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화탄소 중독 - 해당되는 글 2건

추적60분에서 17일 방송된 "죽음의 그라운드 - 윤기원 그는 왜죽었나"가 화제가 되고 있네요 2011년 24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한 윤기원 선수는 축구협회에서 촉망받는 선수였는데  프로축구데뷔 6개월만에  자신의 차에서 숨진채 발견이 되었고 경찰은 故윤기원 선수가 자살한 것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그의 죽음을 놓고 윤기원 선수의 가족들과 주변 사람들은 자살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이유가 무엇일까? 추적60분의 방송 내용을 보면  윤기원 선수가 왜? 죽을수 밖에 없었는지 이유를 알수 있을꺼 같다.

 

 

 

성공적인 프로축구 데뷔전을 치른 유기원 선수, 그는 프로축구 데뷔전에서 5골을 막아 내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뤘고 구단과 축구협회로부터 인정받는  선수였다. 그런 그가 프로축구 데뷔 6개월뒤인 2011년5월 서초구에 위치한  고속도로휴게소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본인의 차에서 숨진채 발견되어 주변 인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그는 자살한 것일까? 아니면 타살된 것일까?

 



 

 

 

 

윤시원 선수의 시신이 발견된 차량 뒷좌석에서는 빈 맥주캔이 그리고 조수석에서는 타다만 착화탄(번개탄)이 발견되었다. 부검 결과 윤기원 선수의 사망원인은 일산화 탄소 중독으로 인한 질식사로 밝혀졌다. 경찰은 윤기원 선수의 여자친구 진술을 만으로 윤기원 선수가 자살한 것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하지만 윤기원 선수의 가족은 윤기원 선수가 자살할 이유가 없다며 그의 사망신고를 미뤘고  경찰에 사건현장의 CCTV영상을 공개할 것을 요청했다.  CCTV영상 속에서는 윤기원 선수가 차에서 내렸다가 검은봉지를 들고 다시 차에타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이마저도 CCTV화질이 좋지 않아서 증거로써 사용하기엔 애매해서 폐기했다고 한다.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 받던 한 나이어린 축구 선수가 무슨 이유 때문에 죽임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것일까? 꼭 누군가가 직접 사람을 죽여야만 살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어떤 한 사람이 스스로 죽음을 선택할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고 가는것 역시 살인이라고 생각이 되어지고  윤기원 선수는 후자에 의해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거 같아 보인다.  윤기원 선수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대한민국 축구역사상 가장큰 축구 승부조작 사건이 적발되었다. 물론 윤기원 선수가 몸담고 있었던 구단의 선수들 역시 승부조작에 연루되어 있었다.  포탈싸이트에서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을 검색하면 (https://ko.wikipedia.org/wiki/K%EB%A6%AC%EA%B7%B8_%EC%8A%B9%EB%B6%80%EC%A1%B0%EC%9E%91_%EC%82%AC%EA%B1%B4) 위키백과사전에  K리그 승부조작 사건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으니 궁굼하신 분은 직접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승부조작의 실태를 간단히 살펴보면  브로커들이 승부조작을 위해 현역 선수들에게 접근을 하고 브로커에 매수된 선수는 동료선수들을 문어발 처럼 끌어들여  경기의 승패를 조작하게 된다.  승부를 조작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일단 선수들이 경기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것 그리고 경기에서 잦은 실수를 연발하는것등  경기를 지켜보는 사람들이 승부 조작을 눈치체지 못하게  경기의 승패를 가리게 해서 의도적으로 경기를 패하게 만들거나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아무리 열심히 동료선수들이 호흡을 맞춰 가면서 승부 조작을 위해서 노력을 해도 골문을 지키는 골키퍼가 매수되어 있지 않다면  승부 조작이 가능할리 없다.  윤기원 선수는 바로 촉망받는 골키퍼였다. 그것도 프로축구 데뷔전에서 매경기 중요한 골들을 막아내며 실력을 인정받은 A급 골키퍼 였다.  윤기원 선수가 소속된 구단의 선수들에게도 축구 승부조작에 연루되어 있었고  아마도 어린 윤기원 선수에게 이런저런 압박이 가해졌을 것으로 추측이 된다.

 

 

 

2011년K리그 승부조작 사건의 흐름도를 살펴 봤다.  축구 승부조작 사건에는 전직 프로축구선수 그리고 후배 선수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당시 승부조작에 연루되었던 사람은 현역선수 및 축구관계자들을 포함해 총 58명이나 되었으니 얼마나 승부조작이 많았을지 상상이 간다. 그런데 이 축구경기 승부조작은  일반 도박사들이 하는게 아니다.  조직폭력배들이 직접 승부조작을 통해서 자신들이 베팅을 하고 돈을 챙기는 조폭들의 자금줄 이었고  당시 승부조작에 연루되었던 선수들의 진술에 따르면 중국 조직폭력 또는 조선족 조직폭력배들이 축구 승부조작에 연관되어 있었으며 그들은 자신들의 의도대로 경기의 승패가 나지 않을 경우 경기장까지 들어가 선수를 죽이겠다고 협박을 했다고 한다. 이에 본인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선수들은 승부조작에 참여하지 않을수 없었을 것이다. 자신이 돈을 챙기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라 나의 동료의 목숨도 자신의 행동으로 인해서 좌지우지 될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운동을 좀 했던 사람들은 알겠지만 우리나라 체육계의 문화가 선후배 관계가 철저하다는 것은 잘 알고 있는 사실인데 축구계도 만만치 않을꺼라 생각이 된다.  골을 막고, 막지 못하는 것이 자신의 능력을 평가받는 위치에 있는 골키퍼가  자신의 능력이 아닌 승부조작 요구에 의해서 좌지우지 되어야 했다면  그리고 이를 거부할수 없는 협박이 있었다면  윤기원 선수가 죽을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이해가 되지 않을까?? 그렇다면 이 사건은 자살인걸까? 타살인걸까? 스포츠 경기의 승부조작은 비단 축구에만 있었던건 아니다. 그리고 지금도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장담할수 없다. 단지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을 뿐이다.  만약에 이런 문제가 구조화된 문제이고 바꿀수 없는 현실이라면 제2, 제3의 윤기원 선수같은  선수들이 생겨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그리고 선수생활을 은퇴하고나서 아무런 대안이 없는 선수들의 현실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갖고 있는 선수들에게 이런 검은 유혹에 스스로 빠져들게 만드는건 아닌가 싶다.  뭔가 제도적으로  스포츠 선수들이 선수생활 은퇴후에도 자립할수 있는 프로그램같은 것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몇몇 잘나가던 선수들은 은퇴후  감독이나 코치, 지도자로 남게되겠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생계를 걱정하는 잔인한 현실속에 내던져 지는것이 우리나라 스포츠계의 현실이란 점이 안타까울 뿐이다.

 

      핫이슈  |  2016.02.19 00:4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어제의 핫이슈는  국정원 직원 자살? 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정부와 국정원 관련  언론의  질타가 있을때 마다  국정원 직원은 자살을 함으로써 모든 의혹을 죽음과 함께 덮어 버리려는 듯이 보이기 까지 하는데요  정말 자신이 원해서 자살을 선택한 것인지? 가요에 의한  자살아닌 타살은 아닌지 의심이 듭니다.  이번에 숨진 국정원 직원도 사랑하는 아내와 두딸이 있는 한 집안에 가장이었는데요   죽음의 배경이 최근 논란이 된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논란과 내국인 사찰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인적이 없는 경기도 용인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국정원 직원의 마티즈 차량~  사진으로 보면 어떻게 이런 곳까지 차를 몰고 왔는지 의구심이 듭니다.  SUV 차량으로도 가기 힘들듯한 지형 처럼 보이네요 국정원 요원은 자살을 할때도 이렇게 숲이 우거지고 외진 곳까지 들어와서 자살을 하나 봅니다.  숨진 국정원 직원 임모씨는  어제 새벽 5시에 집을 나섰고  오전내 연락이 되지 않아 가족들이 119에 신고를 했고  구조대원들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임씨가 숨져있는 곳을 발견 했다고 합니다.

 

숨진 사람의 직업은 국정원 직원인데요~  그가 새벽 5시에 집을 나섰다는 것부터 생각해보면 참 이상합니다. 자살을 결심한 사람이  모두 잠든 가족이 깰지도 모르는 이른 새벽 5시에 집을 나선다는게 저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그가 교회를 다니는 사람이라서 새벽기도를 가기위해 집을 나선 것도 아니었을 텐데 말이죠  더더군다나 새벽기도를 다닐정도의 신앙을 가진 사람이 삶이 좀 힘들어 진다고 자살을 선택하지도 않을꺼구요~ 왜냐하면 기독교에서는 자살을 죄로 여기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그가 새벽 5시에 집을 나선 이유가 정말 자살을 하기 위함이었을까요?

 

국정원 직원인 가장이  오전내 연락이 되지 않아서 119에 신고를 했다는 가족의 행동도 이상하지 않나요?  일반 직장인이 아닌 국정원 요원이라면  하루 아니 일주일 이상씩 연락이 닿지 않는 일들도 빈번 했을꺼 같은데요~ 그럴때 마다 119에 신고를 했을까요? 그것도 신분이 국정원 요원인 사람을 말이죠? 제가 첩보 영화를 너무 많이 보고~ 국정원 요원이 뭐 대단한 것처럼 생각하는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우리나라에서 국정원 요원이라는 직업이  어떤 업무를 수행하는 곳인지 알만한 사람들은 모두 알기에~ 저의 추측이 너무 과하다고 생각하진 않으실꺼라 생각이 듭니다.

 

자살한 국정원 직원의 마티즈 차량에서는 유서 3장과 재가 되어버린 번개탄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처음 경찰은 유서의 내용을 가족의 요청으로 공개할수 없다고 발표 했는데요  이 부분에 대해 국민들이 수많은 의혹을 재기하자  하루가 지나지 않아서  유서를 공개하는데요~  뭔가 시간을 벌려고 이런 행동을 보인건 아닌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정말 유서가 있었을 수도 아니면 없었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유서의 내용도  죽음을 선택한 사람이 쓴 내용이라기 보다는 너무 업무적인  현 상황이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자신이 모든걸 책임지겠다는 냄새가 강하게 납니다.

 

 

 

 

 

자살한? 국정원 직원이 남겼다는 유서의 내용 일부입니다.   내국인과 선거에 대한 사찰이 없었다는 내용으로 지금 이슈가 되는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사태가 지나친 업무에 대한 욕심으로 인해서 발생된 실수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자살한 국정원직원의 주장과 달리  야당의 조사 자료에 의하면 이탈리아 해킹팀의  유출자료를 분석해 보니  로그 파일에서 한국 인터넷 IP주소가 무려 138개나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이는 국정원의 해명과 달리 내국인 사찰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내용입니다.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에 오해를 일으킨,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하였습니다.  저의 부족한  판단이 저지른 실수 였습니다.  이 유서 내용은 궂이 집어 넣지 않아도 되는 내용이 아니었을까 싶은데요?  국정원이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을 위해서 감청을 했다면  지금 처럼 논란이 되지 않았을꺼 같습니다. 어쩌면  이게 국정원 본연의 업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을 테니 말이죠 그런데  이런 내용을  삭제하였다라고 말하고 있고  이게 자신의 판단이 저지른 실수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왜? 이 내용을 삭제한 것이고 뭐가 실수라고 하는것인지 이해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그리고  업무에 수행함에 있어 한치의 주저함이나 회피함이 없도록 조직을 잘 이끌어 주시길 바랍니다.라는 문구는  마치 모든 잘못이 자기에게 있고 자신이 모든 잘못을 짊어지고  죽었으니  조직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고  지금의 업무 수행을 그대로 진행하라는 듯이 느껴지는데요   자살을 선택한 사람이  자신의 조직에 대해 얼마나 충성심이 강하길래  이런 걱정까지 해줄수 있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유서는 한장~ 나머지 내용은 역시나 가족들이 원치 않기 때문에 공개할수 없다는 입장인데요   도대체 무슨 내용을 닮고 있길래  공개를 원치 않는다는 것일까요? 가족이라면 한집안의 가장이 모든 잘못을 뒤집어 쓰고 자살을 한 이유를 밝혀야 하지 않을까요?  이번 논란이 되는 내국인 사찰문제가 한 개인이 주도적으로 할수 있는 성격의 잘못이 아니라는건  누구나 알수있는  내용인데 말이죠~  제가 가장이고 피치 못할 사정으로 자살을 선택해야 한다면 그 내용은 가족의 안위와 걱정을 담은 내용이었을 텐데  이런 내용을 공개하기 꺼려하는 이유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입니다.  정말  유서가 공개되길 원치 않았다면  오늘 공개된 내용도 사실은 끝까지 공개하지 말았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오늘 공개된 유서의 내용으로 더 많은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이 늘어났을 테니까 말이죠

 

 

 

국정원 직원의 사망을 둘러싸고 수많은 추측과  사망원인에 대한 의심을 갖는 분들이 많을꺼 같습니다.  왜냐하면 저처럼 왜? 이 국정원 직원은 자살을 선택했을까?라는 질문앞에 서게 되면  이 죽음이 결코 본인 스스로가 원해서 선택한 죽음은 아닐꺼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국과수 부검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질식사로 확인이 된다고 하는데요   국과수의 부검 결과에 대한 신뢰가 바닥을 친건 세월호 사건당시 유병언 회장의  다 썩어버린 시신을 유병언 회장이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하면서 부터가 아닐까 생각이 되네요~ 이번 부검 결과도 사실 저는 별로 신뢰가 가지는 않습니다.  모든 것을 색안경을 끼고 의심스럽게 바라본다면 한도 끝고 없겠지만    모든 국민들이 정부를 이렇게 불신하게 만든것은  국민들의 잘못이 아닌 정부의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서  생각되는 한가지는   국정원 직원들도 토사구팽 당하지 않으려면 현 정부의 잘못을 감추려고만 하지 말고 정말 국민들에게 알릴것은 알릴수 있는 신뢰받는 국가 기관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끝으로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수 밖에 없었던  한 가장의 죽음앞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핫이슈  |  2015.07.20 00:4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