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앵커 - 해당되는 글 2건

요즘 저는 JTBC뉴스를 자주 봅니다.  뉴스 내용도 그렇고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뉴스가 왠지 다른 뉴스보도에 비해 신뢰감이 들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뉴스의 구성도 다른 뉴스와 차별화 시켰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오늘은 JTBC뉴스룸을 통해서 소개된 내용입니다.  어느 화장품 회사 작업장에서 지게차에 치어 부상을 당한 직원이 회사측의 황당한 조치로 인해서 안타까운 죽음을 당한 사연이 소개되었는데요  이 뉴스를 보니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고 분통이 터집니다. 

 

 

 

 

[사진출처:jtbc뉴스]

 

JTBC뉴스에서는  국내외 산업현장에서의 산업재해 현황에 대해서 설명을 하면서  국내 노동시장의 산업재해는 알려진 것보다 알려지지 않은 사고들이 많다는 내용과 함께 충북 청주에 위치한 한 화장품 회사 창고에서 지게차에 숨져서 숨진 한 근로자의 숨겨져 있던 이야기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jtbc뉴스]

 

JTBC가 입수한 공장의 CCTV영상을 통해서 당시 사건 현장에서 무슨 일들이 일어 났었는지  직접 확인해 보니 우리나라 산업현장이 참으로 열악한 조건이라는 생각이 다시한번 들게 만드네요  지게차에 직원이 치여서 죽어가는데  회사측에서는 무슨 생각이었는지  사고발생 1분뒤 119에 신고를 했지만  7분뒤  회사입구에 도착한 119 구급차를 돌려 보냅니다.  119 구급대원들에게는 가벼운 찰과상이고 자신들이 직접 해결 할수 있다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지게치인 A모씨는 찰과상과 같은 가벼운 상처가 아니었습니다.

 

 

[사진출처:jtbc뉴스]

 

지게차에 치여 죽어가는 A모씨에게 직원들이 해준 것이라고는 고작 우산으로 햇빛을 가려주고  담요로 덮어주는 정도 였다고 하는데요   사고 현장에 있던 직원들의  의식 수준이 정말 이렇게 형편없었다니  지게차에 치여 목숨을 잃은 A모씨는 참으로 직동동료 운도 없었던거 같습니다.   중상을 입은 A모씨는  처음 구급차에 옮겨져 병원으로 이송되지도 못하고  회사 승합차에 실려 지정 병원으로 옮기다가  지정병원으로 가는 길목에서 차를 장시간 세워놓고  지정병원 구급차에 다시 옮겨져  사고발생 1시간이 지난뒤에야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해당 지정병원은 정형외과  전문이어서 다시 종합병원으로 옮겨지게 되었는데요 안타깝게도 치료를 받을 타이밍을 노쳐서  과다출혈과 저혈성 쇼크로 숨을 거두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jtbc뉴스]

 

다리가 부러지고 갈비뼈 골절과 장기 손상이 있었던 A모씨는  온몸을 고정시켜 들것을 통해서 옮겨져야 했지만 무지한 직원들이  아무렇지 않게 여러사람이 들어올려 구급차도 아닌 회사 승합차에 옮겨 실었고 이 과정에서  몸의 상태는 더욱 않좋아 졌던거 같습니다.  사건 현장에 사고 발생시 처리 요령 및 제대로된 사고처리 메뉴얼만 있었어도 아까운 목숨을 잃지 않았어도 되었던 사건이었습니다.   사고 현장의 안전관리도 너무 허술했던게 아닐까 생각이 되어지고요   무엇보다도  119구가 사고현장에 도착했을때 바로 이송만 했더라도 목숨을 건질수 있었지만  회사의 이상한 업무처리로  사람이 죽고 말았네요  산재 처리나 제대로 받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진출처:jtbc뉴스]

 

2014년 기준 국내 산업재해 현황을 보니 다치는 사람은 9만명이 넘고 또 목숨을 잃는 사람은 2천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OECD국가중 산재 사망을 보면  3위에 올라있을 정도로 산재로 인한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수치도  알려진 사건에 대해서만 수치화 된 것이기 때문에 실상은 더욱 산재로 다치는 사람과 사망자는 더 많을꺼라 생각이 듭니다.   제가 아는 사람도 공장에서 일을 하다가 로봇팔에 눌려 안타깝게 사망하는 일이 몇년전에 있었는데요  실상 그런 사건들오 이런 수치에는 포함이 되지 않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라도 산업재해를 줄이기 위해서 국가 뿐만 아니라 기업체에서도 자발적으로 산업재해 예방 교육 실시 및 안전관리를 강화 하고  사고 발생시 처리 메뉴얼을  상시 교육하여 즉각적으로 인명을 구할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만  산재 사망 3위라는 불명예를 벗어 날수 있지 않을까요??  JTBC 뉴스룸 보도를 보고 답답한 마음에  몇자 적어 봤습니다.

 

위에 사건과 관련된  뉴스동영상 및 뉴스보도 내용은 아래URL을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37&aid=0000088553

 

      핫이슈  |  2015.08.19 00:58




 

오늘 JTBC 뉴스에서 손석희 앵커가 4년전 발생했던 김수철 사건이후  정부에서 내놓은 아동성범죄 대책이  유명무실하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줬네요  이런 땜질식 대책탓에 아동성범죄는 줄어 들기는 커녕 오히려도 늘어났다고 하니  분통이 터집니다.  김수철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온국민이 경악하게 했고 학교내 치안문제와  허술한 관리문제가 이슈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이슈가 되었을 당시에는 뭔가 앞으로는 이런 범죄가 다시는 제발하지 않을 것처럼 관리가 될꺼 같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네요

 

 

 

김수철 사건은 어떤 사건이었는지 다시하번  상기해 보겠습니다. 김수철(1965년생, 직업은 일용직)은 2010년6월7일  서울시 영등포구의 한 초등학교에 들어가  운동장에 있던 8세 초등학교 여학생을 카터칼로 위협하고 눈을 가린채 1km떨어진 자신의 집으로 끌고가  성폭을 저지릅니다.  김수철이 잠든 사이  여학생이  도망처나와 경찰에 신고하면서  김수철은 범행 당일 밤에 경찰에 체포되었는데요  김수철에게 성폭행 당한 여학생은  국부와 항문등에 심한 상처로 5~6차례나 대수술을 받았고  아이와 부모 모두가 심한 후유증에 고통받고 있다고 합니다.  김수철 사건 발생당시 이슈가 되었던 사항은  서울지역의 초중고등학교 2,000여 곳 중에 90%가  지역주민과 외부인에게 개방되어 있는 상태 였다고 하는데요  이는 서울시가 2001년부터 서울시가  학교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담벼락을 허물고  외부인에게 학교를 개방하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학교내에 경비시설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학교에 출입하는 사람을 감시할수 있는 CCTV도 제대로 설치되어 있지 않은 곳이 많았다고 합니다.

 

 

 

이런 허술한 치한 관리 상황에서  김수철은  집에서  컴퓨터에 저장된 음란 동영상을 보다가 자신의 음욕을 풀기위해  인근 초등학교로가서 8세 여아를 납치하여 성폭행을 저지르게 되었는데요  성범죄자에 대한 관리감독이 허술했던 것도 이 끔찍한 사건을 막지 못한 원인이 되었습니다. 김수철은 이 사건 이전에도 1987년 부산에서 남편이 보는 앞에서  여성을 성폭한 혐의로 징역 선고 받고 복역하다 2002년  출소했는데요 그후 얼마 지나지 않아 2006년 채팅으로 알게된 여학생(당시 15세)을 강제 추행하였으나 피해자와 합의하여  공소권이 없다는 이유로 처벌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성폭력 범죄는 제발률도 상당히 높다고 하는데  성폭력 전과자에 대한 관리감독만 철저히 했더라면  더 많은 성폭력 범죄를 막을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방송 내용을 보니 지난 2013년 한해 학교내 아동 성범죄는 전체 55건 발생했고  그중 13건이 성폭행 사건이었다고 합니다.  김수철 사건이후  학교내 아동 성범죄 예방을 위한 많은 대책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실제로 그 실효성이 전혀 없고  경찰이 학교  범죄대책으로 운영하고 있는  학교전담 순찰관도  순찰활동은 거의 없고 캠페인 활동만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합니다.

 



 

 

 

또 하나의 문제는 전국 초중고에 설치된 CCTV인데요 15만대가 넘는 CCTV가운데 80%이상이 100만화소 미만의 저화소 카메라가 설치되어있어 위헤서 보시는 것처럼 실제로 출입하는 사람의 얼굴도 제대로 식별할수 없다고 하니 범행 발생후 범죄자의 얼굴을 확인 하는 것도 어려워 보입니다.  

 

 

 

아동성범죄 예방 대책과 관련해서  사건이 터졌을 때만 땜질식으로 대책방안을  내놓을 것이 아니라 근본적이고 확실한 예방 대책을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외국의 경우 학부모라 해도 교내 출입이 철저하게 통제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가까운 나라 일본에서는  학생들이 집단하교를 하도록해서 혹시라도 하교중에 범죄를 당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고 혹시 집단하교를 하지 않는 학생들은 부모나 정해진 보호자가 오지 않으면 학생을 혼자서 하교시키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우리 대한민국 초중고의 현실은 어떤가요? 해마다 줄지 않고 발생하는 아동성범죄  정말 막을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건가요? 이제는 보이기식, 땜방식의 허울좋은 구호성 대책이 아닌 정말 실효성있는 대책을  추진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동성범죄에 대한 형벌을 강화하고  아동성범죄자들을 사회와 격리시켜야 할꺼 같습니다.

      핫이슈  |  2014.09.25 00:14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