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신고 - 해당되는 글 3건

"6살 딸 살해 뒤 불 태운 혐의로 양부모 긴급체포"라는 기사의 제목을 보고 이게 무슨 기사야 하고 기사 내용을 읽어보고 정말 분노가 치밀어 오르는걸 주체 할 수가 없습니다.  이 사건의 내용을 정리해 보면  이렇습니다.  양부모 A씨와 B씨는  3년전 입양한 6살 D양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난달 29일 벌을 세우는 등 학대를 했고  이 과정에서 D양이 숨을 거두자  29일 밤 11시경 A씨가 다니던 직장 인근의 야산으로 시신을 옮긴뒤  불에 태워 D양을 암매장 했다고 합니다.

 

[숨진 아이를 옮기는 모습의 CCTV동영상/출처:kbs뉴스]

 

이제 겨우 6살 밖에 되지 않은 아이가 죽을만큼 무슨 대단한 잘못을 저질렀을까요?  그리고 자신들의 행동으로 딸이 숨졌으면  당연히 조사를 받고  그에 응당한 벌을 받는 것이 숨진 딸에 대한  사죄일 텐데  이  부모같지 않은  양부모 들은 자신들이 처벌 받는게 두려워  숨진 6살 딸의 시신을 야밤에   인적이 드문 야산으로 옮겨 시신을 불태우기까지 했네요  시신을 불태운 이유는 아마도 시신에 남아 있을지 모르는 학대의 흔적을  없에기 위함이 아니었을까 추측이 됩니다.  불타 없어진 시신에서 학대의  흔적을 찾기는 어려울꺼라고 생각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시신을 찾지 못하면 자신들이 살인을 저질렀다는 것을 입증할 방법도 없다고 생각했을지 모르겠습니다.

 



 

6살 D양이 숨지게한  가해자는 누구일까요?  경찰은  현재 D양의 양부모인 A씨(아빠)와 B씨(엄마) 그리고 C양(19살,언니?) 을 긴급 체포했다고 하는데요  세사람이 함께 학대를 하고 숨지게 만들었는지는 확신 할수 없으나 D양의 시신 유기에는 모두가 함께 나선건 확실해 보입니다.  A씨와 B씨 그리고 C양은  D양을 암매장한 다음날인  1일  인천 소래포구 축제장으로 이동해  그곳 축제장에서 D양을 잃어 버렸다고 거짓 실종신고를 합니다.  그리고  뻔뻔 스럽게도  인터넷 포털 싸이트에 "실종 아동을 찾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잃어버린 딸을 찾는  애절한 부모 코스프레를 합니다.  하지만  이들의  연기는  경찰의 CCTV분석으로 들통나 버리고 마는데요

 

 

 

자신들이 이미 시신을 불태워 암매장 했으니 아무도 찾지 못할꺼라 생각하고  실종신고를 하고 못찾으면 자연히 자신들의 죄를 덮을수 있을꺼라 생각했나 봅니다.  사람들이 많을 꺼라고 생각한 소래포구 축제장까지 가서  112에 신고 하는데요  문제는 경찰들이  실종 아동을 찾기 위해 최초 이 부모들이 차에서 내린 시점부터 조사를 시작하는 과정에서  주변 CCTV를 확인해 보니  애초에  실종신고된 D양이 이 양부모와 함께 있지 않았다는 사시을 확인하고 이상하게 여겨  이 양부모를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인 결과  6살 D양이 숨지자 아동학대로 처벌 받을께 두려워  D양의 시신을 불태워 야산에 암매장 했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D양을 죽이지 않았다고까지 하고 있는데요  이런 악마같은 양부모가 어디 있을까요??

 

 

부모가 자식을 체벌하는게  당연시 여겨지던 과거와 지금은 너무나도 세상이 달라졌는데  아직도 우리나라 법은  부모에 의한 학대를 방관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해마다  아동학대로 인해서 사망하는 아이들이 늘어가고 있는데도  아동학데에 따른 처벌은  아주 가볍게 느껴집니다.   선생님이 학생을 체벌하는 것은 마치 엄청난 폭력을 저지른듯이 비난하면서  정작 본인이 자녀를 체벌하는 것은 자식을 위한 일인양  합리화 하며  아이들을 고통속에 살고 있게 만든건 아닌지 ?  곰곰히 생각해 봤으면 좋겠네요  아이들은 부모의 소유물이 아닙니다.  나의 부모님이 나를  정성스럽게 건강하게 길러주신 것처럼 나역시 나의 자녀를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입니다.  내가 받은 사랑을 그대로  아니 그보다 더 보테서 사랑으로 자녀를 키워야 합니다. 그런데  폭력이라니요? 자식을 살인 하다니요?   이번 사건의 양부모는  자신들이 직접 피를 나눈 자녀는 아니었어도 가슴으로 낳은 아이입니다.  6살 아이가 말을 듣지 않는게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인데  죽이다니요? 이건 명백한 살인입니다.  거기다 숨진 아이의 시신까지 불태운건  두번 아이를 살인한거라 봅니다.  법원의 강력하고 무거운 처벌이 내려지길 바랍니다.

      핫이슈  |  2016.10.03 01:05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그것이 알고싶다 1010회는 지난 1005회때 방송되었던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과 연관성이 있어 보이는 노들길 살인 사건을 재조명하는 내용으로 방송이 진행되었는데요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이나  노들길 살인 사건은 높은 유사성을 가진 범죄라고 표창원 교수는 말하고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성범죄를 함께 계획하는 경우는 없으며  성범죄후 시신을 유기하는데 조력자가 있는 경우도 흔치않은데  두 사건모두 시신을 유기하는데 조력자가 있다는 것이  흔치않으며 두 사건의 범인이 동일인물일 가능성을 시사한다는 것입니다.

 

 

 

2006년 7월2일  취업준비를 위해 서울에 올라온 서진희씨(가명) 자신의  생일 축하를 위해 친구인  김민영씨(가명)와 함께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셨다.  집으로 돌아가기위해 새벽 1시경 택시를 탄 두사람은 얼마 가지 않아  서진희씨가 한강에서 바람을 쐬고 싶다며 당산역에서 택시를 하차 했고  친구 김민영씨는 친구가 걱정되어 바로  택시에서 내려 뒤를 따라가 봤지만 서진희씨는 토끼굴 방향으로  뛰어가는 모습으로 사라지고 없었다.

 



 

 

 

평상시에 외박을 한적이 한번도 없다는 서진희씨가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는 소식을 들은 서진희씨의 부모님은 바로 실종신고를 했다고 한다. 하지만  서진희씨는 실종된 다음날 새벽  용변이 급한 택시기사가  도로변의 배수로에 용변을 해결하러 갔다가 기괴한 자세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상태로 유기외더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견이 되었는데요  시신은  배수로에 유기된 것으로 보이기에 너무도 깨끗한 상태였으며  몸속에는 휴지가 넣어져 있었다고 하는데 범인이 성폭행의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그런것으로 판단이 된다고 하는데요  경찰은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9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노들길 배수로 성폭행 살인 사건의 범인은 잡히지 않고 있는데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노들길 성폭행 살인 사건이 발생하기 1년전 신정동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과 노들길 성폭행 살인사건과의 연관성이 있음을  밝혀내는데요   신정동 사건과  노들길 사건의  시신 유기방식의 차리로 이 사건은 별개의 사건으로 처리되어 조사가 진행되었지만   이 사건이  같은 범인에 의한 소행이라는 연결고리가 있었으니 바로 그것이 알고싶다 1005회(http://koras.tistory.com/1173) 신정동 살인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의 증언이 이를 뒷받침하는데요  표창원 교수가 말하는 두 사건의 유사성은  바로 혼자가 아닌 범죄의 조력자가 존재하는 사건이라는 것입니다.

 

 

 

 

 

노들길 살인 사건의 시신 유기 상태를 본 숙명여대 사회심리학과 박지선 교수는  사건의 범인이  신정동 살인 사건과  노들길 살인 사건의 유사성으로 두 사건의 시신 유기시 여성들이 알몸 상태였던 것을 지목하는데요  두 사건 모두 성도착증 범죄가 보이는 전형적인 사건으로  범인은 남의 눈에 띄었을때 굉장한 어떤 굴욕감, 당혹감을 자아낼수 있는 그러한 상태로 피해자의 시신을 일부러 그런 자세로 해놓은 것이라고 말하며  성적 살인의 전형적인 형태로 시신을 배열해 놨다고 볼수 있다고 합니다. 또 시신의 몸속에 이물질을 넣은 것은 이물질 삽입을 통해 성도착적인 행위로 쾌락을 추구하는 형태의 성적살인으로 굉장히 드물며, 어떤 성적인 도착의 의미로 신체의 일부를 면도해 놓은 것이라고 볼수 있다고  설명해 주고 있네요

 

 

노들길나들목 일명 토끼굴이라 불리는 곳에서  젊은 여성이 실종되었고 다음날 성폭행 당한후  알몸상태로 시신이 발견된지  벌써 10여년이 다되어 가지만  아직까지 어떤 단서도 범인이 누구인지도 특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앞서 신정동에서 발생한  두 여인 연쇄살인 사건역시 범인을 잡지 못한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는 상태이구요   피해자는 있지만 벌을 받아야할 범인은 아직도 찾지 못한 이 끔찍한 사건이 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정도 살인 사건과  노들길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아직도 어디선가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면  정말  세상이 무서우니까요 해마다 대한민국 좁은 땅떵이에서 실종되는 인구는 10만명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물론 가출을한 사람들을 포함한 숫자이지만  살인되어 유기되어 찾지 못하는 사람도 이 웃자에 포함된 것이라면   신정동, 노들길 살인 사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을수도 있다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  생각까지 하게 만드니까요   어서 빨리 범인을 잡을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진심으로~~

      핫이슈  |  2015.12.06 01:57
2015.12.08 19:1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그 일대의 아반떼 운전자을 모두 dan 검사하면 안되나요?? 그정도의 노력도 안허시나요?? 시간이걸려도 10 년은 안걸렸겠네요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얼마전 부산 서면에서 대낮에 여대생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되었다고 하는데요  오늘 실종되었던 바로 그 여대생이 실종되었던 위치로 부터 직선거리로 200m떨어진 한 건물의 12층 옥상에서 의식을 잃은체 쓰러져 있던 것을 수색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는 소식입니다.  대낮에 번화가에서 여대생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되었기 때문에  혹시나 무슨 끔찍한 사건이라도 발생된게 아닐까  많은 사람들이 걱정을 했다고 하는데요 다행히 이 여대생은 전신에 골절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거 같습니다.

 

 

 

부산 서면 여대생 실종 사건의 내용을 살펴 보면 이렇습니다. 11일(일) 오전 10시경 실종 여대생 박혜정 양은  아르바이트 후 남자친구를 부산역에 배웅해준후  동료들과 낮술을 마십니다. 술을 마시던 박혜정 양은 오후 2시경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기위해 술자리에서 나온후 부산 서면에서 실종 되었고  박혜정 양의 휴대전화는 오후7시에 전원이 꺼집니다.  다음날인 12일(월) 오후 5시 40분경 박양의 언니는 집에 돌아오지 않는 박혜정양을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경찰은 박양이 술을 마셨던 음식점의 주변 건물 CCTV에서 박양으로 보이는 여성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14층에 올라가는  모습을 확인후 건물 14층을 확인 하던 도중  12층 간이 옥상위에  머리를 크게다친 상태로 의시을 잃고 있는 박혜정양을 발견후 병원으로 옮겼고 현재 박양은 병원에서 치료중이라고 합니다.

 



 

 

남자친구와 전화 통화를 하다가 사라진 20대 여대생에게 도대체 문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일단 실종 당일 박혜정양은 대낮부터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요   술을 마신 상태에서 남자친구와 전화 통화중 다툼이라도 있었던 것일까요? 박혜정 양은 인근의 고층 건문에 혼자서 에리베이터를 타고 14층 옥상으로 올라갔고 나흘만에 12층 간이옥상위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되었습니다. 박혜정양이 그 건물에 간 이유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CCTV에는 박혜정양 혼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 것으로 확인된걸로 봐서는 스스로 옥상에서 뛰어 내린거 같습니다.

 



 

 

박혜정양이 실종되자 가족들은 전단지까지  돌리며 애타게 박양을 찾아 나섰는데요  가족들의 간절함 덕분일까요? 실종된지 나흘만에 발견되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하니 다행이 아닐수 없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박양은 이전에도 자살시도를 했던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순간적으로 감정을 조절하지 못해서  옥상에서 뛰어 내린게 아닐까 싶네요 가족들이 이렇게 걱정하는데  본인은 이런 가족들의 마음을 알기나 할까요? 아직 철없는 나이라지만  목숨을 귀하게 여겼으면 좋겠습니다. 죽을 용기가 있다면  그 용기로 못할일도 없을듯 한데  빨리 회복되어 걱정한 가족들을 위해서라도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 줬으면 좋겠네요  아무튼  무슨 살인 사건이니 성폭행이니 이런 강력 사건은 아닌거 같아서 다행이다 싶습니다.

 

      핫이슈  |  2015.10.16 00:34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