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 해당되는 글 2건

오늘 뉴스를 보니 참 훈훈한 소식이 있네요  한미약품 창업주인  임성기 총괄 회장이  전 임직원에게 자신이 소유한 주식 약 90만주를 무상으로 증여한다는  소식입니다.  한미약품의 임직원 수로 환산했을때 인당 약 4천만원씩 돌아가는 것인데요  회사의 영업이익에서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한 것이 아니라  개인 주식을  직원들에게  나눠준 것입니다.  시가 총액으로 1100억원에 해당하는 금액인데요  대한민국 역사상 이런 기업은 들어 본적도 없고 앞으로도 이런 기업인이 나올까 싶네요??

 

 

 

사진속에 인물이 바로 한미약품 총괄회장  임성기 회장님입니다.  인상이 참 좋아보이시네요  직원들에게  통크게 연말 성과급 지급하신 회장님은 무슨 생각으로  직원들에게  이런 엄청난 금액을  지급 하신 걸까요???  임성기 회장님은 직원들이 회사가 적자운영으로 어려운 상황과 급여동결의  상황에서도   R&D(연구개발)에 투자할 수 있도록 참고 견뎌준 것이 고마워서 직원들에게 위로 차원에서 자신의 주식을 증여 한다고 증여 이유를 밝혔습니다.  보통의 기업은 회사 경영이 어려우면  직원들을 정리해고 또는 명예퇴직을 시키기 바쁜데 고작 급여동결을 한 것이 미안하다고  자신의 사재를 털어 1100억원이나 통크게 쏘시다니  임성기 회장님 정말 통큰 분이시네요  오늘 뉴스 보도를 보고  한미약품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드네요  취업을 고민하는 취준생들에게  앞으로 한미약품이  인기 높은 선호기업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한미약품은 어떤 기업일까요? 한미약품은 1973년 설립되어 의약품 합성기술 개발을 시작으로 개량-복합신약, 바이오신약, 항암신약으로 이어지는 한국형 R&D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최초의 글로벌 제약회사가 되었는데요  2015년 한 해 동안 7개의 신약을 글로벌 제약기업인 일라이릴리, 베링거인겔하임, 사노피, 얀센 등에 총 8조원 규모의 라이선스(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면서 지난해 연초 주당 1만5월200월하던 주식이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12만9천원까지 상승했네요  미리 미리 한미약품 주식을 사두었다면  로또 사서 대박나는 것보다 더 빨리 대박날뻔 했네요  임성기 한미약품 총괄회장님은  한미약품 주식 2000만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1년 사이 주식가치 상승으로  2조원이 넘는 평가차익을 거뒀다고 합니다.  1년에 2조원이면  엄청나네요  이러니 회장님이 직원들에게 1100억원쯤  쏘실만 하지 않나요?

 



 

 

한미약품의 CI에 대한 설명입니다.  인간존중, 열정, 도전정신을 상징하는 한미약품의 심볼마크는 떠오르는 태양을 형상화하여 국민건강을 책임지는 한미약품의 비전과  인간존중에 대한 마음을 담고 있고 있고  이태릭체의 워드마크Hanmi는 역동과 혁신성을 나타내며 단색의 레트컬러는 인류 건강증진을 위해 연구 개발에 전력을 다하는 열정과 글로벌 무대를 향하는 도전정신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초기의 영업 부진을 끈기와 열정 도전정신으로 이겨 내고 성공 신화를 만들어 가는 한미약품의 앞날이 더 기대가 됩니다. 좋은 CEO와  회사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애사심 가득한 직원들이 있는 회사라면  앞으로 이 회사가 어떻게 성장할지는  않봐도 알수 있지 않을까요??  임직원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임성기 총괄회장님의  경영 마인드가 후임 경영자에게도 이어져서 장수하는 국내 토종 글로기업으로 발돋음 하길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6. 1. 4. 23:3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상장사 어린이 주식부자를 재벌닷컴이 공개했습니다.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10살짜리가 155억원의 주식을 가지고 있고 한살도 안된 아이가 10억원의 주식을 가지고 있을 수 있죠? 지금부터 2014년 어린이 주식부자를 확인해 보면서 문제점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출처 : 재벌닷컴


재벌닷컴이 공개한 어린이 주식부자 20위 까지입니다. 



1위는 GS에너지 부사장 차남이 155억원의 주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이는 10살!!





2위는 한미약품이 대거 등록되었습니다. 한미약품 회장 친인척으로 총 7명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인당 85억에서 83억까지 거의 100억원의 주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단하죠? 


한미약품 회장은 도대체 뭘 하는 사람이기에 저렇게 많은 주식을 보유할 수 있죠? 그리고 아이들에게 저런 주식을 분배해 놓다니 대단합니다. 11살 부터 6살까지 그들은 주식부자로 이름을 떨치고 있습니다. 





9위, 10위는 전필림 파라디이스그룹 회장 아들이 59억 36억을 가지고 있고 





11위에는 서울제약 회장 아들이 공평하게 아들 둘에게 35억을 증여해 두었습니다. 


대단한 대기업들이죠? 재벌 어린이들은 태어날때부터 로또를 갖고 태어났네요~


이래서 일반 서민들이 이 나라에서 못살겠다고 하는 겁니다. 우리나라에서 열심히 일해서 성공한다는 공식이 깨진지는 이미 오래되었습니다. 부는 세습된다는거~~ 


열심히 일해봤자.. 자신의 집 한채 갖고 아둥바둥 사는거고~


재벌은 여러개의 기업을 운영하면서 삶을 즐기면서 여유로운 생활을 합니다. 


이번 세월호 사건을 봐도 세모그룹의 문어발식 경영을 볼 수 있으니까요~ 


우리나라는 언제쯤이면 다같이 행복한 나라가 될 수 있을까요? 열심히 일하고 그 대가를 볼 수 있는 날이 올까요? 


국민이 다같이 잘살기 위해서는 재벌부터 개혁이 필요해 보입니다. 어린이 주식부자 누가 보더라도 정상은 아니니까요~ 

      핫이슈  |  2014. 5. 3. 17:4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