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탐지기 - 해당되는 글 2건

 

식물인간 구이병 사건에 대해서 알고 계시나요?? 2012년 2월 자대 배치를 받은지 19일만에 뇌출혈 증세로 쓰러져 식물인간으로 병실에 누워있다가  의식은 회복한 구이병은 당시 구타와 집단 폭행으로 인해서 쓰러졌다고 주장하면서  육군이 당시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진행하겠다고  했지만  재 조사결과는  너무나도  납득하기 힘든 내용입니다.  군조사 결과 구이병이 쓰러진 것은  구타와 폭행에 의한 것이 아니며  구이병의 머리에 생긴 상처도 폭행에 의해서 생긴것이 아니라 욕창에 의해서 생긴것이라고 발표 했는데요   군조사당국은 후두부에 생긴 상처와 관련해서 의료기록 일체와 발병자 측이 촬영했다는 후두부 상흔사진 등에 대해 분당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및 성형외과에 자문을 의뢰한 결과 '발병은 선천성 질환인 뇌동정맥기형 출혈에 의해 발생, 발병 당시 외상에 대한 증거는 없으며, 상흔은 입원 후 발생한 욕창'이라는 자문결과를 회신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어쩌죠? 이미 오래전 뉴스와 기사에서는 당시 의료기록을 확보해서  구이병에게 욕창이 없었고 이사실을 군당국이 알고 있었다는 보도도 내보냈는데요 그럼 당시 기사를 작성한 기자들이 거짓으로 기사를 내보냈던 것인가요? 의료기록 내용도 말이죠??

 

구이병 구타의혹관련  포스팅: http://koras.tistory.com/admin/entry/post/?id=946

 

 

 

당시 의료기록 자료입니다. 2012년 3월5일 군은 구이병의 뒤통수에 나있는 상처를 욕창으로 설명했지만  2012년3월9일 의료 기록에는 욕창이 없음으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욕창이 4일만에 생겼다 없어졌다 할수 있는 것인가요??  명백한 증거 앞에서도 진실을 왜곡하려는 군조사 당국의 태도에  군대에 대한 불신이 더욱 커질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군수사 당국은  구이병이 구타자로 지명한 3명에 대해서 당시 동선 및 집단폭행 여부를 확인한 결과  폭행을 한 적이 없다 라고 일관되게 진술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거짓말탐지 검사를 한 결과, 진실 2명, 거짓 1명으로 확인되었으며 거짓 반응자에 대한 최면검사 및 2회에 걸친 재수사 결과, 거짓반응자는 동기생이 구이병에게 가위바위보 게임도중 벌칙으로 딱밤을 때리는 것을 목격한 상황이 상기돼 거짓말탐지 검사에서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했다는데요  너무나도 짜 맞춘듯한 수사 냄새가 나네요  그럼 때린 사람이 내가 때렸으니 잡아가라고 한답니까?  이런 엉터리 수사 방법으로 무슨 조사를 했다는 것인지  참으로 어이가 없습니다. 기억이 나질 않는다 때리 적이 없다고 말하면  구이병이  정신 이상을 잃으켜서  세사람이 구타를 했다고 주장을 한 것일까요?  그것도 정확히?? 겨우 자대를 배치 받은지 19일 밖에 않되어서 쓰러진 구이병이 무슨 억한 심정이 있어서 이들이 집단 폭행을 했다고 주장할까요??

 



 

 

구이병 구타사건에 대한 재조사 진행에 앞서 한민구 국방장관은  기존 수사 결과를 신뢰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밝힌바 있습니다.  그러니까 구이병이 식물인간이 된 것은 구이병이 지병을 앓다가 쓰러진 것이지 구타나 가혹행위에 의해서 생긴게 아니라는 군 조사 결과를 신뢰한다는 것인데요  국방장관이 신뢰하는 군 수사결과는 결국  군대내 구타 및 가혹행위를 은폐 하려는 행위를 바꿀 생각이 없다는 것으로 보여 집니다.  누가봐도 명백한 구타 사건인데  폭행사건이 아니라고 발표하는  군수사당국의 뻔뻔함에 놀랄수 밖에 없네요  괜히 멀쩡한 아들 군대 보내놓고 식물인간으로 2년 이상  침상에 누워있는 아들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려야 했던 구이병의 부모들은 이번 군당국의 사수결과 발표에 또 한번 마음의 큰 상처를 받을꺼 같습니다.  군대는 폐쇄적인  군문화를 스스로 쇄신할 의지가 없어 보입니다.

 

군대문화와 관련된 포스팅 : http://koras.tistory.com/admin/entry/post/?id=908   /  http://koras.tistory.com/admin/entry/post/?id=854

 

군대가 폐쇄성을 버리고 스스로 쇄신하지 않는 이상  국민들은 군대의 그 어떤 조사결과나 발표를 신뢰하지 않을 것입니다.

 

 

 

      핫이슈  |  2014.12.18 00:17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 밤 그것이 알고싶다 953회에서는 13년 전부터 강화도 지역에서 발생했던 연쇄실종, 변사 사건의 진실을 추적한다고 합니다. 또 범죄심리 전문가의 분석을 통해서 세건의 미제 연쇄살인 사건의 연관성을 분석,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풀려고 한다고 하는데요  그것이 알고 싶다. 953회의 제목만 봐도 내용이 궁굼해지네요  살인 사건의 목격자, 그리고 그 목격자가 만난 사람들은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마지막 목격자가 연쇄살인의 범인은 아닐까요?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예고편 화면캡쳐]

 

한 마을에서 일어난 수상한 사건들 그리고 모든 사건에 연관되어 있는 마지막 목격자? 동네 주민들의 인터뷰를 보니  더욱 공포스럽습니다. 그 사람을 만나는 사람마다 다 실종되어 버린다는  동네주민의 인터뷰를 보니 뭔가 이상한일이 벌어 지고 있음을 직감할수 있는데요  지금부터 오늘 그것이 알고 싶다. 953회의 내용을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예고편 화면캡쳐]

 

CCTV화면에 찍힌 마지막 목격자 권씨의 모습입니다.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권씨는 자신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 그것이 알고 싶다는 권씨의 연쇄살인 혐의가 누명일지?? 그가 연쇄살인범인지 그 진실을 파헤쳐 낼수 있을까요? 본 사건의 발단은 2001년 12월17일 시작됩니다. 권씨의 동거녀 였던 이윤희씨가 친정집에서 생활하다가 동거남이 살고있는 강화도에 있는 아파트에 다녀오겠다고 나간후 실종된 것입니다. 동거남 권씨는 이윤희씨가 하루를 같이 보내고 친구를 만나러 나간다며 집을 나간이후 행방이 묘연해 졌다고 가족들에게 알렸다고 합니다. 이 실종 사건이후 강화도에서는 의문의 실종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게 되는데요 2004년 권씨와 함께 일하던 직원 조모씨가 하루 아침에 사라지는가 하면 2006년 권씨가 살고 있는 마을의 펜션관리인 박모씨가 실종되었다가 실종된지 보름만에 인근 야산에서 숨진채로 발견되었는데요 발견된 시신에서는 흉추와 늑골부분에서 골절부분이 발견되면서 타살이 의심되었지만 증거가 없어 미제로 사건이 종결되는듯 했는데요 그로부터 시간이 흘른후 지난 8월6일에  강화도의 한 야산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되었고  시신이 알몸상태 였기 때문에 타살로 의심되었는데요 이 시신의 신원 확인결과  신모씨로 강화도 지역이 아닌 타지역에 거주 하고 있었는데  채무관계에 있던 권씨에게 돈을 받으러 강화도에 왔다가 실종된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찰은 권씨를 긴급체포 하게되었는데요 권씨는 앞서 발생한 미해결 실종사건의 용의자로 권씨를 지목하고 있습니다.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예고편 화면캡쳐]

 

용의자 권씨가 앞서 발생한 실종사건과 신모씨의 용의자라고 의심할수 밖에 없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먼저 실종된 이윤희씨와 권씨는 내연관계였고 실종된 이윤희씨가 내연관계를 정리 하려고 했다고 합니다. 권씨와 함께 일하다가 실종된 조모씨는 권씨와 토지문제를 놓고 심한 언쟁을 자주 벌였던 것으로 조사결과 밝혀졌다고 하구요 2006년에 야산에서 발견된 펜션관리인 박모씨 역시 권씨와 부동산 문제로 다툼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신모씨는 채무관계 때문에 권씨에게 돈을 받으러 강화도에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가 되었는데요 실종되거나 숨진 이들의 공통점은 실종되기 직전 마지막으로 권씨를 만났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박모씨를 살해 했느냐는 질문으로 거짓말 탐지  검사를 진행한 결과 권씨는 아니요라고 대답했고  이 대답은 진실로 나타났습니다. 그렇다면 권씨는 정말 이 실종사건과 살인 사건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것일까요? 정말 무고한 사람에게 경찰이 누명을 뒤집어 씌우려고 하는 것일까요?

 

 

 

[출처:SBS그것이 알고싶다. 예고편 화면캡쳐]

 

용의자 권씨는 모든 방송의 취제와 촬영에도 고개를 세우고 인터뷰에 응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이유는 자신이 결백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나이 60먹어서 사람을 죽였겠냐고 반문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만약 이 모든 실종사건과 살인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댓가를 받아야죠라고 당당히 대답하고 있습니다. 정말 권씨는 이 사건들과 아무런 연관성도 없는데 모든 사건의 마지막 목격자가 될수 있었을까요? 우연치고는 모든 것이 그를 둘러싸고 벌어진 사건들이 예사롭게 넘길수 없는 의문투성이 입니다.  모든 사건에서 증거를 찾을수 없어서 그의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던 경찰은 신모씨의 유품에서 권씨의 지문을 발견했고 사건 당일 신고있던 권씨의 슬리퍼에서도 혈흔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증거를 인멸하려는 정황이 담긴 CCTV화면까지 확보 했다고 하는데요 거짓말탐지기 검사까지 피해갈 만큼 지능 연쇄살인 범일지? 아니면 범인으로 누명을 받고 있는 것인지 오늘 밤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을 통해서 직접 확인해 봐야 할꺼 같습니다. 

 

 

      핫이슈  |  2014.08.30 16:1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