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황산테러

(3)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 태완이 사건 재정신청 기각? 태완이 엄마아빠는 울고 범인은 웃겠네요..ㅠ.ㅠ 16년전 대구에서 벌어진 어린이 황상테러 태완이 사건을 기억 하시나요?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는 1999년 5월 20일 동구 효목동 골목길에서 학습지 공부를 하러 가던 태완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뿌린 황산을 얼굴과 몸에 뒤집어쓰고 49일간 투병하다가 숨진 사건입니다. 태완이가 용의자로 지목한 이웃집 남자 A씨에 대해 태완군의 부모가 자신들이 용의자로 지목한 이웃 주민 A씨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 처분이 적절했는지를 가려달라며 낸 재정신청에 대해서 검찰은 용의선상에 오른 인물을 가해자로 특정하기 어렵고 제출된 자료와 수사기록만으로는 검사의 불기소 처분이 부당하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재정신청을 기각한 배경을 밝혔는데요 태완군의 사건을 보면서 참 안타깝기감 합니다. 6살의 어린 태완이가 무슨 잘못이 ..
검찰청사 내부에서 대학교수가 황산테러?? 검찰청사도 문제이고 황산테러하는 교수도 문제네요~ 대한민국이 왜? 이렇게 된걸까요? 뉴스도 이런 황당한 뉴스가 또 있는지 궁굼합니다. 이런 뉴스가 해외에 보도된다면 정말 대한민국을 웃기는 나라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모르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범죄를 수사하고 범죄자를 조사하는 핵심기관인 검찰청 내부에서 황산테러가 발생했다니? 도대체 검찰청내부 보안은 어떻게 유지 되고 있는 것인지 궁굼합니다. 더 웃기는 것은 황산테러를 벌인 사람은 대학교수라네요 대학교수도 사람이니 물론 테러를 할수도 있겠죠?? 하지만 지성인을 교육한다는 대학교수가 자기 분노도 다스리지 못하고 황산테러를 저질렀다니 어이가 없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일 오후 5시쯤 수원시 수원지검 형사조정실에서 수원지역의 대학교수 였던 서모씨가 명예 훼손혐의로 자신이 고소한 조교 강모씨와 함께 조사를 받던 ..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 사건 공소시효 만료!!! 범인은 이대로 면죄부를 받는가??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 사건의 공소시효 만료가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 사건은 1999년 5년 20일 동구 효목동 한 골목길에서 학원에 가던 태완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에게서 황산을 뒤집어쓴 뒤 숨진 사건으로 아직 용의자도 지목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로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당사 태완군은 이웃집 아저씨가 범인이라고 지목했지만 경찰이 신빙성이 부족하다며 태완군의 진술을 묵살했고 15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범인은 잡히지 않은체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도대체 저 어린아이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 얼굴에 황산을 부어 고통속에 죽어가게 만든 것일까요? 그리고 경창은 아무리 어린아이 라지만 자신에게 황산을 부은 사람이 누구인지 진술했음에도 제대로된 조사도 하지 않고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