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회사 정강의 돈을 빼돌리고 아들의 보직특혜와 관련해 직권을 남용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우병우 민정수석이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보고받고 있다는 의혹이 재기되었는데요  17일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우 수석의 ‘셀프 수사’ 의혹과 관련하여 김현웅 법무부장관에게 민정수석실에 수사상황을 보고했느냐는 질문에  "정부조직법상 법무부에 대한 지휘감독에 의거, 대통령께 보고할수 있다."라고 답변했는데요 이말은  우병우 민정수석이 자신의 수사상황을 직접 보고 받고 있다는 말이네요  우병우 민정 수석이 수사를 받고 있음에도 직무정지나 정직 처분이 내려진게 아니라 현직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니  자신에 대한 수사 상황을 보고받는다게  의혹이 아니라 사실이라는 말이 됩니다.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자신이 수사를 받게되자  특별감찰관직에서 물러났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병우 민정수석은 그대로 자신의 현직을 지키고 있네요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우병우 민정수성의 비리혐의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씨의 사기혐의를 고발한 장본인 인데... 우병우 민정수석의 수사 상황을 언론에 유포시켰다는 혐의로 민간단체에서 고발당했구요...  이게 말이 되나여?  대통령의 오른팔과 친동생 사기혐의 덮으려고  정말 나라에 필요한 사람을  물러나게하고 이나라가 왜 이모양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또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안근태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민정수석실에 보고하거나 연락한적이 있느냐고 질무냈고  안근태 법무부 검찰국장은  수사의 중립성과 관련해 우병우 수석과 어떠한 교류도 없었고  실무를 담당한 검사들도 청와대와  의사소통을 하지 않았다고 단정할수 있다고  셀프수사 의혹에 반박했는데요  안근태 이분  우병우 민정수석과 서울대 법대 동기이자 사시동기이며 검찰국장에 앉힌 사람이 우병우 민정수석이란 사실을 모르는 대한민국 국민이 없는데  이 말을 믿을수 있을까요?

 



공정하고 제대로된 수사를 진행하려면  우병우 민정수석이  검찰을 지휘감독하는 민정수석의 자리에서 물러나야 하는게 아닐까요?  이미 검찰 내부에서는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혐의 없음 결론이 나올꺼라는 관측이 나돈다고 합니다.  누가봐고  이상한 우병우 수석의 혐의 사실이  검찰들에게만 혐의 없어 보이는 걸까요??  이나라에 정의란 존재하는지 궁굼해 집니다. 

      핫이슈  |  2016.10.18 00:41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