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요원 - 해당되는 글 2건

어제 경북 포항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의 하반신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8일 오후 4시경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해수욕장 안전요원이 바다에써 떠내려온  쓰레기인줄 알고  쓰레기장에 내다버린 하반신 시신을 환경미화원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 했다고 하는데요  이 안전요원 뭔가요?  어떻게 사람의 하반신 시신을 단순히 쓰레기로 생각하고 쓰레기장에 버릴수가 있을까요?  환경미화원은 바로 시신인걸 알아채고 경찰에 신고했는데??  감각이 무딘건지?  이 시신과 연관이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경북 포항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발견된  하반신 시신은 발견당시 무릎에서 골반까지 하반신 일부로 운동복과 팬티를 입고 있는 상태였다고 하구요 시신의 부패 정도가 심해서 시신의 성별을 구별하시는 어려우나 팬티의 모양과 무늬를 볼때 남성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경찰은 변사체에서 DNA를 검출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실종자 탐문과  혹시 또 다른 상반신 시신이 있을지 몰라  나머지 사체를 찾는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하네요

 

 

이번 사건 뉴스를 들으면서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 사건의  조성호가 불현듯 떠올랐네요   이번 하반신 변사체도 단순한 사고에 의한  사망사건이 아닐꺼라는건  누구나 생각할수 있을꺼 같구요  누가? 어떤 이유에서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후 바다에 버렸는지?  궁굼해 지네요   일단 하반신 시신의 신원 확인으 급선무 일꺼 같습니다.  안산토막살인 사건도 시신의 신원이 확인되면서  범인인 조성호를 검거 했듯이  이번 사건의 실마리도  하반신 시신의 신원을 밝혀지만  뭔가  단서가 생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부에서는  이 하반신 시신이  장기 적출을 당하고 버려진 시신이 아니냐고 하시는 분들도 계신데요??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경찰이나 정부에서 일단 아니라고 단정짓고 수사를 하기 때문에  뉴스나 이런데서는  장기밀매나 장기 적출을 위한 살인사건으로 보도하진 않을듯 싶습니다.

 



 

대학교때 자전거타고 포항 구룡포 호미곶까지 여행을 간적이 있어  포항 구룡포에 대한 추억이 좋은데요  당시에도 이곳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이 있었는데  이번 하반신 시신이 발견되어  여행자들의 발길이 끈기는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어서 빨리 범인이 잡혀야  주민들은 물론이고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도 안심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핫이슈  |  2016.08.09 23:57




여러분이 생각하실때  클럽에서 춤을 추다가 넘어져서  상처를 입었다면  이 상처에 대한 책임이 업소에 있을까요? 아니면 본인에게 있을까요??  정잡은  업소에 70%의 과실이 있다 인거 같습니다.  법원이 지난  7월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춤을 추다 넘어져  손목 혈관과 손목 힘줄을 다쳐서  업소를 상대로낸  소송에서 A씨의 손을 들어 주어  A씨는 클럽으로 부터 1억 880만원을 배상 받게 되었네요  이는 법원이  배상액을 1억 5천만원으로 산정하여 70%에 해당하는 금액을  클럽운영자의 책임이 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본 사건과 무관한 사진입니다. (상황을 가상하여 만든 이미지 입니다.)

 

A씨는 지난해 7월 지인과 함께 서울 강남의 한 클럽을 찾아고  테이블을 잡고 술과 음료를 마신후에  흥에겨워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었고 지나가던 사람이 A씨를 밀치고 지나가면서 바닥에 넘어졌고  이때 누군가 바닥에 던져서 깨져 있던 유리를 손으로 짚으면서 손목의 혈관과 힘줄을 전치 8주의 진단을 받고 손기능 장애가 생기면서  A씨가 찾은 강남의 클럽운영자 두명을 상대로 1억2천690만원의 손해 배상청구 소송을 냈는데요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술에 취한 다른 손님이 유리잔을 바닥에 던지는 위험한 행동을 했음에도 안전요원들이 이를 저지하지 않았고 그로 인해서 자신이 상처를 입었다는 주장을 하였는데요

 



 

[사진출처: SBS 8시뉴스]

 

법원은 A씨의 소송을 7개월동안  심리 끝에 클럽운영자들이 과실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였으므로 손해배상 책임이 인정된다며 A씨에게 1억88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는데요 이런 판결의 요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클럽 운영자들은 안전 요원을 충분히 배치하고 깨진 유지란 등 위험요소를 제거할 의무가 있다." 즉  위험요소를 제거할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제거하지 않은데에 대한 책임이 70% 있다는 것인데요  A씨 역시 술을 두잔 마셨고  깨진 유리가 있는 붐비는 클럽에서 스스로 일어나 춤을 추었기 때문에 A씨에게도 30%의 과실이 있다는 것입니다.  아무튼  A씨는 자신이 손해배상 청구한 1억2천690만원은 받지 못했지만 1억88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받게 되었네요

 

 

 

정말 발 딜틈 없고 붐비는 클럽에서  안전 요원을 얼마나 배치해야 할지?? 그리고 저 수많은 인파를 뚫고  깨진 유리조각을 찾아서 치우는 일이 가능한지 궁굼하긴 하지만  어찌 되었든 법원은 클럽의 이러한 불가 항력적 환경 요인보다는  피해를 입은 A씨의 손을 들어 주었네요 이번 판결로 인해서 이를 악용하려고드는 사람들이 생겨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클럽을 운영하는 운영자 입자에서도 이런 판결 내용으 보고서  향후에는 클럽에서의 자유로움을 강제하려 나설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판결 내용이 재미있어서 올려 봤습니다. 혹시라도 클럽에서 넘어져서 다치시는 분들은 억대 보상금을 받으실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열정적으로 춤춰 보세요^^ 

 

      핫이슈  |  2015.12.26 00:57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