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 해당되는 글 2건

걸그룹 타히티의 멤버 지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스폰서 제안을 받은 것을 폭로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이 스폰서 A라는 사람도 정말 간덩이가 밖으로 나왔나 봅니다.  타히티 걸그룹 멤버 지수의 아버지가 현직 형사과장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지수에게  스폰서 문자메세지를 보낸 걸까요??  이번 기회에 연예계에서 암암리에 이뤄지고 있는 스폰서 문제가 뿌리 뽑혔으면 좋겠습니다.  않그러면 제2의 장자연씨 같은 불행한 사건이 또 터질지도 모르니까 말이죠...ㅠ.ㅠ

 

 

 

 

걸그룹 타히티 지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공개한 스폰서 제안 내용을 캡쳐한 사진입니다.  걸그룹 타히티의 지수는 자신의 SNS로 거액의 은밀한 스폰서 제안을 받았고 "이런 다이렉트 굉장히 불쾌하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 보내는데 하지 말라. 기분 안 좋다"는 글과 함께 '스폰 브로커'라며 스폰서를 제안하는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수와 지수의 소속사는  조만간 경찰사이버 수사대에 정식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하는데요  지수의 아버지가 현재 강원도의 한 경찰서에서 수사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는것도 화제가 되고 있네요

 

 

 

타히티는 강원지방 경찰청 홍보대사로(타히티 멤버: 민재,미소,지수,아리,제리) 위촉되기도 했는데요 아마도 아버지가 현직 경찰로 근무를 하고 있는게  이유인거 같기도 하네요 아무튼  간큰 스폰서는  누울자리 보고 다리를 뻗어야 한다는 말도 몰랐는지  현직 경찰 수사과장의 따님에게 스폰서 제안 문자를 날렸으니  큰일 났네요  스폰서가 보낸 문자 메세지를 뜯어 보니  연예인에게 제안되는  스폰서 금액이 어마 어마할꺼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걸그룹 타히티 지수가 받은 스폰서 제안 문자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혹시 고급페이알바 틈틈이 일하실 생각 있으세요? 멤버십으로 운영하는 모임의 손님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하니 연락주세요”라고 제안했다. 그는 “비밀이 보장되며 한 타임 당 200~3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스폰서의 문자 메세지를 보면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모임의 손님이라고 말하고 있네요  그러니까  이런 스폰서 제안이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거라는 말이네요  한 타임당 200~300만원을 받으수 있다는건  그 모임의 손님과  성매매를 의미하는 것이겠죠?

 

"손님 한분이 지수씨 극성팬이다. 나이는 20대 중반"이라며 "그분이 만나고 싶어한다. 지수씨는 한타임당 페이 충분히 200~3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비밀은 절대 보장된다. 한타임 페이 100만원 넘게 맞춰주겠다. 그냥 데이트 즐기면 된다. 쇼핑하고 저녁먹고 분위기 즐기면 된다"라며 "400?"이라고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하기도 했는데요

 

손님이라는 분들이 보통 자신이 원하는 여성을 선택하면 스폰서가 작업을 들여  그 손님이라는 분과 연결시키는 모양인데요  20대 중반의 나이에  200~400만원을 한번 만남 조건으로 뿌릴수 있다는건  재벌 2세나  벼락부자를 아버지로 둔 사람인가 봅니다.  그래도 이건 아니다 싶네요 

 



 

 

저는 솔직히 타히티라는 걸그룹은 몰랐는데 오늘 타히티 멤버 지수가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해서 타히키라는 걸그룹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는데요  검색해 보니 2012년에 Tonight이라는 싱글앨범을 내고 데뷔한 걸그룹이네요  이후 2015년에 좀 활동이 보이지만 2013년과 2014년에는 공백기간이 있었던걸로 봐서 나름 힘든 시간을 보내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물론 제가 걸그룹을 잘 몰라서 타히티의 인기가 얼마나 되는지 가늠히 잡히지는 않지만 말이죠  아무튼 우리나라에 등록된 걸그룹수가 어마 무시하게 많지만 그중에 성공하는  걸그룹은 손가락안에 꼽힐정도로  적다는게  대한민국 연예계의 현실이라고 할수 있는데요  오랜기간  빛을 보지도 못하고 가수로서 변변한 활동을 하지 못하면  생활고에 시달리고  그런때 이런 은밀한 유혹이 다가오면 타협하고 싶은 생각이 들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그래도 타히티 지수는 용기 있게 이런 스폰서 제안을  공개함으로써  그녀의 용기를 보여준게 저는 정말 멋진 행동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사회를 좀먹고 연예계를 좀먹고  사람의 인생을  좀먹는 더러운 스폰서들이 이번 기회에 뿌리 뽑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故장자연씨 사건도 재수사 해서 그 악마같은 인간들도 모두다  잡아들여야 한다고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걸그룹 타히티는 멤버 지수의 용기있는 행동으로  인기가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핫이슈  |  2016.01.13 00:5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2009년 3월 연예계에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억되는 故장자연씨의 자살사건에 대한 유족들과 소속사 대표간의 길고 긴 법정공방에서 17일(토) 법원은 고 장자연의 성상납 강요는 인정하지 않은 채 유족의 손을 들어 줬습니다.  장자연씨의 유족은 전 소속사 대표 김종승씨를 상대로 1억6천만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는데요  법원은 장자연씨가 소속사 대표에게 폭행을 당하기는 했지만 술접대와 성상납을 강요받았다는 증거는 부족하다고 법원이 판결했습니다. 그리고 김종승씨가 욕설을 하면서 장씨의 머리 부위를 손과 도구를 이용해 수차례 가격했다는 혐의에 대해서 소속사 대표 김종승씨는 이같은 폭행으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고도 책임을 회피했기 때문에 유족의 소송중 일부를 승소판결 했다고 합니다.

 

 

 

 

故장자연씨의 죽음을 통해서 연예계의 떠돌던 성상납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나 했었는데요 아무래도  이번 법원의 판결로 인해서 또 다시 연예계의 성상납 관련 내용은 수면 아래로 가라 앉게 될꺼 같습니다.  31명에게 100번이 넘게 접대를 했다는 고 장자연씨의 주장은 이제 아무런 증거 능력이 없는 휴지 조각으로 쓰레기 통에 쳐박히게 되었습니다.  장자연씨의 자필 편지도 모두 증거 능력이 없다고 법원이 판결했는데요  성상납을 받은 31명중에 대단한 분이 계셨던거 같네요 이런 큰 사건도 조용히 묻어 버릴 만한 힘을 가진~  죽은 자는 말이 없죠?? 그래서 이번 사건은 또 이렇게 조용히 뭍혀버리게 될꺼 같습니다.  그리고 또 다시 연예인 지망생들의 성상납은 계속 되겠죠??

 

 

 

 

 

고 장자연씨가 썼다는 편지의 내용중 일부 입니다. 소속사 대표에 대한 분노와 그녀를 성노리개로 다뤘던 금융업체 간부, IT업체 대표, 일간지 신문사 대표등 다수에 대한 적개심이 들어난 편지의 내용을 확인 하실수 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장자연씨가 자살로 생을 끝냈을때 성상납 리스트가 인터넷에 떠돌기도 했었는데요 어느 순간 조용해져 버리더군요 우리 사회가 그런거 같습니다. 유명인이나 재력이 있는 사람의 범죄 행위를 덮어 주려는 무언가 보이지 않는 힘이 존재하는거 같습니다.

 



 

 

 

술접대와 잠자리를 강요 받고, 감금 및 구타도 당했다는 고 장자연씨의 유서가 정말 큰 이슈가 되었었던걸로 기억이 되는데 지금은 이 사건에 대해서 기사화 하거나 관심을 갖는 사람들도 없는거 같습니다.  아직 사건이 완전히 해결되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그러다 보니 결국 법원은 사건이 조용해진 틈을 타서 성상납에 대한 내용은 쏙 빼놓고 구타와 감금등 폭행 혐의에 대한 혐으로 겨우 700만원 이라는 돈을 유족에게 쥐어주라고 판결을 내렸네요

 

 

 

장자연씨가 작성했다는 편지의 내용이 다수 증거로 제출되었지만 증거로 체택되지 못해서 성상납을 강요 받았다는 혐의가 인정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과연 이 편지의 문제점은 무엇이 었을까??  2003년 부터 교도소에 수감중이었던 전모씨와 주고 받았다는 편지는  조작된 내용이라는 것이  그 이유인데 필적감정 결과 故장자연씨의 친필과  편지의 필체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故장자연씨의 필적과 편지의 필적을 비교한  위에 사진과 전모씨의 필적등을 비교한 사진인데요  평상시 장자연씨의 필적과 편지에 작성된 필적이 일치 하지 않는다는 국과수의 검사결과로 장자연씨가 소속사 대표로부터 강요에 의한 술접대와 성상납에 대한 증거가  사라져 버리게 된거 같습니다.  진실은 알수가 없겠죠 정말 평상시 장자연씨가 쓰던 필적과  위에서 장자연씨의 필적이라고 하는 그 글씨가 정말 장자연씨의 평상시 필적이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까 말이죠

 

 

 

 

장자연씨의 자살을 모티브로해서 만들어진 영화 노리개~ 분명히 우리 사회에는 연예계의 성상납이 존재 한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있을꺼 같은데요  이 더러운 부조리를 죽음으로써 밝히려 했던 故 장자연씨의 죽음이  않타까울 따름입니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법이 정말 국민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가진자와 권력자의 시녀 노릇을 하고 있거나  특권 의식에 사로잡혀 국민들 위에 군림하려고만 하고 있는건 아닌지 생각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요즘 검사나 판사들의 그릇된 행동으로 점점 법조인에 대한 존경심과  신뢰가 무너져 내리는 지금의 시점에서 법조계도 뭔가 변화를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이번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판결 역시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아직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거 같은데 말이죠~

 

      핫이슈  |  2014.01.18 12:39
IM
2014.02.24 21:41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장자연 씨를 죽음으로 몰고간 서른 한놈들.. 꼭 밝혀지길 바랍니다..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