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성 - 해당되는 글 2건

요즘 가장 핫한 뉴스는 바로 가습기 살균제 사건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신현우 전 옥시 대표와 옥시 연수소의 전 소장에게  가습기 살균제의 유해성 검증을 하지 않고 판매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다고 하는데요  지난 26일 검찰에 1차 소환조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된 신현우 전 옥시 대표는  포토라인 앞에서 서서 가습기 살균제의 유해성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 피해자와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머리숙여 사과를 했는데요  이 사과의 모습이 모두 거짓이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신현우 전 옥시 대표가 유가족 앞에서 고개숙여 사과하는 모습입니다.  신현우 전 대표는  침울한 표정을 지으며 몸을 부르르 떨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기자들과 피해자 유가족 앞에서의 공개적인 사과이후  신현우 대표는 담당 변호인과 함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청사 안으로 들어갔고  기자와 사람들이 눈앞에서 보이지 않자  변호인에게 "내연기 어땠어요? "라고 말했고 이 대화를 들은 검찰 직원이 이를 검찰 중간 간부에게 보고했고 지검장 및 서울중앙지검 수뉘부들에게도  이 내용이 전달되었다고 하는데요  이 신현우 전 옥시 대표 같은 사람을 보고 표리부동한 인간이라고 표현하면 딱 맞는 표현인거 같습니다.

 



 

피해자와 피해자 유가족들 앞에서 거짓으로 사과를 했던  신현우 대표이사의 연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닌듯 싶습니다.  앞서 가습기 살균제가 인체에 유해할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인터뷰 역시도 거짓 연기 였을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신현우 옥시 전 대표이사는  언론의  거짓사과 연기 논란에 대해서  적극 해명하고 나섰는데요  검찰 직원이 내 얘기를 잘못 들은거 같다.  신현우 대표는 자신의 변호인에게  내 얘기 어땠어요?라고 말한 것을 검찰 직원이 잘못듣고 와전된거 같다고  변명아닌 변명을 하고 있는데요  자신이 진심으로 사과를 했으면 된거지 그게  어댔느냐고 변호인에게 물어보는 것도  진심이 아니었음을  스스로 인정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기업의 대표라는 분이 이렇게 믿을수 없는 사람이니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포함한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했겠죠?? 그것도 유해성에 대한 연구보고 내용까지 조작해서 말입니다.  이번 옥시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결말이 어떻게 날지는 모르겠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정말  국민들이 믿고 안심하고 사용할수 있는 안전한 제품과 먹거리를 위해서 보다 강화된 법규정안이 수립되고  옥시와 같이 야심을 저버린 기업은 문을 닫거나 퇴출될수 있도록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핫이슈  |  2016. 5. 13. 00:36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뉴스 보도에 실시간으로 터키 트위터 접속 차단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트위터의 접속 차단에 대한 논란이 심해지고 있는데요 트위터는 말그대로 개인적인 의사표현을 주고 받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데 이 것을 정부가 차단하고 나섰기 때문에 터기의 국민들 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에서도 터키 정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서 맹비난을 쏟아 내고 있는 상황인데요 도대체 터키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요??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총리 모습입니다. 터키 정부는 21일 현지시각 성명을 통해서 트위터가 사생활을 침해한 불법적 내용의 링크를 삭제하라는 터키 법원의 명령을 따르지 않았기 때문에 접속을 차단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현재 터키내에서 트위터를 사용하는 사용자가 트위터에 접속하면 터키 통신청 출처의  콘텐츠의 유해성을 판단해 인터넷 주소를 차단할 수 있다는 내용이 뜬다고 하는데요 소셜네트워크 기반의 트위터가 사생활을 침해한 불법적인 내용으로 차단을 당해야 한다면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트위터가 사라져야 할꺼 같은데요 유독 터키에서만 트위터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정부에서 직접 차단하고 나선 것일까요?

 



 

 

 

 

터키 정부의 트위터 차단의 배경을 생각해 보면 좀 어처구니가 없다고 생각되는 것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자신의 비리를 녹음한 도청 파일이 유튜브에 공개되자 필요하면 유튜브와 페이스북의 접속을 차단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SNS의 사용 금지 입장을 밝힌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내려진 조치인데요 일각에서는  이달 30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을 막겠다는 의도로 생각이 되어 집니다. 사람들이 이젠 단순히 TV  또는 신문을 통해서만 정보를 얻고 이에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주도적으로 의견을 올리고 이런 의견에 동조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나의 여론을 형성하는 시대로 바뀌면서 정치인 들은 과거 처럼 언론매체만 통제하는 것으로는 여론을 막는 것이 힘들어 졌기 때문에 이런 조치가 내려진게 아닌가 싶네요 터키의 이런 정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는데요 터키는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를 모독하는 영상을 올렸다는 이유에서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유튜브 접속을 차단한적도 있었다고 하니 이건 뭐.. 문제만 터졌다 하면 국민들의 볼권리, 알권리를 차단해 버리는 독재정권과 다를바가 없네요 SNS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 한다는 논란은 오래되어 왔지만 또한 좋은 기능을 하는 경우도 많이 있는데 무턱대로 차단하고 나서는건 조금 오버가 아닐까 생각되어 집니다. 아무튼 이번 터키정부의 트위터 차단이 향후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지 그 결과가 궁굼해 지네요

      핫이슈  |  2014. 3. 22. 11:2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