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사고 - 해당되는 글 2건

판교 사고 환풍구 붕괴사고로 어제 오늘 대한민국은 또 한번 슬픔에 잠겼습니다. 정말 어이없는 사고 인데요~ 환풍구 위가 위험한 곳이라 올라가면 안된다라는 생각을 가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우리가 어렸을때만 해도 지하철 환풍구는 여기저기 흔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거기서 바람이 나온다고 뛰어 놀기도 하고 그냥 아무렇게 올라가 있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때는 거기서 안좋은 공기가 나온다는 사실을 몰랐었기 때문입니다.



환풍구에서 안좋은 공기가 나온다는 걸 알고 그때부터는 환풍구 높이가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올라가는 아이들은 많았습니다.


그래서 환풍구는 삼각형태로 변형되기도 했습니다. 아예 올라가지 못하게 말입니다.


그런데 판교사고의 현장을 보면 환풍구가 너무나 올라가기 쉽게 되어 있습니다. 평평하게 그냥 올라가라고 말입니다.


만약 위험한 곳이라고 한다면 올라가지 말것! 이라는 문구가 있어야 겠지요~~ 그런 문구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왜? 만든 사람도 환풍구 위가 위험한 곳은 아니라 판단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상황은 달랐지요~~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몰려 환풍구 덮개가 버티질 못했습니다.


그래서 부실공사는 원인이 아니라고 이야기할수도 있겠지요~~


그런데 아닙니다.


사람이 올라갈 수 있는 곳이라면 그에 맞는 설계를 했어야 했고 안전에 대비한 처리가 분명 중요했습니다.


그렇게 넓은 면적이라면 누구나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더더욱 안전에 대비했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곳은 전혀 그렇지 못했고 결국 이런 참사를 불러왔습니다.





사람이 몇 사람 올라가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평평한 구조물을 설치했다면 어떤 하중이라도 버티게 했어야 합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어떻게 아나요? 그렇게 넓은 면적을 철판으로 뒤덮었으면서 그런 대비를 안했다면 누가 해야 하나요?



공연 관계자도 분명 안전에 대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 문제이지만 그 이전에 부실공사가 가장 컸다고 보입니다.


안전요원도 환풍구가 위험한 곳이라는 생각은 거의 하지 않았을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번 판교 환풍구 붕괴 사고로 대한민국의 날림공사와 안전불감증이 다시 불거졌습니다.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대한민국!! 언제까지 반복해야 하나요?


대한민국의 현실이 슬픕니다.


      핫이슈  |  2014.10.18 20:37




오늘 오후 경기도 성남 판교 테크노밸리 공연장에서 지하주차장 환풍구 덮개가 붕괴되면서  26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처음 뉴스 속보가 나왔을 때만 해도 10여명 정도가 추락한 것으로 보여지고 119구조대와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발표되었는데요  지금 현재 뉴스 보도에 따르면 26명이 환풍구 덮개 붕괴사고로 추락했고 이 사고로 16명이 사망하고 10명은 중상을 입었다고 합니다. 중상을 입은 환자들은 인근 병원 4곳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하는데 상태가 심각해서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네요 이번 환풍기 덮개 붕괴사고로 현장에서 12명이 사망하고 2명은 병원으로 옮겨지던중 사망, 나머지 두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사고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주차장 환풍기 덮개 위에는 다수의 학생들이 올라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번 사고의 희생자중 학생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되어 지는데요 사망자에 대한 정보는 아직 뉴스를 통해서 공개되지 않고 있네요

 

 

 

이번 주차장 덮개 붕괴사고가 발생한 경기 성남 판교테크노밸리의 현장 모습입니다.    오늘 행사는 테크노밸리 입주를 축하하는 공연으로 당시 공연장에는 약 700여명의 관람객들이 모여 공연을 관람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날 5시부터 8시까지 걸그룹 포미닛을 비롯한 가수들의 공연이 계획되어 있었고  포미닛의 공연이 시작되었을 무렵 가수들의 얼굴을 가까이 보기위해  환풍구 덮개위에 많은 인원이 몰리면서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10m아래( 약 지하 4층높이)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입니다.

 



 

 

사고 현장에서 추락한 관람객을 구조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의 모습입니다. 사고 발생 직후 소방대원 및 119구조 대원들이 신속히 투입되어 구조 활동을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된 것은 아마도 10M터라는 높이, 그리고 바닥은 콘크리트 바닥이었기 때문에 충격을 완충해 줄수 있는 아무것도 없었다는것  끝으로 무거운 철제 환풍기 덮개와 함께 추락함으로써 철제 덮개에 깔리거나 충돌이 일어 났을 경우 더큰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때문에 추락자중 16명이 사망하고 나머지 추락자 10명도 중상을 입어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 된거 같습니다.

 

 

 

오늘 16명이 사망하고 10명이 중상을 입은 판교테크노밸리 사고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에 대한 논란과 책임소재 문제로 또한번 시끄러워 지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지는데요 일단 사고로 인해서 사망한 사망자에 대한 보상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을까요?  공연을 진행한 판교테크노밸리 쪽에서 책임을 져야 할까요? 아니면 성남시에서? 그것도 아니면 공연기획 및 현장 책임자가 추락사한 사람들에 대한 보상 책임을 져야 하는 걸까요?  현장의 안전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현장의 관리자에 책임이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환풍구 위에서 공연을 관람했던 사람들 역시 사고의 책임이 있어 보인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세월호 침몰사고를 비롯해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사고 처럼 안전불감증에 빠져있는 현 정부에 대한비난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난히 사고가 많은 2014년 더이상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끝으로 이번 사고로 인해서 목숨을 잃은 분들에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핫이슈  |  2014.10.17 21:42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