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신차 - 해당되는 글 2건

[사진출처: 네이버 자동차]

 

현대자동차가 6일부터 2015 아슬란 본격 출시에 앞서 사전예약 판매에 들어 간다고 하네요  2015아슬란은 현대자동차가 국내에서 모험을 걸고 출시하는 차가 아닐까 생각이 되어지는데요  아슬란은 대형 세단으로 준준형급 세단인 그렌저와 대형 세단인 제니시스의 중간급 모델이라고 하는데요  과연 그렌저와 제네시스의 중간급 모델인 아슬란이 국내 판매에서 성공을 거둘지는 의문입니다.

 

 

 

아슬란은 터키어로 사자를 뜻하는  단어인데요  아슬란의 디자인 컨셉이 사자의 강인함과 여유로움을 표현한 것으로 힘이 넘치는 주행능력과 높은 정숙성, 그리고 안락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현대차 관계자가 한 매체에 아슬란에 대해 소개를 했네요 

 

아슬란은 현대자동차의 기술력을 집약시켜 만든 최고급 전륜구동 세단으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8인치 내비게이션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전방추돌 경보장치(FCWS) 및  차선이탈 경보장치(LDWS), 후측방 경보장치(BSD) 등을 장착해 차량의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고 합니다. 또 뒷좌석 탑승자의 전벨트 착용 유무를 계기판을 통해 알려주는  뒷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가 국내 최초로 적용되어 운전자 뿐만 아니라 뒷자석 동승자의 안전을 함께 고려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 네이버 자동차]

 

아슬란은 기본 장착되는 엔진과 옵션 사항에 따라 총 3개의 모델로 구분되어 진다고 하는데요 판매 가격을 살펴보면 3.0 모던이 3990만~4040만원, 3.3 프리미엄이 4190만~4240만원, 3.3 익스클루시브가 4590만~4640만원에 판매 될 것이라고 합니다.  아슬란의 판매가격에 대해서도 논란이 좀 많은데요  현대자동차의 아스란에 대한 설명과  기본 사양에 대한 공개를 보고  타사 차량과의 디자인 컵셉 및 사양의 차이는 별로 없으면서 가격만 높다는 비판이 좀 거센데요   내일 사전예약 판매가 진행되고 나면 소비자들이 과연 2015아슬란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정확하게 확인 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 집니다.

 

 

 

 

현대자동차 2015아슬란 사전예약 판매 소식에 대한 뉴스기사에 달리 댓글들을  캡쳐해 봤습니다.  아슬란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한 반응보다는  대부분이 부정적인 댓글이 가득하네요~   현대자동차 뻥연비 논란, 아반떼 및 산타페 누수논란등 여러가지 논란을 잠재울수 있는 신차가 출시되었는지 아니면   또 다른 논란의 소지가 될 차량을 출시하게 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현대자동차에 대해 만족감을 갖고 있는 운전자라면 이번 아슬란에 관심을 갖지 않을까 생각해서 아슬란 사전예약 판매소식 올려 봤습니다.

 

 

      자동차/현대자동차  |  2014.10.06 00:15




 

 

자동차 연비에 대한 논란은 끊임이 없어 왔습니다. 공식 연비와 실제 연비의 차이를 놓고 갑론을 을박하며 진실공방이 이어져 온건 하루 이틀의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특히나 현대자동차 연비와 관련하여 뻥연비 논란이 불거졌던 것도 그리 오래전 일은 아니었는데요 지난 4일 현대 자동차가 5년만에 야심차게 출시한 신현 LF소나타 공식 연비를 수정한다고 현대자동차 측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연비를 최초 발표 12.6km에서 12.1km로 긴급 수정했는데요 공식연비를 신차 발표 2주만에 긴급 수정한 이유가 뭔지 궁금해 집니다.

 

 

 

 

신차 출시를 발표하고 2주만에 공식 연비를 수정한다는 것은 소비자들이 신차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를 가질수 있다는 위험감이 있음 에도 불구하고 현대자동차가 공식 연비를 긴급 수정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굼해 집니다.  소나타는 지난 30여년 동안 현대자동차를 대표할 만큼 인기를 끌었던 자동차 입니다. 벌써 7세대 모델이 출시될 만큼 소비자 들에게 인정을 받아온 차이기도 한데요 최근 현대자동차 연비와 관련된 논란이 심화되면서 신차의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가기 이전 연비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자발적으로 연비를 조정한게 아니냐는 추측이 있기도 합니다. 현대자동차 측에서 발표한 자동차 연비 수정 이유를 살펴보니  현대자동차 연구소 자체 시험결과 12.6km의 시험 결과를 얻었지만 정부 인증 절차중 소나타2.0가솔린 자동변속기 연비가 12.1km로 인증되어 공식 연비를 긴급 수정하게 되었으면 혼란을 주어 죄송하다는 공식 사과를 발표했습니다.

 



 

 

신현 EF 소나타가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가기 이전인데도 7세대 신형 EF소나타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큰데요 이번 공식 연비 수정이 판매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지켜봐야 할 거 같습니다. 신형 LF 2.0ℓ CVVL 가격은 2270만원~2880만원, LF소나타 세타 2.4ℓ GDI 가격은 2400만원~3010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기존 YF소나타 보다는 가격이 230만원정도 비싸졌다고 합니다.

 

 

 

현대자동차  2014년 3월25일부터 3월39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B2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현대자동차 신형EF모델을 직접 현장에서 성능과 디자인을 경험해 보고 싶으신 분들은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현대자동차의 자발적인 공식연비 수정이 기존의 자동차 업계에서 만연하던 연비 뻥티기에 대한 자발적 수정이라는 점이 의의가 있는거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최소한 판매가 본격적으로 진행된 이후가 아닌 판매이전 공식 연비를 수정한 현대측의 판단이 기업의 이미지와 자동차 브랜드에 대한 신뢰성을 갖게 하는데 도움이 되었을꺼라 생각이 되구요 향후에도 국내 자동차 업계가 더이상 연비를 부풀려 소비자들을 현혹 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자동차/현대자동차  |  2014.03.18 00:06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