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 해당되는 글 2건

지난해 8월14일 향년 84세로 중국땅에서 쓸쓸하게 생을 마감해서 화제를 모았던 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혼외자녀 A씨(52세)가 CJ그룹 이맹희 회장의 자녀 3남매와 부인 손복남씨를 상대로 유류분 반환청구 소송을 재기한 사실이 알려졌네요  부자는 망해도 3대가 먹고 산다는 옛말이 있는데요  이맹희 회장은 죽어서 자녀들에게 자산 6억원과 채무 180억원을 남겼습니다. 대기업의 회장이었던 사람이 재산보다 부채를 더 남겨준 이례적인 일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매희 회장의 자녀인 CJ그룹 삼남매와 부인 손복남씨는  지난해 11월 부산가정법원에 상속 자산만큼만 상속 부채를 책임지는 "한정상속 승인"을 신고해 이맹희 명예회장이 남긴 부채를 면제 받았는데요  이맹희 명예회장의 혼외자녀인 A씨는 1억여원의 자산과 부채 32억원을 그대로 상속 받았다고 하는데요  일각에서는 혼외자녀인 A씨가 자산보다 부채가 많다는 사실을 몰라서 그대로 재산을 승계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하는데요  이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혼외자녀 A씨가 CJ그룹 삼남매와 부인 손복남씨를 상대로 유류분 반환청구 소송을 낸것으로 보여집니다.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은  삼성그룹 이병철 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났지만 우리가 너무나도 잘 알고 있지만  동생인 이건희 회장에게 밀려서  삼성전자를 물려 받지 못했습니다. 때문에 2012년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재산상속 분쟁 소송을 벌였지만  끝내 이 소송에서도 패배하고 말았던 인물입니다.  대기업의 자녀들을 보면  장남보다는 차남들이  후계를 잇는 경우가  많아 보입니다.  얼마전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에서 역시 차남이 장남을 재치고 경영권을 차지한 것을 보면 더 그래보입니다.  아무튼  이맹희 회장은 삼성가에서 밀려나 CJ그룹을 맡아서 경영을 했지만 경영에는 큰 관심이 없었던 인물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 때문일까요?  이병철 회장의 재산은 이맹희 회장에게 상속되지 않고 부인인  손복남씨에게 상속이 되었는데요  때문에  CJ측은  이맹희 회장이 전대에 물려받은 상속 재산이 없고 본인이 가진 자산은  6억 부채는 180억원이 전부 였으므로  혼외자녀가 재기한 유류분 반환청구 소송이 성립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위에 보시는 것이 CJ그룹과 삼성그룹 오너일가의 가계도 인데요  위에 가계도를 보고 있자니  우리나라 대기업이 몇몇 가문에 의해서 독차지 되고 있는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 씁쓸합니다.  삼성가와 Lg전자는 사실 사돈지간이지만  삼성이 LG전자의 사업인 전자사업에 진출하면서 사이가 않좋아 졌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니 따로 설명을 드리진 않겠습니다.  어찌되었든  故이맹희 회장의  혼외자A씨는  CJ그룹 이재현 회장을 비롯한 삼남매의 재산 3조원 가량이  故 이맹희 회장과 무관하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서 이맹희 회장과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간의 상속분쟁 자료를 법원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혼외자녀인 A씨가 현재 법원에 청구한 금액이 2억 100원이라고 하는데요  CJ그룹 삼남매의 재산과  유류분 계산법에 따라 청구금액이 2~3천억원 이상이 될 가능성이 점춰지고 있네요

 

 

 

故 이맹희 회장은 삼성가의 장남으로 태어난 정말 금수저 중에 금수저 였지만  이맹희 회장의 혼외자인 A씨는  아버지가 이맹희 회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삼성이나 Cj그룹과 무관한 삶을 살아 오다가 뒤늦게 2006년에 친자확인 소송을 통해서 이맹희 회장이 혼외자녀임을 입증했지만  그 이후에도 이렇다할 삶의 변화가 없었던거 같습니다.  그러던중 아버지인 이맹희 회장이 사망해서 물려 받은 것이라고는 자산 1억원에 채무가 32억원이라니  재수가 없어도 이렇게 없을수가 없는 사람인거 같은데요 이번 유류분 반환청구 소송을 통해서 과연 그가 CJ그룹 삼남매를 이길수 있을지 궁금해 집니다.  자녀들에게 많은 유산을 남겨주게 되면  결국 이렇게 자녀들끼리 싸우게 되는거 같네요 

      핫이슈  |  2016.03.14 01:20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얼마전 카드 3사의 개인정보 유출로 사회적 파장을 잃으켰었는데요 이후 KT도 고객 개인정보 유출이 들어나면서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한 수준에 놓여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데요 문제는 개인정보를 주의 깊게 관리하지 못하는 것도 있지만 이런 개인정보를 이용한 영업이나 광고 마케팅을 위해서 사들이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나마 이런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사들이는 것은 그나마 양반입니다. 보이스피싱이나 스미싱과 같은 범죄를 목적으로 정보를 구매하는 범죄자들에게 개인정보가 넘어가게 되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큰 피해를 볼수 있습니다.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그 어느때 보다도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현 시점에서 한 대기에서  경쟁사 직원들에 대한 개인정보 수집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큰 사회적 파장이 되고 있는데요 이 기업은 바로 CJ대한통운인데요 경쟁사뿐 아니라 관공서에 보관된 개인정보도 무차별적으로 수집하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사흘전 경찰은 CJ대한통운 경인지역 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했는데요 경찰은 컴퓨터와 서류 일체를 압수했는데요 압수 수색의 이유는 CJ대한통운이 경쟁업체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했다는 정황 을 포착했기 때문인데요 압수된 서류 가운데는 경쟁업체 직원 3천여명의 직급이나 직책, 휴대전화번호 등이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더 놀라운 일은 CJ대한통은  직원에게 경쟁사 직원의 개인정보 수집을 강요했는데요 최근 벌어진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경쟁사 직원들의 정보를 구할수 없다는 대답에 지금 나한테 핑계 대는거냐며 해당 직원에게 개인정보 수집을 요구 하고 있는데요 이런 지점장의 행태를 CJ본사에 보고하자  오히려 본사에 보고한 직원에게 조용히 나가면 명예퇴직금을 주테니 조용히 나가라는 답변이 돌아 왔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 대한통은 관계자에게 확인해 보니 사실무근이라고 답변하고 있는데요  경찰의 압수 수색물에서 이미 경쟁사 직원 3천여명의 개인정보가 발견되었다고 하니 이번 CJ대한통운의 개인정보 불법수집에 대한 혐의는 벗어나기 어려울듯 보여집니다.  너무나 자주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발생이 되어서 그런지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불감증에 걸린걸까요??  해마다 개인 정보 유출로 인한 개인 피해자는 늘어가고 있는데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 보상과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가운데 대기업에서 조차 이렇게 불법적으로 개인정보 수집을 하고 있었다니 충격이 아닐수 없네요 비단 이런 개인정보 불법 수집이 CJ대한통운에서만 있었던건지 의문이 듭니다.

      핫이슈  |  2014.03.25 23:37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