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에서 지난 2년간 환자 4천명의 혈액 샘플이 외부로 유출된 사건이 발생되었다고 합니다.   차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직원들이  지난해 2014년 9월경부터  경기도 수원시 소재 바이오업체로 혈액샘플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되었는데요  혈액 샘플을 빼돌린 분당 차병원 진단검사 의학과 팀장과  바이오 업체 대표는 학교 선후배 사이로 밝혀졌는데요 이 바이오업체는  의료용 기기와 진단 시약을 만드는 업체라고 합니다.  이 업체는 혈액샘플을 받아 시험 연구용으로 사용한 했다고 하는데요  차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팀장과 직원들이  이 바이오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았는지는 수사가 진행중 이라고 합니다.

 

 

보통 환자들이 병원을 가면  환자의 혈액을 채취하여  환자의 건강상태 및 유전자 정보들을 수집하여 환자가 앓고 있는 질환이나  병을  판별하는데요  그만틈 혈액속에 담겨진 유전자 정보가 많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그런데  보통의 경우 병원에서 환자들에게 채취한 이러한 혈액 샘플과 소면등은  검사가 끝나면  다른 용도를 사용을 금지하고 의료용 폐기물로 분류하여 폐기하여야 하는게  원칙인데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분당 차병원 같은 대형병원에서  2년이라는 기간동안 4천명 이상의 혈액 샘플이  외부로 유출되었다니  충격이 아닐수 없습니다.  대형병원에서 조차 혈액관리가 이렇게 부실하게 관리된다면  다른 작은 중소병원들이야 오죽할까요?

 

 

보통의 경우 환자의 혈액 샘플은 환자의 동의와 병원의 심사를 거쳐야만 외부로 반출이 가능한데  2년이라는 기간 동안 혈액 샘플이 한 바이오 업체로  유출되었다는 것은 엄청난 일이 아닐수 없다고 생각이 되어집니다.  이번 분당 차병원 혈액샘플 유출사건은   지난달 초 진단검사의학과 직원의 내부 고발로 인해서 이같은 유출 사실이 밝혀졌고 분당 차병원 자체 감사를 통해 문제가된 진단검사의학과 팀장과 직원 2명에 대해 파면을 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병원 자체적으로  혈액 외부 유출사실을 감추려고 했었던거 같은데  뒤늦게 보건복지부에서  혈액 검체가 유출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경찰에 분당 차병원과 업체측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고 합니다.  뭐 정부가 뒷북치는게 하루 이틀일은 아니지만   이번 분당 차병원 혈액 검체 유출 사건도  외부로 알려지지 않은체 조용이 덮어질뻔 했네요   

 



 

혈액 샘플 유출이 심각한 이유는  이 샘플에 환자의 이름과  유전자 정부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혈액 샘플을 불법 유출시킨 차병원 직원들은  샘플에 적힌 환자의 이름을 지우고 외부로 유출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해당 혈액 샘플을 받은 바이오 업체에서도 환자의 정보를 한건도 취득한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진실은 수사가 좀더 진행되어 봐야 알수 있을꺼 같습니다.  아무튼  또 심각한 문제는 이 불법 유출된 혈액이 대부분은 염증 수치가 높거나 세균에 감염된 환자의 혈액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이 샘플이 바이오업체에서 실험 진행후 제대로된  폐기 절차를 지키지 않고 유기할 경우  문제가 더 커질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현재로써는  분당 차병원  직원들이  업체로부터  혈액 샘플을 공급해주는 조건으로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했는지에 대해 조사된 것은 없지만   돈도 않되는 일에 자신의  직무 안정성에 문제가 될수 있는 불법적인 일을 2년이라는 기간동안 진행해 왔다는 것은 말이 안되는거 같습니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서  이들의 검은 거래가 밝혀지길 바랍니다.   온라인을 통해서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형태의 개인 정보가 유출되고 있음을  이번 사건을 통해서 확인 할수 있었습니다. 바로 우리들의 유전자 정보나 의료정보가  누군가에게는 돈이되는 정보일수 있다는 것입니다.  갑자기 소름돋네요   오래전에 어떤 글을 통해서 봤던거 같은데  중국의  장기밀매 조직들이 국내 의료기관에서 환자들의 의료기록을  빼돌려서  장기 이식을 받으려는 중국 환자와 유전자 정보가 맞는 사람을 타겟으로 정해서 납치해 간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참 무서운 세상이죠?  영화 공모자들도 생각나네요  너무 지나친 비약일수도 있겠지만  환자 개인의 의료정보 및 유전자 정보도   개인정보 보호와 같이 그 중요성을  홍보하고  유출되는 일이 없도록 관련 기관에 대한 정부의 관리감독을 철저히 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분당 차병원 뿐만 아니라  국내 병원들의 혈액 검체 관리 현황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을 통해서 이런 일들이 추가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핫이슈  |  2016.10.13 00:07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