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유기 - 해당되는 글 2건

경기도 평택에서 전처와의 사이에서 난 7살 남자아이를 길거리에 버린 혐의로 체포되었던 아버지와 계모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되었다고 합니다.  실종된 7살 신군은 실종전  계모로부터 상습적인 학대를 받아 왔던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계모 김씨(38세)는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에 위치한 자택에서 실종된 신군과 신군의 누나를 수시로 때리거나 밥을 굶기고 베란다에 가뒀다고 하는데요  계모 김씨는 실종된 신군을 지난달 20일경 경기도 평택의 모처로 데리고 나가서 버려둔체 혼자 귀가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지만  진술이 오락가락해서 경찰은 계모 김씨의 진술에 대해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종된 7살 신군은 계모 김씨의 주장대로 정말 버려진 것일까??  계모 김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신군을 밖에 데리고 나가서 길에 버렸고 정확한 장소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남편 신씨에게는 강원도에 있는 친정 엄마의 지인에게 아이를 맡겼다고 거짓말을 했고, 남편 신씨는 아내의 말을 믿고 신군을  따로 찾진 않았다고 진술했는데요  술에 취해서 아이를 어디에 버렸는지는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이를 찾을 남편에게는 강원도 친정 엄마가 아는 지인에게 아이를 맡겼다는 거짓말을 생각해 냈을 뿐만아니라  그런내용으로 거짓말을 했던걸 지금까지 기억하고 있네요??  한가지 웃긴 사실은  친정 엄마도 아니고 친정 엄마가 아는 지인에게  아들을 맡겼다는데 아버지라는 사람은  아내의 말을 믿고 아이를 찾지 않았다는게 말이 됩니까?  이건 계모 김씨와 아버지 신씨가  신군의 실종사건에 뭔가를 숨기고 있고 사전에 입을 맞췄다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계모 김씨는 신군을 지난달 20일경 거리에 버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군이 살던 지역의 이웃들은 신군을 지난해 11월부터 보지 못했다고  증언하고 있네요?  계모 김씨의 주장에 따르면 지금이 3월초니까 근 4~5개월동안  신군을 밖에 한번도 데리고 나간적이 없었다는 것인가요? 정말 신군은 지난달 20일에 길거리에 버려진게 확실할까요?  신군의 아버지와 계모 김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지 3일만에 자택인근 호텔에 체포되었고  체포당시 수면제 90알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경찰 수사에 압박을 느끼고 자살을 시도하려고 했던건 아닐까요?

 



 

 

계모 김씨는 실종된 신군을 살해 안 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네, 살해는 안 했어요라고 답변을 했는데요  그렇다면 실종된 신군은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요?  보통 아이들이 집을 잃어버리면  울기 마련이고  신군이  울던 모습을 목격한 누군가가 있었다면 분명히 경찰서나  아동보호 센터에 신군을 데려다 주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신군의 행방은 그 어디서도 찾을수가 없습니다.  길거리에 버린 아이가  땅속으로 꺼진 걸까요??   신군의 아버지 신씨는 아이를 학대 했느냐는 질문에 그러지 않았다고 말하며  아내가 아이를 학대하는줄 잘몰랐다.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해서 학대하는줄 몰랐다. 아이가 보고싶다고 했다고 하는데요  참 가증스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네요 두 사람다 뼈속까지 거짓말로 가득찬 사람들 같아 보입니다.

 

 

 

실종된  신군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요?  계모 김씨의 주장대로 지난달 20일에 길거리에 아이를 버렸다면  추운 겨울에 아이가 동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는 상황인데요  무엇보다도 실종된 신군의  실종 시기가 정확히 어느 시점인지를 밝혀 내는 것이 중요해 보입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신군은 2014년 말까지는 누나가 다니던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을 다니다가 지난해초 유치원을 그만뒀는데  유치원에 따르면 신씨부부가 아이를 집에서 교육하겠다고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신군의 누나는  4월에 평택 시내에 있는 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고  다니던 초등학교도 전학을 시켰는데요  이후 신씨부부와 신군의 할머니 사이에 한번도 왕래가 없었다고 합니다.  딸을 엄마집에 맡겨놓고 한번도 찾아가지 않은 신씨라는 사람은 정말 아버지가 맞나 싶습니다. 아무리 전처와의 사이에서 나은 자식들이라지만  그래도 자기 핏줄인데  어떻게 이럴수가 있나 싶습니다.  아이들을 학대한 적이 없고   계모 김씨가 아이들을 학대한줄 몰랐다는 신씨의 말은 100% 거짓말일꺼 같습니다.  일단  이웃 주민들이  신군을 11월 이후로 보지 못했다고 증언하는 것으로 보아서는 11월까지는  신군이 생존해 있었던 것은 활실한거 같은데요 올해 1월7일 초등학교 입학 대상인 신군이  예비소집일에 가지 않았던점, 신씨부부가 같은달 14일 신군의 초등학교 입학유예 신청을 한점으로 볼때  신군은 11월과 1월 사이에 이미 문제가 생겼던건 아닐까요? 계모 김씨는  신군이 대소변을 제대로 가리지 못해서 때렸다고 하는데 신군을 1년간 돌봐 주었던 지역아동센터의 사회복지사의 기록을 보면 신군은 말을 잘 이해했고 아이들과도 잘 어울려 율동도 했다고 되어 있으며  아이의 몸에는 멍자국이 선명했고  손에는 반창고 투성이었으며  아이는 항상 굶주린 상태였다고 합니다.  함께 살던 누나의 진술에 따르면  곰팡이가낀 파란색 밥을 먹기도 했다고 합니다.  신군의 가정 형편이 그렇게 어려웠을까요? 아니요  신군의 아버지는 월 수입이 500만원이 넘었다고 하는데요  계모 김씨가 아이들을 수시로 굶기고 학대해 왔던 것입니다.  경찰은 가용인력을 최대한 동원해서 평택지역 아동보호시설 및 자택과 주변지역을 수색하고 있고있지만 실종된 7세 아동 신군의 행방은 찾을수가 없다고 하네요...ㅠ.ㅠ 저의 추측이 맞다면 저 두 부부가 지난해 11월과 올해 1월사이에 신군을  학대해 숨지게하고 유기했을 가능성이 커보이는데요  어디까지나 추측일뿐  아이가 어딘가 보호시설에서 안전하게 보호 받고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핫이슈  |  2016.03.09 23:34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요즘은 왜이렇게  듣고 있으면 거북한 뉴스가 자꾸 들려오는지 모르겠습니다.  지난 2월 13일 뉴스를 처음 접했을때는 40대 가출주부가  두 딸중 첫째 딸은(12세) 실종 상태인데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고 또 둘째 딸은 (9세)인데 학교에 보내지 않아서 교육적으로 방임한 혐의로(아봉복지법위반) 구속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 40대 엄마는 남편과 이혼후 2009년 1월 당시 서울에서 거주하다가 집에서 가출해 친구집을 전전했는데  이 과정에서 전 남편이 두딸을 고향인 경남 고성에 아이들의 할머니가 거주 하는 곳으로 강제 전입신고를 했고  앞서 발생한 장기결석 아동에 대한 전수검사 과정에서 두 아이가 학교에 나오지 않는 것을 경찰이 조사하는 과정에서  지난 1월28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에 위치한 한 공장 숙직실에서 작은 딸과 함께 있던 박씨를 붙잡게 되었는데  함께 있어야 할 큰딸이 없는 것을 수상히 여긴 경찰이 이를 집중 추궁했고 처음에는 큰딸이 실종되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큰딸이 사망했을 것으로 보고 박모씨를 집중 추궁한 끝에 큰딸이 5년전 폭행으로 숨졌고 이를 암매장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경찰의 추궁 끝에 이 40대 엄마 박씨는 자신이 큰딸을 때려서 숨졌고 이를 지인들과 함께 경기도 광주시 한 야산에 암매장 했다고 합니다.  2011년 10월25일경 당시 7살이던 큰 딸이 함께 살던 집주인 이씨(42세,여)의 가구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하고 30분간 종아리와 허벅지를 회초리로 때렸고 다음날 오전 집주인 이씨가 아이를 테이프로 의자에 묶고 30분간 더 폭행을 했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집주인 이씨는 박모씨(엄마)에게 "아이를 잡으려면 제대로 잡으라"고 했다는데요...ㅠ.ㅠ 엄마인 박씨는 자신의 큰딸이 의자에 묶인체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보고도 말릴 생각은 하지 않고 그냥 출근해 버렸고 오후가되어 이씨로부터 아이가 이상하다는 연락을 받고 집에 돌아와 보니 박씨의 큰딸은 이미 숨져 있었다고 합니다.  박씨가 출근한 사이 집주인 이씨가  얼마나 심하게 폭행을 했는지는 알수가 없네요???  엄마 박씨는 큰딸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하고 하루에 한끼만 밥을 주었다고도 하는데요  한참 클나이에 식욕도 왕성했을 아이가 먹는 것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겨울 초입인 10월에 베란다에 감금당했으니 굶주림과 추위로 인해서  저체온증 같은걸로 사망한건 아닐까 싶네요  폭행을 죽을 만큼 했을수도 있겠지만  추운날에 베란다에 감금했으니  이것도 아이가 사망하는데 한 원인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썩을 인간들  아이는 하루 한끼만 먹여서 굶주리고  추운곳에서 추위에 떨때 따스운 방바닥에서 두다리 뻗고 잠을 잤겠죠??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숨진 아이는  캄캄한 밤에 경기도 광주에 한 야산에다가 암매장 했다고 하는데요 이 암매장 과정에  엄마 박모씨 그리고 함께 거주했던 박모씨의 동창생 백모씨(42세) 그리고 집주인 이씨(42세)가 시신을 유기하는 것을 도왔다고 하는데요  당시 너무 어두웠고 5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정확히 어디에 시신을 묻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했다가  당시 시신을 유기할때 사용했던  호미를 시신 유기장소에 버려뒀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대대적인 수색을 벌인끝에 백골상태의  7세 여아의 시신을 발견하게 되었네요

 



 

 

부천에서 벌어졌던 11세 소녀 학대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봇물처럼 터지는 친부모들에 의한 자녀 살해 사건이 계속해서 밝혀지고 있네요  11세 아들을 살해후 시신을 훼손해서 냉동보관했던 아버지, 중학생 딸을 살해후 11개월이나 방치한 목사 아버지, 그리고 7세 딸을 추운날씨에 베란다에 감금하고 폭행해서 숨지게한 엄마까지.... 그리고 아직도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장기결석 아이들??  부모들에 의한 끔찍한 자녀 살인 사건은 앞으로도 계속 뉴스에 등장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한해 동안 실종되는 아이들은 3~4만명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이중 99%가량은 찾아서 부모들에게 돌아가고 있지만 1%가량은 영구실종 아동으로 영구실종 아이들이 점점 늘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이 아이들은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걸까요??  취학연령의 아이들에 대한 전수 검사만 진행할 것이 아니라  영구 실종아이들에 대한  전수검사도 진행해 봐야 하는건 아닐지??  그리고 이런 아이들을 상대로한 학대 및 살인에 대해서는 관용의 원칙이 적용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6.02.15 23:52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