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개혁 - 해당되는 글 1건

 

어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김훈중위의 의문사 관련 사건을 재조명 하는 방송을 내보내고난 이후에 김훈중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는데요 이유는 명백한 타살임에도 불구하고 국방부에서는 김훈중위의 사망원인을  자살로 몰아가고 있기 때문인데요 군대에서 죽으면 개죽음이라는 말이 딱 들어 맞는게 이런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장군이었던 아버지의 뒤를 이어 군에 입대한 김훈중위는  군기가 물란했던 소대원에 의해서 죽음을 당하고도  자살로 분류되어 국립묘지에도 뭍히지 못하고 죽어서도 불명예스러운 대우를 받고 있는데요  이런 불합리한 결정이 내려진 것은 군대가 썩었다는 증거겠죠? 군대의 폐쇄성으로 인해서 군대 내부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서 음폐하려고 하는 이유 때문인데요 이런 폐쇄성으로 인해서 군대 문화는 점점더  국민들에게 외면 당할수 밖에 없고 군대를 기피할수 밖에 없는데요~ 최근 들어 군대관련 사건 사고가 끊임이 없더니 또 한건의 사고가 터졌네요 경기도 연천의 모부대에서 어제 PX에서 음식물을 사와 먹던 일병이 선임병들의 구타를 당한후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음식물에 기도가 막혀서 사망했다는 소식입니다. 일요일 오후 4시 25분쯤  부대내 PX에서 구입한 음식을 먹던중 선임병들의 구타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윤일병은 음식물이 기도에 걸리면서 뇌에 산소공급이 중단되어 뇌에 손상을 입고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윤일병을 구타한 선임병들은 현재 긴급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 군생활을 하던 시절에도 군대내에 구타와 얼차려등이 보이지 않게 이뤄졌었는데요 제가 군대를 제대한지도 거의 20년이 되어가는데 아직도 우리나라 군대에 이런 구타와 얼차려가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를 않네요 그 당시에도 군대내 구타와 가혹행위를 근절하겠다고 하여 많은 규정과 규율이 생겨났었는데요  피끓는 20대 남자들을 가둬놓고  단체생활을 시키다보니 그 억눌려 있는 혈기와 분노를 후임병들에게 쏟아 내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예나 지금이나 군대의 구타와 가혹행위는 변함이 없는듯 합니다. 이러니 어느 부모가 군대를 보내고 싶을까요? 저도 군대 제대할때 내가 근무하던 부대 방향으로는 소변도 않보겠다고 다짐하고 제대했을 정도인데 말이죠~

 

 

 

위에 자료는 2013년 성공회대 NGO 대학원 석사논문 조사자료인데요   군대내  구타 및 가혹행위에 대한 병사들의 설명조사 결과 입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타를 목격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82.3%는 없다.  17.7% 있다. 과연 82.3%의 병사들은 정말 구타를 목격한 적이 없을까요? 보통의 경우 군대에서 소원수리라고해서  고참이나 상급자의 가혹행위를 상부에 보고하는 제도가 있지만 구타를 당하거나 가혹행위를 당행도 소원수리를 작성하지 않는 이유는 소원수리를 쓰는 병사는 똘아이다. 관심사병이다 해서 군대내에서 왕따를 시키는 분위기 이기 때문에 구타나 가혹행위를 당해도 소원수리를 작성하지 않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제가 군생활 할때도 그런 경우가 많았으니까요 그리고 이런 구타 및 가혹행위 목격후  조치를 살펴보면 못본척함이 52.7%,  개선요구 18.2%, 헌병대 신고12.7%, 조치 불필요 3.6%라고 하는데요 대개는 못본척 한다가 대부분이 맞을꺼 같습니다.  구타나 가혹행위를 말릴수 있으려면 구타나 가혹행위를 하는 사람보다 고참이거나 간부여야 가능하겠죠~ 쫄따구가 구타나 가혹행위 말리려 들면 같이 두드려 맞거나 가혹행위 받겠죠 군대는 그런 곳이니까요  가혹행위 피해경험에 대한 조사 결과 87.5%가 없다. 12.5%가 있다로 나왔는데요  제가 생각할때는 위에 조사결과의 반대가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차피 구타를 당해도 외부에 발설하는 것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냥 그런 구타문화를 당연히 받아 들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자신이 후임병때 맞았던 것처럼 자신이 고참이 되고 나서 후임병들에게 그대로 행동하는 인간들도  정말 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지금도 길거리를 지나다가  군에서 고참이었던 사람을 만난다면 면상을 한대 치고 싶은 마음이 드는 인간들이 많은데요  그만큼 군대의 문화는 일반적인 상식이 통하는 집단은 아니라고 생각이 됩니다. 모든 군대가 그렇고 모든 고참이 그런것은 아니지만 꼭 한두명은  똘끼부리는 고참이 있었던것을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이라면 공감 하실꺼 같습니다.

 



 

 

군의문사가 늘어가고 있고 구타와 가혹행위로 군생활중 스스로 목숨을 끊는 병사들도 늘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상관이 부하 여군에게 성추행 및 성관계를 요구해서 자살하는 문제도 최근에 군에서 벌어졌는데요  이런 문제들은 빙산의 일각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밝혀진 사건은 아마 수천, 수만건중에 한두건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아직도 군대에서 우리의 자녀들은 이유도 알기 어려운 이유로 목숨을 잃어 가고 있습니다.  상명하복의 폐쇄적인 집단은 조직을 관리하고 쇄신하는 기능을 잃은지 오래인지도 모릅니다. 이제는 폐쇄적인 군대가 아닌 투명한 군대로 거듭나야만 군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받는 군대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군대 스스로가 군대를 개혁하려는 노력이 없이 계속 감추려고만 든다면 어느 부모도 자녀들을 군대에 보내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고 군병역 면제를 위한 비리 문제도 끊이지 않을꺼 같습니다.  군대 구타사망 사고와 어제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을 보면서 군대에 대한 개혁이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몇자 적어 봤습니다.

 

 

      핫이슈  |  2014.04.07 23:48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