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공개수배가 되었네요  그리고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앞으로 현상금도 걸렸다고 하는데  벌써 현상금이 1천200만원이 넘었다고 합니다.   정봉주 의원이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 요청을 받았지만  증인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공개수배를 선언하고  우병우와 우병우의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의 거취에 관한 결정적 제보를 하는 사람에게 200만원을 주겠다며 펀딩계좌를 개설했는데요  이후 정봉주 의원은 현상금을 500만원으로 올렸고  더불어 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500만원을 내기로 하면서  우병우 현상금 펀딩금액이 1천만원을 돌파 했다고 합니다. 또 국조특위 위원장인 김성태 의원도 100만원을 보태며 현상수배에 참여 했고, 정청래 전의원도 100만원을 보태겠다고 나서면서  현재 우병우 현상수배 펀딩금액이 1천200만원을 넘었다고 합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인상착의 내용이 참 재미있네요  " 우병우(남,50세) 키 175센티미터, 둥그런 얼굴에 안경을 썼고, 2:8가르마 머리, 말수가 적고 팔장을 잘끼고 눈을 잘 흘긴다. 변명을 잘하고, 아들은 코너링을 매울 잘하고 정강이라는 회사는 유령들만 다닌다고 되어 있네요  본인이 떳떳하다면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 출석을 피할 이유가 없겠죠???  그런데 지금 우병우와 그 장모 김강자씨는 휴거라도 되었는지 증발되듯 사라져 버렸네요  국민들 등쳐서 빼돌린 돈을 가지고 밀항이라도 한건지?  아니면  누군가 그의 입을 막으려고 아무도 찾을수 없게 만든건지??  그가 어디있는지 정말 궁굼해 집니다.

 


 

정봉주 의원이 개설한 우병우 공개수배 펀딩계좌라고 합니다.  살다 살다 이런 펀딩은 처음이네요  범법자를 잡겠다고 국회의원과 국민들이 펀딩을 해야 하는 상황이  우리 대한민국의 현실이라는 것에 씁쓸한 웃움만 나옵니다.  하기사 나라를 완전 쑥대 밭으로 만들어 놓은 박모 대통령은  파란 지붕아래에서 독서하고 TV보면서 쉬고 계신다죠? 그리고 월급도 몇 천만원씩 꼬박꼬박 받고 계신다고??  이런 말도 안되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바꿔보고자 국민들이 매주 주말마다 추운날씨에도 촛불들고 광장으로 나가지만   자신만에  세계에 빠져  우주의 기운을 받고 계신 박모 대통령은  게속해서 마이웨이중 이시니  국민들은 속이 썩어 뭉그러집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어디 숨어 있는지  꼭 찾아내서  청문회 증인으로 세워졌으면 좋겠네요 물론  모른다. 아니다라고  오리발 내밀겠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 없듯이 그들의 죄는 이미 국민들이 알만큼 알고 있으니  그 죄값에 맞는 형벌로 응징을 해주어야 한다고 봅니다. 탄핵도 조속히 처리되어서 그분도 대통령이 아닌 범죄인의 신분으로 조사 받으셔야죠?? 어서요~~

      핫이슈  |  2016.12.13 00:26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