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 폭행살해 - 해당되는 글 1건

 

얼마전 세상을 떠들석하게 했던 울산 울주군 8세 여아 폭행 살해 사건의 현장검증이 오늘 진행되었는데요~ 이번 사건을 지켜본 사람들은  어떻게 엄마라는 사람이 저렇게 잔인 할수 있을까? 혀를 내둘렀는데요~ 숨진 8살 아이는 지난 3년간 계모에게 학대를 당해 왔던 것으로 추가 밝혀져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계모는 딸을 때리고 학대 할때 아이에게 상처가 날때마다 사고로 다쳤다며 주변 사람들에게 것짓말을 해왔던 던 것으로 밝혀 졌는데요~ 어떤 짓을 했는지 살펴 보겠습니다.

 

 

 

이 엑스레이 사진은  계모 박씨가 때려 숨지게 한 이양의 허벅지 엑스레이 사진 으로 지난 5월21일 경 박씨가 이양이 늦게 집에 들어왔다면 수차례 발로 걷어차 이양의 오른쪽 허벅지 뼈가 부러진 사진입니다. 지난해면 이양이 7살이었는데~ 7살 여아를 발로 걷어차서 뼈가 부러질 정도면 얼마나 세게 걷어 찼는지 짐작이 가네요~ 아마도 한번 걷어 찬게 아니라 계속되는 발길질에 잘못 맞은 부분이 부러진게 아닐까 생각이 들어여~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이 사고로 이양은 전치 10주의 부상을 입웠는데~ 계모 박씨 남편에게는 이양이 학원 계단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쳤다고 거짓말 한것으로 들어났습니다.

 

 

 

 

 

이양이 다리가 부러졌던 같은해 10월 31일에는  계모 박모씨가 이양에게 벌을준 문제로 남편과 말다툼을 벌이고 남편이 잠시 집을 나간 틈을 이용해 이양을 욕실로 끌고 가 손과 발에 뜨거운 물을 뿌려서 2도의 화상을 입혔는데요~ 계모 박모씨는 이때도 남편에게 온수가 나오도록 보일러를 틀어뒀는데 아이가 모르고 물을 틀었다가 데였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합니다.

 



 

 

계모 박모씨는 이양을 폭행 살해한 당일에도 남편에게 거짓말을 한것으로 밝혀 졌는데요~ 지난달 24일 오전 친구들과 소풍을 가고 싶다는 이양을 머리와 가슴을 주먹과 발로 마구 때린뒤, 따듯한 물에 몸을 담그면 멍이 빨리 빠진다는 이유로 온몸에 멍이든 이양을  따듯한 물이 채워진 욕조에 들어가게 했는데~ 가비뼈 24개중 16개가 부러지면서 부러진 뼈에 의해 폐를 찔려 피하 출혈과 동시에 제대로 호흡을 하지 못한 이양이 끝내 사망을 하게되었는데요~ 이 날 남편으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지만 이양은 친구들과 소풍을 갔다고 거짓말을 했고 이양의 죽음으로 일이 커질 것에 겁을 먹은 박씨는 112에 모욕을 하던 딸이  욕조에 빠져서 숨졌다고 거짓 신고를 함으로써 이 상황을 모면하려 했다고 합니다.

 

 

 

계모인 박모씨는 이양의 장례식장에서도 지인들에게 이양의 죽음이 사고였던 점을 강조하면서 자신의 범행을 은폐하려 했습니다.  이양의 아버지는 서울에서 부동산 분양업을 하느라 한달에 두번정도 집에 내려갔던 것이 전부였기 때문에 계모인 박모씨가 이양에게 이런 학대를 해왔던 사실을 몰랐고 이양이 다쳤던 일들은 사고 였던덧으로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계모인 박모씨는 이양의 아버지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감춰왔던 무서운 사람이었는데~ 그녀는 숨진 이야의 초등학교 학부모 모임에도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이양을 학원에 보내거나 과외를 시키는 교육에 열성을 보이는 부모의 모습을 주변에 보여줘 왔던 것 같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숨진 이양은 학교에서도 성격이 밝은 아이로 기억될 만큼 착한 아이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계모인  박모씨의 폭행 사실을 주변에 알리지 않았고 자신의 멍자국이나 상처를 보고 주변에서 물어 보면 집에서 다쳤다고 대답해 계모의 폭행 사실을  주변인들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때문에 이웃들은 이양이 이렇게 심학 학대와 폭행에 시달려 왔던 것을 몰랐고 심지어 박모씨가 계모라는 사실도 몰랐다고 하네요~

 

 

 

계모인 박모씨의 얼굴이 궁굼해 집니다. 얼굴을 공개 해줬으면 좋겠는데~ 인권보호 문제인가여?? 얼굴을 다가리고 나와서  확인이 않되는데요~ 제가 생각할때 인간의 탈을 뒤집어쓴 악마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박모씨는 자신도 두 자녀를 낳은 엄마 였는데~  어덯게 이렇게 잔인한 짓을 할수가 있죠?? 박씨는 전 남편과 이혼을 하지 않고 별거 상태로 이양의 아버지와 살아 왔던거 같습니다.  현재 전 남편이 키우는 자녀들의 원활한 학교 생활을 위해서 아직 이혼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혀 졌는데요~ 자신의 두딸이 결손가정의 아이들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 하기 위해서 두자녀의 학교 졸업때까지 이혼을 미뤄왔다는게 경찰조사에서 밝혀 졌네요~ 자신의 두 자녀가 귀한줄을 알면서 8살난 의붓딸에게 그렇게 가혹한 행동을 했다는 것이 참 기분을 더럽게 만드네요~ 부모의 기본 자세도 않된 사람이 전 남편의 자녀들을 위해서 이혼을 미뤄왔다니~ 결손가정의 자녀라는 소리를 않듣게 하려다가 전 국민적으로 손가락질 받는 살인자가 되었네요~ 인과응보인가여?? 계모 박씨의 전 남편에게서 나른 자식들이 과연 박모씨를 자신의 엄마라고 생각할런지??  이번 사건을 지켜 보는 모든 국민들은 계모 박모씨에게 어떤 형벌이 내려질지 궁굼해 하고 있는데요~ 절대 가벼운 처벌로는 않될꺼 같네요~ 아마 가벼운 처벌이 내려지면 촛불시위라도 벌일지 모를일이니 판사님은 신중히 판결을 내려주셨으면 좋겠네요~

      핫이슈  |  2013.11.05 00:16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