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 해당되는 글 3건

서울시 양천구에 위치한 다나의원을 이용한 환자중 45명이 C형간염 감염환자 확진을 받았다고 합니다.  아직도 2008년5월 이후 내원했던 환자 2269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C형간염 감염환저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지는 상황입니다. 지금 현재 문제의 다나의원은 잠정 폐쇄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C형간염은 혈액을 매개로 전염되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이기 때문에  질병관리본부는 C형간염 감염환자가 발생한 다나의원에서 주삿바늘을 재사용 한것이 아닐가 추측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이게 사실이라면 정말 이병원의 원장은 의료인으로써의 자격이 없는 인간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돈을 벌 목적으로 사람의 병을 치료하는 것이 일인 의사가 환자들을 병에 걸리게 만든 꼴이 되어버렸으니 말입니다.

 



 

 

아직까지는 C형간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람들중에 중증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아 다행인 상황이지만  자신이 C형간염에 감염된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만약에 다른 병에 걸렸다가 C형간염의 합병증에 걸리면  위험해 질수 있는데요 C형간염에 걸리면 만성간경변이나 간암등을 일으킬수 있다고 합니다. C형간염에 걸렸을때의 증상은 근육통을 동반하고 구역질이 나며, 황달 증상도 나타난다고 합니다. 이런 증상이 보여진다면 가까운 내과를 찾아서 검사를 받아 보셔야 할꺼 같습니다.

 

 

 

이번 C형간염 감염 확진을 받은 45명의 공통점은 다나의원에서 수액(정맥주사)를 투여 받은적이 있고  상당수(약25명)이 2008년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다나의원을 이용한 환자들 이었다고 하는데요  C형간염 감염사실이 알려진 이후에  이 병원 이용자 2269명을 양천구 보건소에서 감염여부를 검사중에 있는데 아마도 45명이상 더 발생하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 집니다.  이번 사태의 심각성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가 믿고 다녔던 병원에서 심각한 질병을 얻어 올수 있다는 얘기 입니다.  병원을 더이상 믿을수 없는 상황이 온다면  돈있는 사람들은 해외로 진료 받으러 다니겠지만  돈 없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불안해 하면서 병원에 목숨을 내걸고 진료를 받으러 다녀야 하는 상황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이번 사태로 보건당국은 전국 병원에 대한 관리실태 조사를 진행하겠죠? 항상 소잃고 외양간 고치듯이 사전에 막지 못하고 일터진 뒤에 뒷수습하는 모습을 또 보게 될꺼 같습니다. 아무튼 이번 사건을 계기로 비양심적인 의료행위를 저지르는 의료인들이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물론 이런 사태가 발생했어도 내일 아니라며 무시하고 그대로 사용했던 의료도구 재사용하는 곳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말이죠

      핫이슈  |  2015.11.23 00:58




메르스 감염자 2명 사망, 3차 감염자 2명 발생, 메르스 확진자25명, 정부 이런 상황에서도 메르스 발생지역과 메르스 환자 접촉병원 비공개??? 어제에 이어 오늘 메르스 감염자가 한명더  사망하면서  정부는 메르스 대책 본부장을 복지부 차관에서 복지부 장관으로 격상 시켰다고 합니다.  원래 처음부터 복지부 장관이 책임을 지고  메르스 감염 확산을 막았어야 하는건 아니었는지 묻고 싶습니다.

 

 

 

처음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뉴스 보도가 나올때만 해도 사람들은 좀 휘기한 바이러스인가 보다 생각하고 넘어 갔을지 모릅니다. 저는 그랬으니까요  그런데 지금은 온 국민이 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최초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정부는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간구하고 있다고 발표 했으니까요  그런데  최초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지 불과 몇일 지나지 않아  메르스 확진자의 아내가 추가 감염이 되고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환자와 그 딸이 추가로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상황은 심각해 지는 양상을 띄게 되었는데요  정부는 이때도  3차 감염은 없을꺼라고 호언장담 했습니다. 그런데 보건당국의 발표가 있은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보건당국의 통제에서 벗어나 있던 메르스 확진자가 사망했을 뿐만 아니라  3차 감염자가 발생 했습니다. 그리고 메르스 확진자가 25명이나 늘어나게 되었네요  보건 당국은 사태가 이렇게 심각해 질동안 대체 무슨 대책을 세우고 있었던 것일까요?

 

 

 

오늘 JTBC 뉴스 보도를 보니 메르스 확진 환자가 다녀간 병원이 10곳이라는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보고자료를 단독 입수해 보도한 내용을 보셨나요?  메르스 환자 접촉 병원의 이름과 지역은 밝히지 않았지만  메르스 의심환자 또는 확진자가 거쳐간 병원이 10곳이 넘는다는 사실만으로도 충격적 입니다.   메르스 최초 발생에서 25명의 확진자가 나오기까지 과정을 살펴보면 자신이 메르스 감염자인지 모르고 병원을 찾았다가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았고  또 이 메르스 감염환자를 돌보던 간호사와 의사가 2차 감염이 되는 과정을 거쳤는데요  그렇다면  메르스의 잠복기간인 2~14일 이라는 기간을 놓고 볼때  메르스에 감염된 간호사와 의사가 만났던 환자들은  메르스 감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그리고 그의 가족들도요  그뿐인가요? 그 가족들이 만났을 사람들은요? 잠복기간이 2~14일 입니다.  우리가 보통 하루에 만나는 사람이 몇 사람일까요?  생각만 해도 끔찍한 상상입니다.

 

 

 

당연히  국민들은 메르스 발생 지역뿐만 아니라 메르스 확진 환자가 다녀갔을 병원이 어디인지 궁굼해 할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보건당국은  메르스 최초환자 발생부터 지금까지 메르스 확진 환가가 격리된 병원은 물론 메르스 확진환자 또는 의심환자가 다녀간 병원의 정보를 일절 공개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무얼까요? 병원이 문을 닫을수 있어서요?  물론 병원이  병원이 문을 닫게 되면 병원에 딸린  직원들과 그 가족들의 생계가 문제가 될수 있으니 충분히 고려되어야 하는 부분이긴 합니다. 하지만  국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너무 한다는 생각은 않들었나요? 나의 가족 나의 자녀가 메르스에 감염될지 모르는 불안감에 떨며 하루 하루 보내야 할 국민들은 무슨 잘못이 있는건가요? 메르스의 잠복기 2~14일간 임시로 문을 닫을수도 있지 않을까요? 일부 위급한 환자를 돌봐야 하는 기능만  가동하면 않되는 걸까요? 단지 길어봐야 2주입니다. 메르스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안전하다고 볼수 있지 않나요?  무조건 감추고  숨기려고만 하지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불신이 더욱 커지는게 아닐까요?

 



 

 

메르스의 감염율은 0.6~08명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메르스의 치사율은 40%라고 합니다. 감염재생산수도 높고 치사율도 높은 이런 무시 무시한 질병에 대해서 정부는 아직도  자신들의 실리만 따지고 앉아 있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요즘 정부의 메르스 관련 발표를 보면 양치기 소년과 늑대라는 동화가 생각이 납니다. 이젠 더이상 정부에서 발표하는 어떤 공식적인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 단계가 되어 버리게 되어버린건 아닐까도 생각이 되네요  벌써 일부  네티즌들은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지역은 물론 메르스 확진자 접촉병원, 메르스 음성 판정병원등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관련된 정보는 첨부파일로 올려 드립니다.  오늘 낮에 춘천에 있는 모 병원에서  메르스 발생 지역 2곳과  메르스 환자 접촉병원 7곳의 명단을 응급실에 부착해 놓은 것을 환자 및 가족들이 사진으로 찍어 SNS에 올리면서 이슈가 되기도 했는데요  곧 관련 게시물을 떼어냈다고 하네요   국민의 알 권리가 정부의 통제를 받고 있다보니  국민들은 더 불안해 질수 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SNS등을 통해서 전달되는 메르스 관련 소식에 대해서도 정부는 유언비어 유포자에 대해서 엄벌하겠다는  공포감을 조성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공기업인 코레일에서도  메르스 예방 수칙이라면  코레일 역사에 메르스 발생지역과 병원 명칭을 공개했다는 뉴스 보도도 나왔네요 안에서도 통제가 않되는 상황에 국민들을 통제하겠다는 발생이 가당치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젠 감추려고 하기 보다는 정확한 사실과 현재 상황에 대해 국민들에게 공개하고  함께 위기를 대처해 나갈 방법을 모색해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끝까지 메르스 발생지역과 메르스 확진환자 접촉 병원을 비공개 할 생각이신가요?  그렇다면 더이상의 국민들의 신뢰는 바라지 마시길 바랍니다.

 

메르스 발생지역 및 메르스 접촉병원.txt

      핫이슈  |  2015.06.03 00:03




 

치사율 90%의 죽음의 바이러스인 에볼라 바이러스가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 하고 있는데요 과연 우리나라는 에볼라 바이러스로 부터 안전할까요??  오늘 뉴스를 보니 에볼라 바이이러스 발병한 라이베리아 출신의 한 남성이 국내에서 실종된지 일주일이나 지났지만 보건당군은 이 남성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공항 검역소에서 입국자를 대상으로 문진과 체온감지를 통해서 에볼라 감염 여부를 확인하지만 하루에도 수천명이 오가는  공항에서 몇 안되는 인원으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환자를 막아 내는 것이 가능할지도 의구심이 듭니다.

 

 

 

위에서 잠깐 언급했듯이 지금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이 국내에 입국한지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이기 때문에 국내에서의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거 같습니다. 뉴스에서도 이 실종된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과 관련된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구요  이 남성 이외에도 강원지역에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이 7명 정도 더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에볼라 바이러스는 잠복 기간이 21일이기 때문에 실제로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지역에 있다가 국내에 입국할 당시에 감염이 의심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이후에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 될수도 있는 무서운 바이러스 입니다.  환자도 환자이지만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치료하던 의사나 간호사들도  치료도중 감염되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뉴스를 통해서 많이 보셨을껍니다. 그만큼 전염성과 치사율이 높은 무서운 바이러스인데요  보건당국이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위치정보조차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역시 에볼라 바이러스 안전지대는 아닌거 같습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지금까지 에볼라 바이러스와 관련된 개요를 도식화 해놓은 표입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1976년 콩고민주 공화국 에볼라 강 인근에서 처음 발견되었는데요 때문에 에볼라 강의 이름을 따서 바이러스 이름이 에볼라가 되었다고 합니다.  감연원은 주로 고릴라, 침팬지, 호저(설치류), 영양(앤털로프), 과일박쥐등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아프리카 지역의 원주민들이 숙주 동물들을 취식하면서 감염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서아프리카 3국에서 1,300명의 감염자가 발생되었고 이중 700명이 사망했다고 하는데요 정말 무서운 바이러스가 아닐수 없습니다. 현재 제대로된 치료제나 백신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대한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고 감염을 차단하는 방법 이외에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공포에서 벗어날 방법은 없어 보입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초기 주요 증상은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인후통, 식욕부진, 구토, 설사, 탈수, 발진등  나타나는 증상들이 초기 목감기 증상이나 말라리아, 장티푸스 등 다른 질병과 유사하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감염 이후 증상으로는 발진 및 출혈, 신장과 간기능 장애 발생, 백혈구수 감소 및 간 효소 증가등으로 인한 열액량 감소로 괴사 등 장기 부전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잠복기는 감염등의 증상 발생까지 짧으면 2일에서 길면 21일(약3주) 걸린다고 합니다. 통상 발병 10일 전후해서 사망에 이른다고 합니다. 치사율은 최소 25%~90%라고 하니 체질적으로 몸이 허약한 사람은 걸리면 바로 사망한다고 봐야 겠습니다. 

 



 

 

 

세계를 죽음의 공포로 밀어 넣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어떠 할까요? 우리 대한민국은 이 무서운 에볼라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걸까요? 아니란 사실 이미 위에서 확인 하셨죠?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국가에서 온 사람들에 대한 관리가 일단 전혀 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국내에서도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올수 있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현재 아래와 같은 대책 방안을 내놓고 있다고 합니다.

 

1.감염환자가 여객기를 통해 다른 국가로 이동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서아프리카 현지에서 해당 정부와 WHO가 교육 및 적극적인 검사를 진행

 

2.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기니 공항에서는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에볼라증상(발열) 검사를 하며, 보건관계자들이 승객 개개인 마다 면담을 통해 대응

 

3.  4월부터 바이러스출혈열(에볼라) 대책반을 구성하여 운영, ‘에볼라출혈열 국내유입 대비 대응지침’을 수립하여 전국 검역소,시도 및 시군구 감염병 담당 부서에 배포

 

4. 각 발생국가 입국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실시하고,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전국 국립검역소 및 해외공관 등을 통한 홍보와 국내 유입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모의 훈련 실시 및 실험실 안전등급을 승격하여 진단검사 가동준비를 완료

 

5. 에볼라출혈열 국내 감시강화를 하기 위해 응급실증후군 감시체계를 통한 국내 유입환자 여부 모니터링과 전국 의료기관, 보건소, 및 시·도에 대한 에볼라출혈열 관련 신고·보고를 강화

 

6.해외 에볼라출혈열 발생동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여 실시간으로 정보수집 및 대책을 마련

 

이상이 우리나라 정부와 보건당국이 수립한 대책방안이라고 하는데요  허울 좋은 구호에 그치지 말고 좀더 철저하게 대책안을  실행하고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 할수 있는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4번 항목의 대책방은에 구멍이 뚤려 버린 상황인데요  어서 실종된 라이베리아 인의 소재지를 파악하고 감염여부를 확인한후  추가적인 감염 발생이 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할꺼 같습니다.

      핫이슈  |  2014.08.21 00:23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