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성폭력

(4)
20대 징역10년, 세가지 사건, 13살 어린이 성폭행, 10대부터 80대 할머니 성폭행,엄마 죽이고 놀이터 간 비정한 딸!!! 오늘은 20대 징역10년이 핫토픽 키워드에 올라왔는데요 우연인지는 모르겠지반 세 사건이 모두 20대에 의해서 저질러 졌고 모두 징역 10년 형을 선고 받았다는 공통점이 있어서 20대 징역10년 세가진 사건을 모두다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 사건은 지난해 6월28일 대전시의 한 아파트 상가 화장실에서 벌어진 13살 소녀의 성폭행 사건입니다. 인천지법 형사13부에서는 미성년자(당시 13살)를 상대로 변태적 성행위를 강요한뒤 범행 장면을 휴대폰으로 촬영해 보관 20대 남성이 에게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과 신상정보 공개 7년 그리고 20년간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 착용을 명령했는데요 죄질이 아주 나쁜 놈이네요 이 20대 남성은 13살 어린 소녀에게 범정 나흘전 ..
JTBC 뉴스보니 김수철 사건이후 아동성범죄 예방 대책 있으나 마나!! 오늘 JTBC 뉴스에서 손석희 앵커가 4년전 발생했던 김수철 사건이후 정부에서 내놓은 아동성범죄 대책이 유명무실하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줬네요 이런 땜질식 대책탓에 아동성범죄는 줄어 들기는 커녕 오히려도 늘어났다고 하니 분통이 터집니다. 김수철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온국민이 경악하게 했고 학교내 치안문제와 허술한 관리문제가 이슈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이슈가 되었을 당시에는 뭔가 앞으로는 이런 범죄가 다시는 제발하지 않을 것처럼 관리가 될꺼 같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네요 김수철 사건은 어떤 사건이었는지 다시하번 상기해 보겠습니다. 김수철(1965년생, 직업은 일용직)은 2010년6월7일 서울시 영등포구의 한 초등학교에 들어가 운동장에 있던 8세 초등학교 여학생을 카터칼로 위협하고 눈을 가린채 1km떨어진 자..
허술한 전자발찌 관리~ 쉽게 끊고 도주가능~ 이래서 성범죄자 관리될까?? [사진출처: SBS8시뉴스] 올해로 성범죄자 전자발찌 착용이 누적 3천명이 넘었고 현재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는 사람이 약 1천8명이상이라고 합니다. 우리 주변에 누군가는 전자발찌를 착용한 성범죄 자라는 말인데요 전자발찌를 착용한 사람은 법무부 관제센터에서 전자발찌에서 나오는 신호를 통해서 24시간 관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는 사건이 올해에만 벌써 4번이나 발생했다고 하는데요 과연 전자 발찌 착용이 성범죄자를 관리하고 감독 함으로써 성범죄 재발을 막을수 있을까요? [사진출처: SBS8시뉴스] [사진출처: SBS8시뉴스] [사진출처: SBS8시뉴스] 오늘 SBS뉴스를 보니 성폭력 전과자가 자신의 전자발찌를 끊고 위치추적 송수신기를 버리고 도주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공개수..
여군대위 상관 성추행 및 가혹행위 때문에 자살!! 군대가 썩을대로 썩었네요~~ 지난 10월 16일 강원도 화천군 상서면 육군 모부대에서 여군 오모대위(28세)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번개탄을 피워서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을 같은부대 한 간부가 발견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오늘 국정감사에서 오대위의 유족들에게 전달된 유서를 공개했는데요~ 오대위는 같은 부대 노모소령(36세)이 성관계를 요구해 왔고, 약혼자가 있는 오대위가 이를 거부하자 10개월이 넘도록 야근을 시키고 가혹행위를 일삼아 왔다고 한다. 유족들에 따르면 노모 소령은 오대위에게 10개월에 걸쳐 성추행과 가혹행위를 가하고 하룻밤만 같이 자면 군생활을 편하게 해주겠다고 제안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상명하복의 군조직에서 여성의 몸으로 상급자에게 이런 가혹 행위를 당한 오대위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이 간다. 지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