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가  지난 2014년 4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설치한 얼음정수기 제품 총 3개 모델 (CHPI-380NCPI-380N / CHPCI-430N / CPSI-370N)에서  내부 부품이 벗겨져  니켈등의 중금속 오염물질이 검출되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코웨이는 지난해 7월부터 일부 얼음정수기 제품에서 중금속(니켈)이 검출된다는 사실을 알고도  소비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문제의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A/S 및 부품교체, 제품교환등의 방법으로  제품의 하자가 있었음을 은폐해 왔는데  1년여 동안 코웨이가 이런 행동을 해왔던 것이 제품에서 중금속이 검출되기 때문이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코웨이에 대한 사용자들의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해 버렸네요

 

 

중금속(니켈)이 검출된  코웨이 얼음정수기 3개 모델입니다. 혹시라도 집에  위에 모델을 구입 또는 렌탈해서 사용하고 계셨다면  더이상 사용하시지 않기를 바랍니다.  정수기라는 것이  깨끗한 물을 마시기 위해 사용하는 것인데  정수기에서 중금속이 검출된다는 것은  정수기로써의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지 못한 상태를 의미하는 것이니까요   국내 정수기 1위 업체가  1년여 동안 소비자들을  우롱하고  제품의 업그레이드라는 눈속임을 통해서  제품의 하자를 은폐하려 했었지만  끝내  코웨이의 수작이 들통나고 말았습니다.

 

 

코웨이 얼음정수기 중금속 검출논란이 거세지자  공식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계약의 중도 해지시 위약금 없이 계약을 해지 할수 있도록 해주겠다고도 밝혔는데요   위에 사과문을 가만히 살펴보면  코웨이는  자신들이  1년간  중금속이 검출되는 얼음정수기의 하자를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한 잘못을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의 제품을 어떻게 조치 하였는지? 그리고  얼음정수기에서 검출된  니켈이 인체에 해가되지 않는 수준이라는  변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것은  니켈이라는 중금속이  제품에서 검출되어  먹었을때 인체에 유해한지 유해하지 않은지를 알고 싶은 것은 아닐텐데 말입니다.  나와서는 안될께 나왔음에도  문제에 대한  사과보다  변명과  문제를 숨기려고만 하는  코웨이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는 더이상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국내 대기업도  국민과 소비자들을  이렇게  봉으로 알고 문제가된 제품을 회수는 커녕 문제를 쉬쉬하고 넘어가고 있으니 다른 나라 글로벌 기업들은 오죽하겠습니까?

 

 

최근  미국에서 어린이 사망사고가 발생한  다국적 기업 이케아(IKEA)는  문제의 서랍장에 대한  해외 시장에서의 리콜과  보상 방안에 대해서는  발빠르게 대처하면서도  국내에서는  환불등 자발적 리콜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미국에서는 문제의 서랍장 2천900만개, 케나다에서는 660만개를 리콜했지만 국내에서는  문제의 서랍장에 대한 리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니  이건 무슨 경우인지?? 이케아 사장에게 묻고 싶은 심정입니다.  뭐... 이케아가  국내 시장에 진입하기 이전에도 이케아에서 제작한 세계지도에  우리나라 독도가 다케시마로  오표기되어 있어  문제를 지적했지만  이 세계지도는  수정되지 않은체 판매되기도 했는데요  이케아(IKEA)는 기업의 제품이 아무리 좋다고는 하지만  문제가  있는 기업이라면  불매운동 및 법적인 강제 조치를 통해서 시중에 유통되는 것을 막아야 한국 소비자들에 대한 대우도 개선되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 집니다.

 



 

한국 소비자들을 봉으로 알고 있는 또다른  글로벌 외국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폭스바겐입니다.  폭스바겐 디젤  배출가스 조작사건을 모르시는 분들은 없을꺼 같은데요  문제의 배출가스 조작 차량에 대해서 폭스바겐은  사과와 함께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였는데요 그렇다면 국내에서는  폭스바겐 디젤차량에 대한 리콜이 이뤄졌을까요?  폭스바겐은 국내 소비자에 대한 보상 방안이나 대책 또는 리콜방안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은 상황입니다.  오히려 국내에서 판매되는 폭스바겐 차량이  해외 시장에서 판매되는 가격보다  비싸게 팔리고 있어서 한국 소비자들을 봉으로 알고있는 폭스바겐의 행태도 여러차례 기사를 통해서  밝혀져 왔습니다.

 

 

그리고 전세계 모바일 시장의 1위기업 애플도  대한미국 국민을 우숩게 알고 있는 대표적인 기업중 하나인거 아시나요?  위에 지도는 아이폰에서 사용되는 지도 맵의 사진입니다.  한국과 일본의  영토분쟁이라는 미묘한 갈등으로 인해서  독도도 아니고 죽도도 아닌 상태로 표시하겠다던 애플은 은근슬쩍  독도를 일본의 죽도로 표시했습니다.  이 사태에 대한  문제를 국내 네티즌과 소비자들이 지적했지만  애플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애플 소비자만  애플의 중요 고객이고  대한민국의 애플 구매자들은  별볼일 없다는 것일까요? 

 

위에서 언급한 글로벌 기업이외에도  수업이 많은 외국계 다국적 기업이 국내에서 막대한 수익을 올리면서도  국내 소비자들에 대한 존중 보다는 그냥  봉(멍청한 소비자)으로 알고 있는듯해서  정말 화가 날때가 많습니다.  명품의 경우도  우리나라에서  다른나라에 비해서 훨씬 비싼 가격에 팔아 먹는다는 뉴스 많이 보셔서 아실꺼라 생각됩니다.  물론 희소성 있는 제품이 높은 가격에 팔리는건 당연한 것이지만  동일한 제품을  다른 나라에서 살때  국내에서 사는것보다  휠씬 저렴하다면??  국내 소비자들은  문제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국내 S사, L사의 가전 제품을 해외 직구로 구입하면  국내에서 구입하는 것보다 몇 백만원이 저렴한게  정상적인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국내 자동차 H사의 자동차 역시 해외 시장에서 판매되는 가격과 국내 판매가격을 살펴보면  국내차 가격이 휠씬 비싸죠??  왜일까요??  소비자를 봉으로 알기 때문입니다.  이제라도 소비자들이  정말 똑똑한 소비를 하고 합당한 가격과  요구사항을 제대로 기업에 전달할수 있는 그러한 문화를 만들어야  대기업과  글로벌기업들이  대한민국 소비자들을 무시한 이런 행태들을 고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이번 코웨이 사태처럼  정확한 사실을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고 감추려고 하는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깨달을수 있도록  소비자들의 힘을 보여 줍시다.

      핫이슈  |  2016. 7. 5. 00:36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