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폭행 - 해당되는 글 2건

미국에서 총기 난사 사고가 발생했다는 뉴스를 듣게 되면  총기 자유화된 나라가 얼마나 살기에 위험한 곳일까?  생각을 하곤 하는데요  미국도 아닌 대한민국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경차이  사제총에 맞아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 소식을 접하고 나니  우리나라도   앞으로 불법 사제총에 의한 사망자 관련 뉴스 보도가 더 늘어나지 않을까 불안감이 엄습해 오네요

 

 

인터넷에  사제총 제작이라고 검색을 하면  사제총을 개인이 제작했다가 경찰에 적발되었다는 뉴스 보도 내용도 여러건이 나와 있고  또  유튜브에  사제총 제작방법등을 설명하는 내용도  다수 검색되는거 같습니다.  오늘 서울 번동에서 발생한 사제총 난사 사건은  19일 오후 6시30분경 서울 강북구 번동 오패산 터널 인근에서 폭행이 발생했다. 총소리가 들렸달는 신고를 받고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모 경위(54세)가 현장에 출동했고  폭행 용의자 성모씨(45세) 김모 경위에게 사제 총기를 발사해서  김모 경위가  총탄에 어깨 뒤쪽을 맞고  의식을 잃고 쓰러진뒤 병원으로 옮겨진뒤  심폐소생술 및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끝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 했습니다.

 

 

성모씨는  폭행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오패산 터널옆 풀숲에 숨어있다가  김모 경위가 접근하자 사제총을 발사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이후에  성모씨 검거 과정에서도  경찰은 공포탄 1발과 실탄 3박을 발포하는 총격전 끝에 성모씨를 체포했는데요 체포당시  성모씨는  방탄쪼끼를 입고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외상 없이 체포되었는데요  성모씨는 사제총 16정 및 흉기 7종 그리고 사제폭발물 1점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사람 경찰을 상대로 전쟁이라도 벌일 생각이었던 걸까요?? 

 



체포된 성모씨는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9년6개월간 복역후 지난 2012년 9월 출소했고, 사건 발생 직전  전자발찌(위치추적전자장치)를 훼손했다고 하는데요  성모씨의 범행 동기가  경찰 혐오인지  우발적인 범행인지는  좀더 조사가 이뤄져야 할듯 한데요  성모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경찰이 내게 살인 누명을 씌우려 한다, 부폐 친일  경찰을 한놈이라도 더 죽이고 가는게 내 목적이다와 같은  경찰에 대한 적대감을 보이는 글들을 다수 게재했던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찰 혐오에 의한 범죄가 아니냐고  언론을 통해서 보도되고 있는데요  애초  경찰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 사건의 발단이 아닌  폭행사건으로 시작된  사건임으로  경찰혐오 사건으로 몰고가기엔 개연성이 좀 떨어지지 않나 싶습니다.

 

 

 

사제 총기류에 의한 경찰이 사망한 이번 사건으로 국내 총기류 관리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렵활동을 위한 총포 소지를 허가 받은 사람들이  허술한 관리를 이용해 범죄에  총기를 사용한 사건이  이전에도 발생하기는 했지만  직접 사제총을 제작하여  경찰을 사망에 이르게한 이번 사건은   앞으로 이런 유사한 총기류 사건이 더 발생할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주는 것인데요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직접 사제총기류는 물론  폭발물까지 제조하게 된다면   사회적 불균형이 점점 심해지는 대한민국에서  사제총기류 및 폭발물에 의한  테러가 발생할수도 있지 않을까요??  요즘은 개인의 해외 직구도 자유롭게 이뤄지고 있는데  해외 직구 상품에 대한 면밀한  세관검사가 이뤄지지 않는 다면  실제 총기류도  누군가 해외에서 구입해 소장할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아무쪼록 주변에 원한살일 없도록  주변 인간관계 잘하는게  총맞지 않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이번 사고를 안타깝게  사망한 경찰관의 명복을 빌며  다시는 이런 사건이 이뤄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핫이슈  |  2016. 10. 20. 00:4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나는 인권이  언제 필요한지  요즘  상당히 혼란스럽다.  최근 흉악범죄가  늘어나고 있는데  흉악범죄를 저지른 범인들의 인권을 보호한답시고 그들의 얼굴에 마스크를 씌우고 모자를 씌워서  그들의 신상이 공개되는 것을  막아준다. 그리고  그들의 이름 역시 A씨,B씨, 유명화가등으로  누군지 알수 없도록  호칭한다.  언론사 별로  범인을  지칭하는  호칭도 그래서 천차 만별이다.  오늘  8년간  그림을 가르쳐 주겠다며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인간쓰레기와 관련된 뉴스 보도를 보았는데 역시나  그가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고 단순히  파리 유학파 출신의 유명화가라는 모호한 표현으로 방송되었다.  이것도 인권보호를 위한  배려인가? 그렇다면 8년간 짐승같은 이 화가놈에게 성폭행 당한 어린 학생들의 인권은 누가 보호해 줄까?  그리고  이놈이 죄값 치르고 나와서  또 이런짓을 저지르지 않는다는 보장은 누구에게 받을수 있을까?  이 사람이 누구인지 아무도 모를텐데?? 그냥 우리가 아는 정보는 파리 유학파 출신의 화가라는 것 밖에 없는데 말이다.

 

 

[사진출처:SBS뉴스]

 

인권은 사람에게 주어진 권리이지 짐승이나 쓰레기에게 주어지는건 아니라고 본다.  정말 죄없이 누명을 쓴 사람의 인권을 보호해 줘야 하는것은  당연하지만   죽어 마땅한 죄를 지은 인간에게   인간과 같은  인권을 보호해 주어야 하는는 것은  동의하고 싶지 않다.  유학파 출신 50대 화가가 국내에 유일하게 한명만 존재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이런  모호한  방송 내용은 오히려  나머지 유학파 출신의 50대 화가들마저 범인으로 오인되는  우려가 있어 보이는데  방송인   범죄인 화가의 인권을 보호하고자 나머지  다른 화가들이 범인으로 오해받는  불편한 상황에 대해서는 배려하지 않는가??? 

 



[사진출처:SBS뉴스]

 

그냥 속시원하게  성폭행 화가 누구라고 밝히면 될것을  무슨 수무고개 게임을 하는것도 아니고  방소에서 이렇게 보도하는것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  토막살인범만 흉악범이고  신상정보 공개해야 하는걸까?  아직 인생의 꽃을 피워보지도 못한 어린 청소년을  성폭행하고 이를 동영상 촬영까지한  이  개같은 화가자식이 나는 죽은 사람 토막내서  땅에 묻은 놈보다 더 흉악스런 놈이라고 생각한다.   나이도 50이 넘게 쳐먹었는데  자기 손녀같은  학생들을 성폭행하고 동영상까지 찍었는데  이런 사람에게  인권이 무슨 개 풀뜯어 먹는 소리인지??  이 화가가 그린 그림도 무슨 실루엣이나 모자이크 처리하듯이 스쳐지나가게 보여주면서  범인은 국민들의 상상에 맡기겠다는 것인지??

 

[사진출처:SBS뉴스]

 

이 썩을 화가놈이 저지른 짓을 보자  그림 잘그리려면 몸을 알아야 한다며  자신에게 그림을 배우러온 어린 여학생들을 성추행, 성폭행하고  동영상을  찍었다고 한다.  그리고  장애인 학교 봉사도 자처해  청각장애인 학생 2명에게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한다. 이런 사실도 피해 학생의 부모가 알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이 났는데  경창이 이 화가의  집을 압수수색해  컴퓨터에서 수십개의 성폭행 동영상을  발견했다고 한다.  미친놈이다.  성폭행 하는것도  모자라서  동영상 촬영이라니? 아마도 협박용으로 쓰려고 찍었겠지? 어린 여학생의 수치심을  이용해  부모님이나 경찰에 신고하면 동영상을 인터넷에 퍼뜨리겠다고 협박해서 지속적으로  성폭행 저질렀겠지? 쓰레기같은놈..... 그런데  이런 인간의 인권이 그리도 중요 했나?  파리 유학파 출신 유명화가가  기사 제목이 말이되냐? 성폭행 화가 누구라고 이름 나와야되는거 아닌가? 그리고  얼굴은 왜가려??  진짜 대한민국의 인권은 누구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인지?  피해를 당한 학생과 부모의  상처 받은 마음은  누가 치유해 줄까?   나도 딸가진 부모로써  이런 뉴스 보면  우리딸은  어디도 보내고 싶지 않아진다.  세상 천지가 이런 짐승같은 놈들만 있지 않을까 싶어서 말이다.  좀 이런 문제있는 인간들은 사회에서 걸러질수 있도록  신상공개하고  햇볕보지 못하도록 법적 장치를 만들어야  딸가진 부모들이 안심할수 있지 않을까?? 

      핫이슈  |  2016. 6. 13. 00:5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