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를 보았다 - 해당되는 글 2건

지난주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그것이 알고싶다. 987회 본방 사수를 못했네요  이번주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이전에 다뤘던 사건을 다시 재조명하는거 같습니다. 바로 안양환전소 살인사건과  필리핀 한인 연쇄납치 살인사건의 주범들에 관한 내용인데요  그것이 알고 싶다. 금주 제목이 살인기업-악마를 보았다 입니다.  영화 악마를 보았다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영화가 얼마나 잔인한지 보신 분들은 아실텐데요  이 살인기업의 실체는 무엇인지 그리고 그들이 지금 벌이고 있는 진실 공방은 무엇인지 그것이 알고싶다.988회를 통해서  확인해 보실수 있으실꺼 같습니다.

 

 

 

위에 사진을 보면 엄청난 스타가 공항을 통해서 입국하는 것으로 착각할수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기자들과 취제진이 서로를 밀치며 취제하려고 달려드는 사람은  해외 유명스타나  국내 스타의 입국과는 상관이 없었다.  기자들이 취재하려고 달려든 사람은  2007년 안양 환전소 여직원을 무참피 살해하고 필리핀으로 도주해  필리핀에 홀로 여행온 한국인들을 납치해 금품을 갈취하고  살인을 저지른 혐의로  체포되어 국내로 호송된  최세용 이었다.

 

 

 

당시 포송줄에 묶인체  경찰의 호송을 받으며 공항에 입국한 최세용의 모습입니다.  기자들에게 둘러쌓인 최세용은 당시 기자들에게 환하게 웃어 보이는 여유까지 보였는데요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대한 죄의식 같은건 없어 보였는데요  최세용과 그 일당들은 안양환전소 여직원을 무참히 살해하고 약 2억원을  훔쳐서 필리핀으로 도주하기 1년전 부터 경찰을 사칭하고 다니며 강도 행각을 벌이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최세용과 그 일당들은  필리핀으로 도주후  필리핀으로 홀로 여행온 한국인 여행자를 납치해 협박을 하는 방법으로  한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몸값을 송금하도록 해서  6억원이 넘는 돈을 뜯어 냈다 그돈으로 그들은  무엇을 했을까?  최세용과 그 일당에 의해서 납치되었던 사람만 19명  그중에 5명은 무참히 살해 당했다.  경찰은  필리핀 마닐라 외곽 최세용과 그 일당이 거주하던 주택에서 2010년 12월에 실종된 김모씨(당시 50세)와  2011년 9월에 실종된 홍씨(당시29세)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3년만에 백골이 되어 돌아온 홍석동씨의 유골박스를 부여 잡고 통곡하는 가족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  홍석동씨의 아버지는  자식을 찾다가  생사를 모르는 아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면 아들을 꼭찾아 달라는 말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서 주변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밖에도 2008년 장모씨로부터 2,000만원을 갈취하고 살해한 혐의 뿐만 아니라  필리핀에서 실종된 공군출신 소령 윤모씨와 송모씨 역시 최세용과 그 일당에 의해서 살해 당한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고 합니다.

 



 

 

최세용과 그일당은  사장, 이사, 부장과 같은 직책으로 서로를 불렀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2007년 7월 9일 안양시 동안구의 한 오피스텔에 위치한 사설 환전소에 침입해  근무하던 여직원을 무참히 살해하고 금고에 있던 1억8500만원을  빼내 필리핀으로 도주했다.

최세용, 김종석, 김성곤 세사람은 필리핀 현지에서 현지인을 포함한 12명으로 한국인 납치 조직을 꾸려 계획적인 범죄를 저질렀는데요 그 방법이 얼마나 치밀하고 잔인했는지  경찰 조사 내용을 보면 확인할수 있습니다.

 

 

 

최세용을 비롯한 이들은  태국에서 붙잡힌 2011년까지 수없는 살인과 납치 범죄를 저질러 왔는데요  이들의 대장인 최세용이 잡히면서 그 일당이 차례로 검거 되었습니다.  행동대장 격의 김종석은 2012년 필리핀에서 검거된후 유치장에서 유서를 쓰고 자살했지만 그의 유서 내용 어디에서도 자신의 범죄에 대한 잘못을 뉘우치는 내용은 없었다고 합니다.  또다른 공범 김성곤은 2011년 현지 경찰에 붙잡혔지만 한차례 탈옥을 했고 2012년 5월 다시 붙잡혀 수감하다가 한국으로 인도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은 자신들의 범죄 행위에 대한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서 현지에서 봉사활동을 하는가 한편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들이 한국에서온 비밀 경찰로 속여 믿게 하면서  수사망을 피해 왔다고 하니 상당히 지능범들 이었던거 같습니다.   이들의 납치 살인등의 범죄가 오랫동안 지속될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한국인들만을 범행 대상으로 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같은 한국사람을 외국에서 납치해 협박하고 살해하다니 정말 악마가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들은 지금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부인하며 굳게 입을 닫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이들이 만든 범죄 살인기업의 실체를 파악하고  이들이 숨기고 있는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고 합니다.  표창원 교수는 이들의 범죄는 이제까지 대한국에서 발생한 어떠한 범죄보다도 악한 최악의 범죄라고 방송을 통해서 밝혔는데요 이들의 범죄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방송을 통해서 확인해 봐야겠습니다.

 

 

      핫이슈  |  2015.06.06 01:23




[사진출처: 연합뉴스]

 

29일 새벽 0시16분  부산울산고속도로 장안톨게이트를 지나 해운대 방향 램프 구간에서 추돌사고가 발생했는데요   뒤에서 추돌한 카렌스 차량의 남자운전자가 차량 밖으로 나와 앞차에  혼자 타고 있던 여성의 차량을 공구등으로  마구 파손하고 피해 여성운전자를 폭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 남자 운전자는 현장에서 체포당시 혈중 알콜 0.254%(0.1% 이상이면 면허취소)의 만취 상태에서 추돌사고를 내고 적반하장으로 여성 피해자를 폭행하고 차량까지 파손 했다고 합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하면 이 남자는 분을 이기지 못한 듯 깨진 앞 유리창 사이로 발을 넣어 겁에 질려 운전석에 앉아 있던 30대 여성을 마구 발로 차고 머리채까지 잡고 머리를 폭행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경찰이 재빠르게  출동하지 않았다면 여성운전자가 어찌 되었을지 아찔합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심하게 파손된 여성운전자의 차 앞유리 창의 모습입니다.  뒤에서 들이 받히는 추돌사고 였는데 앞유리가 왜 이럴까? 생각하시는 분들 계실텐데요 순찰차가 신고를 받고 나서 3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해보니 한 40대 남자가 쉐보레 차량 위에 올라가 자동차 공구로 사이드미러와 앞 유리창을 마구잡이로 파손한 상태였고 이 남자는 깨진 앞 유리창 사이로 발을 넣어 겁에 질려 운전석에 앉아 있던 30대 여성을 마구 발로 차고 머리채까지 잡고 머리를 폭행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서 체포된 이 남자는   이 여자가 갑자기 차량을 멈추는 바람에 사고가 났다. 보험 사기단이다라고 말하며 횡설수설했다고 하네요  뒤에서 들이 받혀 사고를 당한것도  황당한데 폭행까지 당하고 이 여성분은 경찰이 출동하기전 몇분동안 얼마나 공포에 떨었을까요?? 참으로 아찔한 사건입니다.

 



 

 

 

위에 사건 소식을 듣고 보니 오래전 보았던 최민식, 이병헌 주연의 악마를 보았다라는 제목의 영화가 떠오르네요 별로 유쾌한 영화가 아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차에 혼자탄 여성을 대상으로한 잔인한 범죄 영상이 아직도 잊혀지지가 않는데요   오늘 뉴스를 보니 여성운전자 분들 정말  걱정이 됩니다. 이런 미친 인간들이 세상에 너무 많은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경찰에 의해서 안전하게 구조가 되어서 다행이구요~ 아무리 만취운전 이었다고는 하지만  여성에게 폭행까지 가한  그 남성은  정말 무거운 처벌을 받아 마땅한거 같습니다. 

      핫이슈  |  2014.11.30 01:03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