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액 - 해당되는 글 1건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974회에서는 2004년 10월27일 밤 화성시 태안읍 화성복지관 앞에서 버스를타고  집으로 귀가하다가 집앞에서 2km떨어진 와우리 버스정류장에서 하차후 실종되어  실종된지 46일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었던 노세령(가명, 당시22세)씨의 사건을 다룬다고 합니다.  아직까지 이 사건은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는데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범인의 흔적을 통해서  범인을 잡을수 있는 단서를 찾아 낼수 있을지 궁굼해 집니다.  아래 먼저 그것이 알고싶다. 974회 예고편을 통해서 어떤 내용이 방송될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알고싶다.974회 예고 / 출처: 그것이 알고싶다.]

당시 이 사건은  버스를 타고 집앞 인근 버스정류장인 봉담읍 와우리정류장에서 하차한 것까지는 하차한 것으로 확인이 되었지만 이후의 흔적이 묘연했는데요 그녀가 실종되고 수사가 시작된지 며칠이 지나지 않아서  그녀가 소지했던 소지품과 속옷등이  인적이 드물지 않은 대로변에서 발견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범인은 마치 경찰과 순례잡기라도 하듯이  실종된 노세령씨(가명)의 소지품과 속옷등을  길거리에 떨어 뜨리면서  수사에 혼선을 주려고 의도한 것인지 잡을 테면 잡아 보라는 것인지  수수께끼와 같은 이상 행동을 보였는데요  이러한 행동을 볼때 범인은 싸이코패스 또는 소시오패스와 같은 증상의 환자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당시에는 이런 범죄성향에 대한 구분도 없었던 때이기도 하지만 말이죠

 

 

 

범인은 왜? 그녀의 소지품과 옷가지들을 눈에 띄는 곳에 버린 것일까요? 그리고 그녀의 소지품과 옷가지들은 범인을 잡는 단서였을까요? 아니면 수사에 혼란을 주는 범인의 함정이었을까요?  발견된 옷가지중 그녀가 입었던 청바지에서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정액의 흔적이 발견되었음에도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했는데요  이 범인의 흔적이 영구미제 사건이 될지도 모르는 이 사건의 범인을 잡는 열쇠가 되어 줄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실종되었던 화성여대생 노세령(가명)씨는 실종된지  46일 만에  화성시 정남면과 봉담읍의 경계지점인  정남면 보통리의 야산에서  유골의 상태로 발견되었는데요  그녀가 실종된 버스정류장에서 불과 4~5km정도 떨어진 거리이며 그녀의 소지품이 발견된 장소와 불과 1km떨어진 지점이었다고 합니다.  화성연쇄 살인사건이 발생한 시점으로부터 14년이 지난후 발생된 이 사건은 화성연쇄 살인사건의 모방 범죄였을지도 모릅니다.   이 사건이 발생된지 5년뒤에 연쇄살인범 강호순이 잡혔는데요  범행수법은 비슷하지만 강호순의 범행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는데요  화성여대생 살인사건때 발견되었던 정액의 DNA를 비교해 봤는지는 모르겠네요 아무튼 이 사건은 범인을 잡지 못한체 미제사건으로 남아있고  이제 공소시효가 4년정도 남았다고 하네요  오늘 밤 그것이 알고싶다. 974회에서 꼭 범인을 잡을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를 찾아 내기를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5. 2. 28. 22:4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