주의를 기울이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거 아시죠?  치료 약이 없는 만큼 예방이 최선입니다.  자연적인  치유가 되기도 하지만 치사율이 47%되는 무서운 병입니다.

      핫이슈  |  2014.05.11 23:15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