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발적 살인 -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5월1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근처에 한 배수로에서 마대자루에 담겨진  남성의 하반신 시신이 발견되어진 이후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로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 선착장 인근 시화호 쪽에서 상반신 시신까지 발견했는데요 상반신 시신을 수습한  경찰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시신의 신원이 인천에 거주하는 최모씨(40세)임을 확인하고  최모씨의 최근 통화내역 확인을 통해서  최씨를 살해 했을것으로 보이는 유력용의자로  최모씨와 동거하던 조모씨(30세) 남성을 긴급 체포했다고 합니다.

 

 

 

최씨를 토막살해 및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있는 조모씨는 처음에  혐의 사실을 부인하다가  집안 벽과  이블등에서  최씨의 혈흔이 발견되면서  혐의 사실을 모두 인정 했다고 하는데요  조씨가  최씨를 살해하고 끔찍하게 토막낸후 시신을 유기한 이유는   숨진 최씨가  조씨가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무시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나이가 많은게 자랑도 아니었을 텐데 단순히 나이가 어리다고 조씨를 무시했고 또 이를 참지 못하고 우발적으로 최씨를 살해 했다는 조씨의 주장엔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어 보입니다. 

 



 

 

숨진 최씨와 조씨는 지난 1월부터 함께 동거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인천의 한 여관의 카운터 일을 하다가 알게된 두 사람은  생활비를 아끼려고  원룸에서 함께 동거를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동거를 시작한지 몇개월만에 비극적인 일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최싸를 살해한 조씨는  사기전과 1범 이외에는 다른 범죄 전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살해 동기가 정말 우발적인  살해 였는지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할꺼 같습니다.  일단 숨진 최씨가 미혼이었고  가족이 있는지에  대한  신상 정보가 언론에 공개되지는 않고 있는데요 만약  최씨가  고아이고 가족이 없었다면  조씨는 최씨를 살해해서 얻을수 있는 무언가가  있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어 최씨 앞으로 고액의 생명보험을 들어 놓고  피보험자를 자신으로 지정해 놓았다면?? 가족이 없는 최씨가 세상에서 살아지면  거액을 손쉽게 벌수 있을꺼라 생각했을수도 있을꺼 같습니다. 아니면  숨진 최씨가  모아둔 돈이 있었거나   조씨가 최씨에게 채무를 지고 있었는데  돈을 갚으라는 빚독촉을 해서 살해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여 집니다.  그냥 단순한 우발적인 동기에 의한 살해와 계획 살인은  형량자체가 많은 차이가 있기에  일단 조씨는  우발적인 살인이었음을 강조할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우발적인 살인이라고 하기엔 시신을 유기한 방법이 너무 잔인하다고 생각이 되어 집니다. 일단 시신을 토막내서 유기 했다는 점이 그렇구요   시신을 10일동안 집안에서 훼손후 마대자루에 담아서  두곳에 유기 했다는 것도  양심의 가책이나 그런것을 느끼지 않는  상태였음을  짐작할수 있는데요  우발적인 살인이었다면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죄책감을 갖게 되었을 것이고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해서 유기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이 되는데요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 용의자를 빠르게 검거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박수를 보내고 싶은데요  이후 후속 수사에서  정확한 살해 동기를 밝히고  잔인하게 시신을 훼손한  조씨에 대한 무거운 형벌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핫이슈  |  2016. 5. 6. 00:28
2016.05.07 11:1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죄는 나빠도 사람은 불쌍히 여깁시다...... 얼굴 및 모든 공개만이 능사는 아닌듯....
재발 방지 교육 등 선도 및 계도와 전도로 사람을 회생 시키는 교도소 제도가 반드시 필요함!~~~... "죄 없는 자들이 돌을 던져라"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사진출처: YTN뉴스]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에서 대낮 주택가 주차시비 문제로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30대 자매 두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과 숨진 두자매는 이웃지간으로 평상시 주차문제로  시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오늘 오후 4시경  부천시 원미구 중동  부곡초등학교 옆길에서  40대 남성 김모씨가 휘두른 흉기에 두 자매가 숨졌는데요 가해자 김모씨는  차를타고 와서 집에서 나오는  최모씨를 흉기로 찔렀고 최모씨의 동생이 이과정에서 말리다가 역시 흉기에 찔리면서 두명다 사망하는 사고가 벌어졌는데요  이 살인사건은  주차문제로 인해서 갈등을 빚어오다가 발생한 사건이기 때문에 충격적 이라 할수 있을꺼 같습니다.

 

 

[사진출처: YTN뉴스]

 

가해자 42살 김모씨와 숨진 이웃집 자매 최모씨(39세)와 동생(38세)는 한동네 살고 있던 이웃이었는데 어쩌다가 이런 끔찍한 살인 사건이 벌어진 것일까요? 종종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로 다투다가 이웃지간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는 뉴스는 들어 봤는데요  층간 소음 문제 뿐만 아니라 주차문제도 살인 사건이 일어 날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사건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진출처: YTN뉴스]

 

살인 용의자 김모씨와 숨진 최씨 자매는 평소 주차 문제로 몇번 다툼이 있어 왔다고 합니다. 한두번 다툼이 있어 왔기 때문에 감정적으로  쌓아 두었던 것이 폭발하면서 우발적인 범죄를 저지른 것이 아닐까 생각이 되어지는데요 살인 동기는 좀더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할꺼 같습니다.  아무튼  아파트 층간 소음문제나  주차문제등  서로가 조금씩 배려하고 함께 문제해결을 위해서 대화를 나누고 해결점을 찾았다면 오늘과 같은 끔찍한 사고가 벌어지지 않았을텐데 안타깝습니다.

 

 

[사진출처: YTN뉴스]

 

살인 용의자 김씨의 가족은 김씨가 평상시 정신질환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때문에 경찰은 김씨의  진료 기록등을 확인중이라고 하는데요  만약 김씨가 정신질환자라는  사실이 확인 된다면 김씨의  처벌문제는 어떻게 될지가 또 문제가 될꺼 같습니다. 상식적으로 정신질환자가 차를 몰고 다녔을리 없는데  주차문제로 잦은 다툼이 있었다고 하니  정신질환자인 김모씨가 운전면허를 따서 운전을 하고 다녔다는 것도 조금 이해하기가 힘든 부분입니다.  그리고 정말 김모씨가 정신 질환이 있다고 한다면  살인을 저지를 만큼 정신 상태가 불안정한 사람이 보호자 없이 밖을 활보하게 방관한 가족들에게도 책임이 있을꺼 같습니다.  아무튼 아파트 층간 소음문제나 자동차 주차문제가 발생하면  서로의 입장을 이해 하려는 노력과 서로 조금씩 양보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핫이슈  |  2014. 11. 12. 00:28
유현
2014.12.19 20:4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뽀로로 뽀통령이 전하는 아파트 층간소음방지캠페인 사뿐사뿐 콩도 있고 가벼운 발걸음 위층 아래층 모두모두 한마음 기분까지 서로서로 좋아하는 너도좋아 나도좋아 나비처럼 가볍게,뛰지말고 모두함께 걸어보라는 말도 있잖아요.
그리고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나오는 아파트 층간소음방지에 도움주는 두꺼운 슬리퍼랑 층간 소음을 줄여 준다는 에어 매트 또한 전부 다 있으며 앞으로 이사를 갈 땐 반드시 층간소음방지에 도움이 되는 두꺼운 슬리퍼를 구입을 할 것이랍니다.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