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결함 - 해당되는 글 2건

 

[사진출처: SBS8시 뉴스 화면 캡쳐]

 

저녁 시간 SBS8시 뉴스를 보다가 울화통이 터지는 내용이 있어서  올려 봅니다. 뉴스에 종종 보도되었던 자동차 급발진 사고와 관련된 뉴스보도 였는데요~ SBS8시 뉴스에서 요즘 자동차급발진 기획 뉴스를 보도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자동차 급발진에 대한 책임 공방에 관한 내용이 보도가 되더군요~ 자동차 급발진 사고는 운전자 들이라면 누구나 불안해 할만한 일일꺼라 생각이 됩니다. 내차라고 안전하다는 보장은 없으니까요~ 그런데 뉴스 내용을 보다보니 자동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사고 입증을 고스란히 운전자가 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자동차 급발진 사고관련 소송에서 운전자가 승소한 적인 단 한건도 없다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모든 책임은 운전자가 져야 한다는 것이죠?? 왜?? 자동차 결함으로 급발진이 되었더라도 그 차를 선택하고 구입한게 운전자니까 책임 지라는 것인가 봅니다.

 

 

 

[사진출처: SBS8시 뉴스 화면 캡쳐]

 

브레이크등이 들어와 있는 상태인데도 굉음을 내면서 되로 돌진하는 차가 바위 덩어리도 밀어 버리면서 뒤로 후진을 합니다. 일반적으로 주차를 하시는 분들이 뒷부분이 다을까봐 가소페달은 살짝만 밟는게 일반적이고.. 요즘 왠만한 차량은 후면에 센서가 있기 때문에 물채가 있으면 경고음을 내주기 때문에 더욱더 후진을 조심하게 되는데요 운전자가 운전 미숙으로 가속페달을 밟았다는건 조금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사진출처: SBS8시 뉴스 화면 캡쳐]

 

굉음을 내고 후진한 차가 주차된 다른 차를 들이받고 정지 하기까지 총 4번의 브레이크 등이 들어왔다고 하는데요~ 가속페달을 밟으면서 브레이크등을 밟는 다는 것은 운전을 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닙니다. 더군다나 평지가 아닌 돌덩이 위에 차가 걸려서 저렇게 차량 자체가 떠있는 상태에서 더욱더 그럴꺼 같은데요~

 



 

 

 

 

[사진출처: SBS8시 뉴스 화면 캡쳐]

 

자동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자동차 제조사의 뻔한 변명입니다. 차량에는 아무런 기계적 결함이 없고 운전자가 조작 미숙으로 변속레버를 후진에 놓고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은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추정일 쁜이지 정확한 사고의 원인이 자동차 결함인지 운전자의 조작 미숙인지 알수가 없는데~ 사고 원인에 대한 급발진 원인을 운전자가 증명해야 하는 우리나라 법률로 인해서 사고 당사자인 운전자는 소송을 포기하고 만다고 하니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사진출처: SBS8시 뉴스 화면 캡쳐]

 

 

일반적인 우리 국민들의 생각이 위에 사고운전자와 같을꺼라고 생각하네요 대기업하고 같이 소송해봤자 거의 승률이 없기 때문에 주변에서 말렸다는 인터뷰 내용 말이죠~ 대기업과 지리한 장기간의 법정 공방은 사고 운전자를 지치게 하고 생활을 어렵게 만들 뿐만 아니라 사고의 원인을 증명하지 못할 경우 법정 소송비용까지 떠안아야 하니~ 자연스러운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운전자가 사고의 원인을 증명해야 하는 이상한 법규정 때문에 운전자들은 사고 이후 또 한번 억울한 일을 당하게 되는게 지금의 현실이네요~

 

 

 

 

[사진출처: SBS8시 뉴스 화면 캡쳐]

 

미국에서는 제조업체가 자체적으로 급발진 사고에 대한 원인을 밝혀야하고 그것을 밝히지 못했을때 사고 운전자에게 일부 보상을 해주는 방식으로 정부가 유도를 해준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는 왜 이런거죠?? 이번 사고 차량의 제조사 역시 미국에서 똑같은 변명을 했을까요?? 운전자의 조작 미숙이지 차량의 기계적 결함은 없었다?? 아닐껍니다. 보다 적극적으로 소비자에게 보상해줄 적극적인 방법을 찾아서 사고로 인한 이미지가 나빠지지 않기 위해 노력했을껍니다. 우리나라는 국민들은 국산 자동차 제조사들의 봉인거 같습니다. 차량가격도 터무니 없이 비싸고, 자동차 결함이 있어도 운전자가 떠 안아야 하는~~ 뭔가 법적 제도적 정비가 필요하지 않나 싶네요..

      자동차  |  2013.11.03 08:29




 

 

국토교통부에서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가 판매한 승용차 15개 차종, 약66만2519대에서 브레이크 스위치 접촉 불량

가능성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자동차 요즘 왜이런지?? 현대자동차 운전자들은 불안하다

지난번 산타페누수와 아반떼 누수로 인한 이미지 실추가 심각한데~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하기도 전에 대규모 리콜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대한민국 자동차 제조 1위 기업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누가 앞으로 국산 자동차를 애용할수 있을지

모르겠다.  FTA체결로  인해서 이제 수입차와의 가격 경쟁력도 그렇게 크게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현대,기아자동차는

가격경쟁력 확보와 품질우위를 점해야 하는데 엎친데 덮친격의 사태가 아닐수 없습니다.

 

 



[현대, 기아자동차 결함 내용]

 

1. 브레이크 페달 뒤에 있는 브레이크 스위치 접촉 상태가 좋지 않아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뒷쪽 브레이크등이 들어오지 않는 결함

    (브레이크를 발로 밟아 속도를 줄이는데는 문제가 없지만, 스위치가 이를 인식하지 못하는 탓에 각종 편의·안전 장치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

2. 정속주행장치와 차체자세제어장치 역시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도

   (속도를 줄이기 위해 브레이크를 밟으면 정속주행 상태가 해제되어야 하는데 리콜 대상 차량들은 정속주행 상태가 일시적으로 지속될

    수도 있다고 한다. 리콜 차량들은 일시적으로 이 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고 경고등이 표시될 수도 있다)

 

[현대, 기아자동차 리콜진행 관련]

 

1.리콜대상 해당 차량 소유자는 내달 1일부터 현대·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브레이크 스위치를 교환받을 수 있다. 스위치가 노출된

  위치에 부착돼 있어 통상 30분 이내에 교환할 수 있다고 한다.

2. 리콜 조치 전에 운전자가 자비로 스위치를 교환했다면 현대·기아차에서 수리 비용을 보상받을 수 있다고 하니 영수증을 증빙으로

   제출할수도 있으니 수리비용 내역을 잘 보관하길 바랍니다.

 

[토요다 자동차 리콜처리 관련]

 

도요타가 수입·판매한 렉서스 ‘GS350’ 1310대(2006년 5월11일~2010년 12월9일 제작)도 이번에 리콜하기로 했는데요. 문제가

된  리콜대상 차량은 ‘가변식 밸브 제어장치(VVT)’가 정상 작동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는 문제점이 있다고 합니다.

해당 차량 소유자들은 26일부터 도요타 서비스센터에서 수리 받을 수 있다고 하니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자동차/자동차 News  |  2013.09.25 13:11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